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피플

“일본 EEZ 탐사에 강력 대응하라”

  • 김광오 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일본 EEZ 탐사에 강력 대응하라”

“일본 EEZ 탐사에 강력 대응하라”
“독도문제는 국토와 영해를 지킨다는 차원에서 이번 기회에 정부가 강력한 의지를 보여야 합니다.”

일본 해상보안청 소속 수로측량선의 동해 출현으로 한-일 간 긴장이 높아가고 있는 가운데 영토분쟁 문제 전문가인 전북대 유철종 명예교수(65)는 “그동안 정부가 독도문제에 소극적인 대응을 보인 배경을 이해하지만, 모든 국제분쟁이 반드시 국제사법재판소로 가는 것이 아닌 만큼 이번에는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EEZ 탐사에 강력 대응하라”
유 교수는 2월 말 전북대 정외과 교수직을 정년 퇴임했다. 그는 퇴임 기념으로 ‘동아시아 국제관계와 영토분쟁’(삼우사)을 펴냈다. 30여 년의 강의 노트를 정리한 것이다. 이 책은 독도(한-일), 간도(한-중), 녹둔도(한-러), 북방4도(일-러), 조어대열도(일 -중), 남사군도(남중국해 다자관계) 등 동아시아 각국 사이에서 벌어지는 영토분쟁의 역사와 성격, 쟁점, 전망 등을 담고 있다. 유 교수는 “동아시아의 영토분쟁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전승국들의 이익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과정에서 그 불씨가 잉태된 것” 이라며 “우리의 경우 관련국들이 남북한 통일 같은 지역질서 변경 이전에 영토문제를 매듭지으려 하기 때문에 체계적인 연구 대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교수는 연세대 정외과를 졸업하고 전남대에서 ‘한일 및 일소 영토분쟁에 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74년부터 32년 동안 전북대 정외과 교수로 근무하면서 행정대학원장, 사회과학연구소장, 지방자치연구소장을 지냈다. 유 교수는 퇴직금 가운데 1000만원을 학교발전기금으로 내놓았고, 그동안 소장해왔던 강암 송성용과 석전 황욱의 글씨 등 고서화 25점(시가 1억원 상당)을 전북대박물관에 기증했다.



주간동아 533호 (p103~103)

김광오 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