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알콩달콩 섹스파일

어느 의사의 앙코르 포경수술

  • 한지엽 한지엽비뇨기과 원장 02-536-5282 www.sexyhan.com

어느 의사의 앙코르 포경수술

어느 의사의 앙코르 포경수술
맹장수술을 받고 마취에서 깨어난 한 청년이 깜짝 놀라 간호사에게 물었다.

“왜 제 페니스에도 붕대를 감아놓았죠?”

“이번 수술을 집도하신 의사 선생님은 아주 유능한 분이거든요. 그래서 많은 인턴들이 견습을 했어요.”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다시 청년이 물었다.

“아니, 그거하고 이 붕대 감은 거랑 무슨 상관입니까?”



“수술이 끝나자 인턴들이 우레와 같은 박수를 보냈고, 의사 선생님은 그에 화답해 포경수술까지 하신 거예요.”

남자아이를 둔 부모들에겐 한 가지 고민이 있다. 포경수술을 해줘야 하나, 말아야 하나가 그것이다. 포경수술에 대한 궁금증을 부모들만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다. 방학을 맞으면 인터넷 상담 코너에 초등학생과 중학생들의 문의가 이어진다. ‘친구들은 다 포경수술을 했는데 나는 언제 하면 좋겠느냐’ ‘포경수술을 하지 않아도 저절로 표피가 벗겨지느냐’ 등 질문이 쇄도한다.

갓난아이에게 포경수술을 해주는 게 유행이던 시절도 있었다. 그러나 출생과 동시에 포경수술을 받으면 통증이 갓난아이에게 정신적 스트레스를 준다고 알려지면서 점차 하지 않는 추세로 바뀌었다. 그 과정에서 포경수술의 필요성에 대한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이 수술로 에이즈를 비롯한 여러 가지 감염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

그러면 포경수술은 언제 하는 것이 좋을까? 어떤 부모들은 아이에게 강제로 포경수술을 시키려 하는데 이는 좋지 않다. 포경수술은 아이가 어느 정도 자라 스스로 원할 때 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남자아이들은 초등학교 고학년에서 중학교 1∼2학년 정도가 되어 주변에서 포경수술을 했다는 친구들의 이야기를 들으면 대부분 자신도 하고 싶어한다. 결국 포경수술은 자녀와 부모의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한 ‘개방적’인 수술이어야 한다.

포경수술을 받을 시기를 놓친 성인이라면 포경수술 시 잘라낸 부분을 음경 확대술에 재활용하거나 조루 수술, 귀두 확대술, 성기 확대술도 동시에 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



주간동아 557호 (p73~73)

한지엽 한지엽비뇨기과 원장 02-536-5282 www.sexyhan.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12.03

위기의 롯데, ‘평생 직장’ 옛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