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551

2006.09.05

MT 간 47세 대학생

  • 입력2006-09-04 11:23: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MT 간 47세 대학생
    세월이 유수 같다는 말이 실감난다. 벌써 20년이 지났으니…. 당시 47세의 늦깎이 대학생이던 나는 ‘과대표’로 바쁜 학창시절을 보냈다. 나보다 무려 열 살이나 어렸던 학과장은 나이 많은 제자를 어떻게 부를지 고민하다가 어느 순간부터 ‘과대표님’이라고 불렀다.

    과 동기들 역시 “큰 형님, 큰 형님” 하면서 잘 따랐다. 졸업 후 만난 동기는 딱 한 명, 오른쪽에서 두 번째인 박성현이다. 용환, 태수, 병환 등과는 연락이 끊겼지만 모두 잘 살고 있겠지. 다들 성실하고 똑똑한 동기들이었으니까….

    검정고시를 치르고 방송통신고등학교를 나온 나에게는 이 사진이 몇 장 안 되는 학창시절의 추억이다. MT 장소의 취사장에서 찍은 사진으로, 맨 왼쪽이 나다. 60세가 훨씬 넘은 지금의 나에게는 47세의 모습도 젊은 날의 추억이다.

    ■ 김인기/ 강원도 원주시 일산동

    '그리운 얼굴'에 실릴 독자들의 사진을 기다립니다



    잊지 못할 추억이 담긴 사진과 함께 간략한 사연을 적어 보내주시면 됩니다. 사진이 실린 분께는 애경의 프레시스 액티브 이스트 하이드라 밸런싱 화장품(www.presis.co.kr) 2종 선물세트를 보내드립니다.

    사연을 보내주실 때는 성명과 주소,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해주십시오. 사진은 우편으로 보내주시거나 JPG파일로 저장해 동아닷컴 '포토&디카(http://photo.donga.com/)'의 그리운 얼굴에 올려주시면 됩니다. 우편으로 보내주신 사진은 게재 여부에 상관없이 반송해드립니다.

    보내주실 곳 : 120-71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3가 139 동아일보사 출판국 주간동아 '그리운 얼굴' 담당자 앞.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