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새영화

열혈남아 外

열혈남아 外

열혈남아 外

‘열혈남아’

열혈남아 11월9일 개봉 예정/ 설경구, 조한선, 나문희

재문은 소년원에서 만난 민재와 같은 조직의 건달로 형제 같은 사이다. 그러나 둘은 실수로 엉뚱한 사람을 죽이게 되고, 민재가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한다. 민재가 죽음으로 대가를 치르자, 재문은 조직의 지원 없이 민재를 죽인 대식에게 복수하기로 하고, 조직의 막내 치국과 함께 대식의 고향인 벌교로 간다. 재문과 치국이 먼저 만난 사람은 국밥을 파는 대식의 노모. 건달인 재문과 건달을 자식으로 둔 대식의 어머니 사이에 따뜻한 감정과 측은함이 오가면서 재문은 갈등을 겪는다. 설경구가 재문 역을 맡고, 나문희가 원수 대식의 어머니 역을 맡았으니 영화를 보지 않아도 감정의 농도가 얼마나 진할 것인지 충분히 예상할 수 있다. 두 사람의 연기가 돋보이며 벌교의 빼어나게 아름다운 풍광도 볼거리를 제공한다. 업그레이드된 조폭 소재 영화.

사랑 따윈 필요 없어 11월9일 개봉 예정/ 김주혁, 문근영

밤마다 사랑을 찾는 여자들이 모여드는 ‘클럽 아도니스’의 호스트 줄리앙에게 여자란 그저 ‘놀이’의 상대이자 언제든 열 수 있는 지갑일 뿐이다. 그에겐 ‘사랑 따윈 필요 없다’. 그러나 고객의 자살에 연루되는 바람에 감옥에 들어갔다 나오자 줄리앙은 클럽에서 쫓겨나고 28억원이라는 엄청난 빚에 쫓기는 신세가 된다. 그때 어마어마한 유산을 상속받은 민이 어린 시절 잃어버린 오빠를 찾고 있다는 만화 같은 소식이 들려온다. 줄리앙은 민의 오빠 행세를 하기로 하는데, 민은 시력을 잃어 유산은 물론 살아갈 의욕도 갖고 있지 않다. 2002년 일본에서 방송한 TV 미니시리즈를 리메이크한 영화.

파라다이스 11월10일 개봉 예정/ 알리스 브라가



브라질의 바닷가 마을에서 함께 자라며 우정을 쌓은 날디노와 데코. 죽음의 위협도 두 사람을 갈라놓지 못할 만큼 서로에 대한 믿음이 깊다. 그러나 도시로 가기 위해 차편을 기다리던 카리나라는 여자가 두 사람에게 보트를 태워달라고 부탁하면서 날디노와 데코는 그녀를 소유하려는 욕망에 사로잡히고, 한 번 어긋난 둘의 관계와 삶은 좀처럼 회복되지 않는다. ‘중앙역’으로 세계적 명성을 얻은 월터 살레스가 제작을 맡은 영화로 ‘시티 오브 갓’으로 호평을 받은 알리스 브라가가 카리나 역을 맡아 대담한 연기를 보여준다. 폭풍 같은 20대 청춘의 성장영화로 2005년 칸영화제 ‘Award of youth’ 부문에서 감독상을 받았다.



주간동아 560호 (p82~8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