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커버스토리|중년의 ‘유쾌한 반란’

아저씨 아줌마는 NO! 우린 ‘청바지 중년’일세

치열한 경쟁 속 나이 들어 이전 세대와는 다른 삶.문화 소비·몸 가꾸기 등 거부감 없이 당당

  • 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아저씨 아줌마는 NO! 우린 ‘청바지 중년’일세

아저씨 아줌마는 NO! 우린 ‘청바지 중년’일세

베이비붐 세대에게 중년은 ‘자신이 진짜 원하는 일’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다. 표지 모델이 된 이정래, 이호용, 양태옥, 최정남 씨 역시 연예기획사 MTM 소속으로 중년에 연기 인생을 시작한 ‘쿨’한 중년이지만 늦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맨 앞부터).

청바지를 다시 입고 싶어하는 중년층의 욕구가 꽤 큰데, 업체들이 이런 변화를 읽지 못했어요.”

2005년 업계 처음으로 중년을 위한 청바지를 내놓은 한 패션브랜드 관계자의 말이다. 이 브랜드는 4~5년 전부터 청바지 디자인의 대세가 된 ‘로라이즈진(골반에 걸치는 청바지)’이 배가 나오고 엉덩이는 빈약한 중년의 신체적 단점을 부각시키고 입었을 때 불편하다는 점에서 착안됐다. 밑위 길이를 약간 늘리는 대신, 앞 주름을 없애 슬림하고 다리가 길어 보이게 함으로써 중년의 ‘배바지’와는 완전히 다른 스타일을 선보인 것이다.

결과는 기대 이상이었다. 편한 것보다 아름다운 것을 선호하는 새로운 중년들이 있었다. 1차 출고 제품이 ‘완판’을 기록했고, 지금 이 브랜드는 4가지로 다양화한 중년의 ‘블루진’을 내놓고 있다.

“‘장년’이란 명칭 때문에 중년이란 걸 실감”

청바지를 입고 70년대 후반과 80년대를 보낸 세대가 어느덧 중년에 이르렀다. 이들은 배가 나오고 흰머리가 생겨도 청바지를 입고 싶어한다. 양복과 넥타이를 ‘성공’의 상징으로 받아들이던 이전 세대 중년과는 확연히 다르다.



많은 중년의 가슴을 ‘서늘’하게 한 자동차 광고 그랜저TG ‘만남’ 편을 보자. 이 광고는 40대 중·후반 남성과 30대 후반 여성이 스쳐 지나가는 장면과 “참 많이 변한 당신, 멋지게 사셨군요”라는 단순한 카피로 이뤄져 있지만, 중년의 욕망과 가치관의 변화를 잘 보여준다. 두 중년 남녀는 십수 년 전에 알던 사이다. 반가움, 추억, 그리고 약간의 후회가 복잡하게 얽힌 여성의 표정에서는 ‘역시 멋진 사람이었다’는 자부심까지 느껴진다. 이 대형 자동차의 타깃 층은 새로운 감성의 중년이다. 광고평론가 김홍탁 씨는 “최근 중년층은 멋진 삶을 돈이나 사회적 출세뿐 아니라 문화적 세련됨으로 규정한다”고 말한다.

5월27~28일 가장 격렬한 스포츠 중 하나인 농구에 35세 중년층만 참가하는 ‘제1회 서강대배 장년 농구대회’가 열렸다. 본선에만 12팀이 참여할 만큼 큰 호응을 얻었는데, 한 참가 선수(43)는 “‘장년’이란 대회명에 거부감을 느낀다. 처음으로 내가 중년이란 걸 실감했다”고 말했다.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부경희 광운대 교수는 “우리나라 중·장년층, 특히 40대 베이비붐 세대 중에는 자신을 나이보다 훨씬 젊다고 인식하는 이들이 많다”고 한다.

“중년 남성들이 피부와 몸을 가꾸는 그루밍 열풍에 대해 정신적 ‘터부’를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은 확실히 새로운 중년의 도래를 보여준다. 더 이상 나이 들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 첫 번째 중년이 아닐까.”(이충걸, 남성지 ‘GQ’ 편집장)

이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적인 현상이기도 하다. 미국에서는 올해 60세를 맞는 미국의 ‘베이비부머’를 잡으려는 금융상품에서부터 휴양지 프로모션, 전업 컨설팅, 중년 싱글들의 소개 사이트까지 각종 중년 상품이 쏟아져 나와 인기를 모으고 있다. 패션 브랜드들이 앞다퉈 샤론 스톤, 킴 베이싱어 같은 중년 스타들과 모델 계약을 맺는가 하면 ‘브룩스 브라더스’처럼 가장 보수적인 패션하우스에서조차 젊고 트렌디한 중년들을 위한 디자인을 내놓기 시작했다. ‘베이비부머’는 일단 머릿수가 많은 데다 경제성장기에 주식 등을 통해 ‘한 재산’ 챙긴 세대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의 베이비부머는 6·25전쟁 후인 1955년에서부터 가족계획 시행 다음 해인 63년 사이에 태어난 810만 명을 일컫는다. 60년대 중반까지도 출산율이 줄어들지 않았기 때문에 65년에 태어나 이제 40대에 접어든 인구까지 포함할 경우 약 1000만 명이 베이비부머에 해당한다. 전 인구의 20% 가 ‘중년’인 셈이다.

