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알기 쉬운 IT 상식|IP TV

셋톱박스 있어야 시청 인터넷·홈뱅킹도 가능

셋톱박스 있어야 시청 인터넷·홈뱅킹도 가능

최근 언론에 통신·방송 융합 문제가 자주 거론되면서 등장한 용어가 IP TV다. 인터넷 프로토콜 텔레비전(Internet Protocol TV)의 약자로, 인터넷망을 이용한 TV를 말한다. 인터넷과 TV가 결합된 대표적인 컨버전스(융합) 서비스다.

IP TV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셋톱박스(set top box)가 필요하다. 텔레비전에 셋톱박스를 연결한 뒤 인터넷망에 접속하면 된다. 인터넷 TV는 인터넷망과 결합된 만큼 방송 시청뿐 아니라 인터넷이 제공할 수 있는 많은 서비스가 가능하다. 인터넷 검색은 기본이고 VOD, 홈쇼핑, 홈뱅킹, 온라인 게임, MP3 등 다양한 콘텐츠 및 부가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고객이 원하는 프로그램을 원하는 시간에 볼 수도 있다.

특히 단방향 시청이라는 방송의 특성에 쌍방향 의사소통이라는 통신의 속성이 결합된 점이 주목을 받고 있다. 드라마를 시청하다 드라마 주인공이 입고 있는 옷이 맘에 들면 리모컨 조작을 통해 즉석에서 그 옷을 구매할 수 있다. TV를 시청하면서 화상통화도 가능하다. 무엇보다 이 모든 동작이 리모컨을 통해 이뤄지기 때문에 컴퓨터 마우스에 익숙하지 않은 노인이나 어린이들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현재 홍콩과 이탈리아 등 일부에서 IP TV 서비스를 하고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는 아직 초기 단계라고 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KT 등 초고속인터넷 사업자를 중심으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KT는 모든 준비를 마치고 직원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하나로텔레콤은 올 하반기부터 서비스를 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최근 VOD 업체인 셀런TV를 인수하는 등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IP TV가 방송이냐 통신이냐’를 놓고 정보통신부와 방송위원회가 팽팽한 줄다리기를 펼치고 있어 본격적인 서비스가 이뤄지기까지는 많은 진통이 예상된다.



주간동아 533호 (p63~63)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