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포츠로 본 美國, 美國人

스타디움 건립 붐 … 누구를 위한 것인가

  • 최성욱 야후코리아 기자 sungwook@kr.yahoo - inc.com

스타디움 건립 붐 … 누구를 위한 것인가

우리 고장에 큰 스타디움이 들어서고 프로팀도 유치된다면 어떨까. 언뜻 생각해보면 나쁠 건 없어 보인다. 프로팀은 고장의 자랑이 될 테고, 멋진 스타디움에서 경기를 관전하는 재미도 쏠쏠할 테니 말이다. 그런데 만약 스타디움을 주민들의 쌈짓돈(세금)으로 짓는다면? 그래도 주민들은 스타디움 건립에 찬성할까.

세금으로 짓고도 경제적 실익은 별로 … ‘구단만 살쪄’

요즘 미국에선 때아닌 스타디움 건설 붐이 한창이다. 1990년부터 2004년까지 15년 동안 미국 전역에서 새로 문을 연 스타디움은 무려 70개. 특히 2000년부터 5년간 총 23개의 메이저급 스타디움이 개장했다. 90년 이전 35년간 모두 60개의 스타디움이 문을 연 것에 비하면 최근 들어 스타디움이 얼마나 많이 지어졌는지 알 만하다.

여기에 들어간 비용은 총 45억 달러(약 4조5000억원). 이 가운데엔 완전히 새로 지은 것이 50여 개이고, 나머지는 기존 스타디움을 전면 보수해 새롭게 문을 연 것이다. 그렇다면 한두 푼도 아닌 이 많은 돈은 누가 낸 것일까. 새로 들어오는 스포츠 구단? 천만의 말씀이다. 이 비용은 대부분 세금으로 충당됐다. 심지어 각 시에서 프로팀 유치를 위해 새 구장을 지어 구단에 ‘바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세금으로 스타디움을 지으면서도 이에 대한 경제적 득실은 제대로 따져보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스타디움 건립과 프로팀 유치는 경제적으로 얼마나 가치가 있기에 이토록 붐까지 이는 것일까.



스타디움 건립으로 프로팀을 유치하려는 사람들은 “새 일자리가 창출되고 지역경제가 엄청나게 활성화되며, 시민으로서 느끼는 자긍심이 높아진다”는 등 눈에 보이지 않는 긍정적인 효과가 많다고 선전한다. 겉으로는 그럴싸하게 들린다.

하지만 실제 조사 결과 스타디움 건립은 경제적 이득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리 창출이나 지역경제 활성화는 그저 말장난에 불과하고, 구단에만 좋은 일 해주는 것일 뿐 가시적 경제상승 요인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세금을 내는 사람 모두가 스포츠 팬일 리는 없다. 때문에 스포츠구단 유치와 스타디움 건립은 팬, 선수, 구단주에게만 유리한 게임인 셈이다.

스포츠 구단들은 새 경기장을 지어주면 연고지를 바꾸겠다며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열심히 협상한다. 이렇게 새 경기장을 탐내는 이유는 새것일수록 로열석 등이 많고 구단 이름도 팔 수 있어 그만큼 수입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그래서 구단주들은 시장이나 지방정부에 접근해 국민 세금으로 스타디움을 건립토록 해왔다.

예전에는 구단들이 직접 경기장을 건립했다. 1900년대 초반 건립된 뉴욕 양키스 스타디움, 시카고 컵스 홈구장 등 대부분의 스타디움은 구단이 직접 지은 것들이다. 당시 세금으로 경기장을 짓는 것은 상상할 수 없었다. 이러던 것이 70년대 들어서면서 타당성도 제대로 따져보지 않은 채 국민 세금을 이용한 경기장 건립이 전국적으로 붐을 이루기 시작했다.

한국도 스포츠 발전과 함께 대도시를 중심으로 새로운 경기장이나 체육관이 들어서는 곳이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수천억원이 넘게 들어가는 스타디움 건립은, 특히 세금으로 충당되고 국고 지원이 필요한 사업은 그 경제적 득실도 꼼꼼히 따져보아야 할 것이다. 그런 점에서 미국의 사례는 우리가 타산지석으로 삼을 만하다.

‘스포츠로 본 미국, 미국인’은 이번 호로 끝 맺습니다.

애독해주신 독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주간동아 2006.11.07 559호 (p46~46)

최성욱 야후코리아 기자 sungwook@kr.yahoo - inc.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