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피플

“스케일링도 보험 적용합시다”

  •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스케일링도 보험 적용합시다”

“스케일링도 보험 적용합시다”
“45세 이상 성인의 90% 이상이 치주염(풍치)으로 고생하는데, 이는 치아를 잃는 주된 원인입니다. 하지만 스케일링(치석 제거)만 잘해도 구강건강을 지킬 수 있습니다.”

조무현(51·조무현치과의원 원장) 대구시치과의사회장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스케일링의 건강보험 적용을 위한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6월25일 대구어린이회관 앞에서의 가두 캠페인을 시작으로, 대구지역 700여 치과의원에서 환자를 대상으로 서명을 받고 있는 것. 연말까지 목표로 한 서명자 수는 40만 명.

스케일링은 한때 건강보험급여 항목에 포함된 적이 있지만, 지금은 보험재정 적자를 이유로 ‘치주 치료를 목적으로 한 치석 제거’를 제외하곤 보험 적용이 되지 않는다. 그러나 이젠 보험재정이 흑자로 돌아섰고 정부도 보험급여를 확대해나가는 추세인 만큼, 구강건강 향상을 위해 스케일링을 전면 급여화해야 한다는 것이 조 회장의 주장.

스케일링의 목적인 치주 치료에 대한 판단이 전적으로 치과의사의 몫이다 보니 스케일링 시술비용을 둘러싸고 환자와 의사 간 마찰이 끊이지 않는 것도 건강보험 적용의 필요성 중 하나라고 한다. “현재 6만원 정도 하는 스케일링 비용이 건강보험 적용을 받게 되면 2만원 미만으로 낮아집니다. 지금은 서명운동의 대상이 대구·경북지역 주민들이지만, 곧 전국적으로 확산시킬 계획입니다. 시민들의 반응이 무척 좋아요.”

환자의 불만이 폭주하는 보건복지부 단골 민원인 스케일링. 조 회장의 서명운동이 스케일링의 건강보험 급여화를 이뤄낼 수 있을지 궁금하다.



주간동아 2006.07.25 545호 (p99~99)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