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전문의 칼럼

‘뇌졸중 공포’ 한여름이 오싹

  • 하헌영 의료법인 루가의료재단 가좌성모병원

‘뇌졸중 공포’ 한여름이 오싹

‘뇌졸중 공포’ 한여름이 오싹

뇌졸중 예방에는 계절이 따로 없다.

단일 질환으로 국내 사망원인 1위는 뇌졸중(뇌중풍)이다. 보통 뇌졸중은 겨울에 발생하고 날씨가 더운 여름에는 상대적으로 발생률이 낮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무더위에서도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여름철이라고 경각심을 늦추다 보면 갑작스런 불상사를 겪을 수 있으므로 지속적인 관리와 예방이 필요하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노인의 뇌경색 발병 위험은 27~29℃를 기준으로 할 때 32℃에서 66% 증가하며, 1℃ 상승할 때마다 3%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관상동맥 질환(협심증, 심근경색 등)도 26~29℃를 기준으로 할 때 32℃에서는 22%가 증가하며 1℃ 상승할 때마다 2.8% 증가했다.

이런 결과는 외부온도 상승에 따라 발한(發汗) 등에 의해 혈액이 농축돼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인자로 작용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돌연사의 원인이 되는 부정맥도 추운 날과 더운 날에 비슷한 정도로 발생 빈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혈관 질환의 발생 빈도는 겨울에 높아지지만, 급격한 온도 변화는 인체에 스트레스로 작용해 더운 날에도 이런 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특히 고혈압이나 다른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인자를 지닌 사람은 급격한 온도 변화를 겪거나, 아주 춥거나 더운 날엔 뇌졸중과 심근경색 같은 합병증 발생 빈도가 높아지므로 적절한 대처가 필요하다. 또한 뇌졸중은 재발 위험이 높은 질환으로, 예전에 뇌졸중을 경험한 적이 있는 남성 환자는 2명 중 1명(42%)이, 여성은 4명 중 1명(24%)이 5년 안에 재발할 확률을 보이므로 사전 예방이 최선책이라 할 수 있다.

한 가지 강조하고 싶은 것은 뇌졸중의 80%는 예방할 수 있다는 점이다. 뇌졸중을 일으키는 주요 위험인자는 고혈압으로, 뇌졸중 환자 10명 중 7명 정도는 고혈압이 원인이 된다. 고혈압 환자는 뇌졸중이 4~6배 더 발생하기 쉽다. 따라서 뇌졸중의 주요 원인 중 가장 일반적이면서도 교정 가능한 질환인 고혈압을 반드시 치료해야 한다. 한 예로 최근 일본 지케이 의대에서 고혈압 환자 300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고혈압약 디오반으로 고혈압을 치료한 결과 뇌졸중 발생 위험이 40% 낮아지는 한편 심부전, 심근경색 등 심혈관계 질환의 발생 위험도 39% 감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뇌졸중 공포’ 한여름이 오싹
뇌졸중 환자는 발병 후 살아남는다 해도 시력상실, 실어증, 무감각증, 사지마비, 기억상실과 혼돈 등으로 가족이나 친구, 사회에 어려움을 주게 된다. 무더위와 열대야가 기승을 부리는 8월. 겨울철에 조심하고 세심히 관리하는 것만큼 찜통더위에도 뇌졸중을 경계해야 한다.



하헌영 의료법인 루가의료재단 가좌성모병원



주간동아 2007.08.21 599호 (p62~62)

하헌영 의료법인 루가의료재단 가좌성모병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