아저씨 아줌마는 NO! 우린 ‘청바지 중년’일세

많은 중년의 가슴을 설레게 한 그랜저TG 광고 ‘만남’.

이들 ‘베이비부머’ 중년의 과거를 들여다보자. 이들은 중·고교 시절 콩나물시루 같은 교실에서 검은색 교복을 입고 지냈다. 유신과 긴급조치로 엄혹한 대학 시절을 경험했거나 5·18민주화 운동을 직·간접으로 겪었다. 사회는 전체주의적이고, 집에서는 가부장주의가 여전히 맹위를 떨치던 시절이었다. 일종의 문화적 고아였던 이들에게 허용된 문화적 경험은 흑백 TV와 통기타 정도가 전부였다.

그러나 한국의 근대화 30년이 서구 자본주의 역사 300년을 압축해놓은 것처럼 한국의 ‘베이비부머’ 중년의 삶에는 전근대에서 현대에 이르는 3세대의 특징이 복잡하게 뒤섞여 있다. 베이비부머 중년은 대학 80학번을 기준으로 긴급조치 세대와 5·18민주화 운동 세대로 나뉜다. 긴급조치 세대가 몰문화 및 몰상식의 ‘암흑기’를 포복으로 통과했다면, 민주화운동 세대는 자발적인 조직화를 통해 상대적으로 다양한 자기 목소리를 드러내는 동시에 민중문화 운동을 통해 문화를 생산하고 소비한 경험도 지니고 있다.

집에서는 도덕 강조, 밖에선 도덕 무시 ‘이중성’

현재 7080 문화의 소비자가 바로 이들이고, 뮤지컬과 오페라를 먹여 살리는 것도 이들이다. CJ엔터테인먼트 공연팀의 양혜영 씨는 “몇 년째 대형 뮤지컬이 대세를 이루고 있는 이유는 중년층이 스케일이 크고 화려한 공연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맘마미아’의 흥행 성공이 좋은 예”라고 말한다.

문화마케팅도 젊은 층보다 베이비부머 중년을 겨냥한다. 한 건설업체의 문화마케팅을 맡고 있는 전윤초 씨는 “중년은 어느 세대보다 문화에 진지한 관심을 보인다. 통기타든 라이브 콘서트든 민중극이든, 젊은 시절 한번쯤 공연장에서 감동받아 본 추억을 가진 세대”라고 분석한다.

한국 사회의 특성상 입시제도에 따라 중년층의 특징을 구분하는 사람도 있다. ‘뺑뺑이’, 본고사와 학력고사 등 입시 형태가 중년의 의식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 그중 하나가 ‘58년 개띠론’. 고교평준화 원년인 1958년 개띠 중년들이 선후배들로부터 배척받는 ‘낀 세대’가 되면서 선후배에게 인정받기 위해 개처럼 열심히 뛴 결과 개성 있는 인물이 많이 배출됐다는 설명이다. ‘58년 개띠론’에서 분명하게 알 수 있는 것은, 베이비붐의 절정기에 태어난 중년층이 먹고살기 위해 어느 세대보다 치열하게 경쟁하면서 나이를 먹어왔다는 사실이다.

성의학자 설현욱 박사는 고교평준화 이후 치맛바람 속에 ‘똑똑하다’는 말을 들으며 대학에 합격했던 세대가 지금 자기중심적이고 ‘나르시시즘에 빠진 중년’으로 컸다고 말한다. 이들, 즉 ‘개띠 이후’ 중년들은 결혼이나 사랑, 성에서도 뚜렷한 의식 변화를 보인다. 결혼을 양가의 관계로 보는 개념은 희박해지고 내가 사랑하는 상대와 결혼한다는 근대적, 낭만적 결혼관이 확고해진다. 사랑하지 않으면 섹스도 하지 않겠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혼은 하나의 ‘선택’이 되고, ‘사랑하니까’ 다른 상대와 섹스하는 불륜도 합리화한다. 80년대 역사의 비극을 다룬 후일담 소설의 맥을 90년대 불륜의 비극을 다룬 소설이 잇는다는 점은 우연이 아니다. 한 ‘개띠 이전’ 중년은 “우리는 룸살롱이나 2차를 갈 때 싫고 좋고가 없었다. 다 같이 가는 거였다. 그러나 지금 40대는 매매춘은 거부하지만 바람은 피운다. 참 다르다”라고 말한다.

