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기영노가 뽑은 월드컵 명장면 8選|②1966년 잉글랜드 vs 서독 결승전

허스트 해트트릭 잉글랜드 연장혈투 승리

  • 스포츠 평론가 younglo54@yahoo.co.kr

허스트 해트트릭 잉글랜드 연장혈투 승리

허스트 해트트릭 잉글랜드 연장혈투 승리

잉글랜드월드컵(1966), 잉글랜드와 서독의 결승전에서 나온 제프 허스트(가운데 붉은 유니폼)의 두 번째 골.

1966년 7월30일 잉글랜드월드컵 결승전에서 잉글랜드와 서독이 맞붙었다. 서독 수비수 베켄바우어와 잉글랜드 공격수 보비 찰턴의 창과 방패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결승전에서 서독은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리베로’라는 포지션을 고안, 베켄바우어에게 그 임무를 맡기면서 잉글랜드 공격의 핵인 찰턴을 책임지도록 했다. 서독의 크라머 감독이 베켄바우어에게 “찰턴의 그림자가 돼라”고 특별지시를 내린 것이다. 서독은 잉글랜드 주장 제프 허스트 등에게 골을 허용해 1대 2로 뒤지다가 경기 종료 15초 전 볼프강 베버의 동점골로 연장으로 몰고 갔다.

잉글랜드월드컵 결승전의 ‘연장전 승부’는 34년 이탈리아월드컵 이후 두 번째. 연장 전반 10분 잉글랜드 허스트가 서독의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때린 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수직으로 떨어졌다. 주심 딘스트는 자신이 없었는지 곧바로 판정을 내리지 않고 선심 바하라모프와 상의한 뒤 골로 선언했다. 이 골을 둘러싼 논쟁(골이냐 노골이냐)은 지금까지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 이어 연장 후반이 끝나갈 무렵 허스트가 회심의 쐐기골이자 자신의 결승전 3번째 골을 터뜨려 잉글랜드가 서독을 4대 2로 누르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월드컵사(史)는 허스트를 “결승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유일한 선수”로 기록하고 있다.



주간동아 531호 (p67~67)

스포츠 평론가 younglo54@yahoo.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7

제 1367호

2022.12.02

청약 초읽기 국내 최대 재건축 단지 ‘둔촌주공’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