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564

2006.12.12

부럽다! 파리의 문화행정

  • 입력2006-12-11 10:45: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부럽다!  파리의 문화행정

    파리=이지은 오브제아트 감정사10월19일부터 내년 2월17일까지 열리는 로베르 두아노 사진 전시회.

    파리 시청 앞에서 키스하는 연인의 사진으로 유명한 로베르 두아노의 전시는 시작 전부터 성공이 예견됐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파리의 모습을 골고루 담은 서정적인 그의 작품들은 대중에게 무척 친숙하다. 요즘 사진작가들이 보여주지 못하는 서정성과 그리움이 가득 담겨 있다. 겨울의 파리 시민은 그 속에서 작은 위안을 얻는다.

    이번 사진전은 파리 시청이 주최했다. 파리 시청은 굵직굵직한 박물관보다 언제나 대중적이며 기획력 있는 전시를 선보이는데 입장료가 무료다. 그만큼 파급 효과가 커 어지간한 미술지나 미술평론가라면 파리 시청이 주최하는 전시에 호감을 갖는다. 파리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 프랑스의 감성을 전달하는 두아노와 파리 시청의 결합은 그래서 황금 커플일 수밖에 없다.

    올 겨울에도 파리 시청 앞에는 긴 줄이 늘어서고, 파리 시민들은 공짜로 주어지는 문화적인 기쁨을 누리고 있다. 하지만 문화의 도시 파리라고 마냥 부러워만 할 일이 아니다. 서울을 대표하는 사진작가에는 누가 있으며, 서울시는 그들을 키우기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가? 한 번쯤 되짚어 생각해볼 때가 아닌가 싶다.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