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565

2006.12.19

과수원에서 돌아오며…

  • 입력2006-12-18 10:20: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과수원에서 돌아오며…
    제가 고등학교 2학년 때니까 지금으로부터 40여 년 전 사진입니다. 경북 안동에서 살 때였는데, 일요일을 맞아 가족들이 인근 과수원으로 나들이를 나왔습니다. 우리가 들고 있는 보따리에는 과수원에서 딴 사과가 가득 들어 있습니다. 사과를 딸 때나 먹을 때는 즐거웠지만, 사과를 집까지 가져오는 일은 무척이나 고되고 힘들던 기억이 납니다.

    맨 오른쪽에 교복을 입은 학생이 저이고, 왼쪽은 어머니와 동생들입니다. 가운데 아기를 안고 계신 분은 우리 집에서 세를 살던 언니로, 한 가족처럼 친하게 지냈습니다. 이분은 원래 무슨 극단의 배우였는데, 친언니처럼 잘 해주어 제가 무척 따랐습니다. 그 후 이 언니는 이사를 갔고, 우리의 인연은 그것으로 끝이었습니다

    이제는 세월이 많이 흘러 언니의 이름은 기억나지 않지만, 한 지붕 밑에서 보낸 소중한 추억은 변함없이 간직하고 있습니다. 이 언니도 저처럼 할머니가 되어 손자 재롱을 보며 잘 지내고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 김정희/ 경북 울진군 울진읍

    '그리운 얼굴'에 실릴 독자들의 사진을 기다립니다



    잊지 못할 추억이 담긴 사진과 함께 간략한 사연을 적어 보내주시면 됩니다. 사진이 실린 분께는 애경의 프레시스 액티브 이스트 하이드라 밸런싱 화장품(www.presis.co.kr) 2종 선물세트를 보내드립니다.

    사연을 보내주실 때는 성명과 주소,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해주십시오. 사진은 우편으로 보내주시거나 JPG파일로 저장해 동아닷컴 '포토&디카(http://photo.donga.com/)'의 그리운 얼굴에 올려주시면 됩니다. 우편으로 보내주신 사진은 게재 여부에 상관없이 반송해드립니다.

    보내주실 곳 : 120-71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3가 139 동아일보사 출판국 주간동아 '그리운 얼굴' 담당자 앞.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