한국의 근대화를 학교와 결혼, 가정 등 다양한 각도에서 보여준 유하 감독(1963년생)의 최근 개봉작 ‘비열한 거리’에서 주인공 병두(조인성)는 ‘식구’, 즉 조직 내 동생의 칼에 맞아 죽는다. 유하 감독은 이것이 “가족을 위해 희생하지만, 결국 가족에게 버림받으리라는 한국 중년 가장들의 강박적인 공포”라고 말한다. 사실 이 영화에서 가장 인상적인 인물은 황 회장(천호진)이다. 비열함의 순환고리에서 혼자 살아남은 황 회장은 룸살롱에서 ‘올드 · 와이즈’라는 알란파슨스프로젝트의 명곡을 부른다. “잘 들어봐, 가사가 참 좋거든.”

“황 회장은 조폭이 아니라 45~47세 정도의 엘리트 사업가다. 중년이 된 386세대다. 치열한 경쟁을 통해 본능적으로 살아남는 법을 배운 세대, ‘식구들과 먹고살려면’이란 말로 모든 것을 정당화하는 중년의 전형이랄까.”

아저씨 아줌마는 NO! 우린 ‘청바지 중년’일세

1.‘래미안’ 아파트가 자사의 중년 입주자들을 초청한 연극 ‘이’ 브런치 공연.
2.중년은 문화 마케팅의 주요 타깃이다.아름답고 젊은 중년은 ‘줌마렐라’ ‘나우족’ 같은 신조어를 만들어냈다.

다양한 가능성의 삶 ‘인생 이모작’ 도전

집에선 가족들에게 도덕을 강조하는 아버지(어머니)면서 밖에선 자신의 출세에 방해가 되는 사람을 없애버리는 이중성, 집에선 배우자에게 정조를 요구하면서 밖에선 ‘접대업무상’ 성을 사는 이중성, 한국적인 것과 세계적 기준 사이의 이중성, 가족으로서 책임과 자유로워진 성의식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는 딜레마의 ‘이중성’이야말로 전근대와 포스트모더니즘 사이에서 중년에 이른 베이비붐 세대의 고민과 성격을 가장 잘 특징짓는다. 한 중년(44) CEO는 “음주문화도 이중적”이라고 말한다.

“요즘 중년층에서 와인 파티가 유행이죠. 재미있는 건 와인 파티의 끝에 양주를 섞어 폭탄주를 돌리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겁니다. 그때쯤이 돼서야 와인만 마시는 파티가 불편했다고 털어놓는 사람들이 많고요.”

이중적인 가치관 사이에서 베이비부머 중년들은 적어도 ‘절대적’이란 없다는 것을 배웠다. 다양한 가치를 받아들이진 못해도, 다양한 가능성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다. 그래서 베이비붐 세대는 ‘정년 퇴직’을 최고의 삶으로 생각했던 이전의 중년과 달리 자의든 타의든 중년에 새로운 시각을 갖게 되고, 자신이 원하는 일을 함으로써 ‘인생이모작’에 도전한다. 또한 청년기를 관통한 역사적·정치적 경험으로 인해 중년에 접어들어 가족과 사회에 대한 책임감에 새롭게 눈뜨기도 한다.

현재 오스트리아에서 ‘한국의 5인 작가전’에 참여 중인 사진작가 김우영(46) 씨는 3년 전부터 ‘아름다운 재단’에서 활동하고 장애우들의 히말라야 등반에 동행하는 등 사회봉사 활동에 열심이다.

“우리 세대의 특징은 개인적인 욕망을 추구하면서도 사회적 관심, 부채의식을 버리지 못한다는 것이다. 기부문화가 자리 잡은 것은 우리 세대가 적극적이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선배들은 딴 짓 하지 말라고 하지만, 먹고사는 건 마음먹기에 따라 별거 아닐 수도 있다.”

일본 작가 소노 아야코는 ‘계노록(戒老錄)’에서 “중년이란 이 세상에 신도 악마도 없이, 단지 인간 그 자체만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는 시기”라고 말한다. 치열한 경쟁 속에 가속도를 붙여 달려온 베이비부머들에게 이 같은 중년의 깨달음은 낯설지만 멋진 경험임이 틀림없다.

마지막으로, 그랜저TG 광고의 뒷얘기. 첫째, ‘멋지게 사셨군요’라는 카피에 어울리는 중년 남성의 얼굴을 국내에서는 끝내 찾을 수 없었다고 한다(모델은 일본인이다). 둘째, 제작진이 속편을 무척 고심했지만 중년 남녀의 애틋한 만남은 이것으로 끝내기로 했다고 한다. 우리 정서상 불륜이나 교제로 이어가기는 어려웠기 때문. 중년 남성과 부인, 딸, 장모를 ‘멋지게 살았다’는 카피와 대입시켜 봤으나 전편만한 긴장감이나 환상을 얻을 수 없었기 때문이기도 했다. 한국에서 중년으로 산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주간동아 2006.07.25 545호 (p30~32)

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