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교생 선생님과의 추억

교생 선생님과의 추억

교생 선생님과의 추억
1976년 춘천여고 1학년 때 소풍 가서 찍은 사진입니다. 뒷줄 가운데 계신 분은 우리 반 교생 선생님입니다. 남자 교생 선생님이 배정되길 학수고대하던 반 친구들이 무척 실망(?)했던 기억이 나네요. 하지만 교생 선생님이 재미있고 친절해 반 친구 모두 친언니처럼 잘 따랐습니다. 죄송하게도, 교생 선생님의 이름은 기억나질 않네요.

뒷줄 맨 오른쪽이 저입니다. 친구들은 형옥, 명숙, 순희, 의숙, 연숙이고요. 졸업한 뒤 대학으로, 직장으로 뿔뿔이 흩어진 탓에 연락이 끊긴 지 오래입니다. 지금은 다들 어디서 어떻게 살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30여 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 저는 사진 속 교생 선생님처럼 교생 기간을 거쳐 선생님이 됐습니다. 오다가다 교생 선생님과 만날 법도 한데, 통 뵐 수가 없네요. 그런데 교생 선생님은 저를 기억하고 계실까요?

한미석/ 강원도 춘천시 퇴계동

※ ‘그리운 얼굴’은 이번 호로 끝을 맺습니다. 창간호부터 지금까지 사진을 응모하고, 관심 있게 지켜봐주신 독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주간동아 2007.08.21 599호 (p10~1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