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아슬아슬, 짜릿짜릿”

  • 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아슬아슬, 짜릿짜릿”

서커스창작집단 봉앤줄의 ‘외봉인생’. 차이니즈폴을 활용한 고공 곡예가 관객들을 숨죽이게 만든다. [조영철 기자]

서커스창작집단 봉앤줄의 ‘외봉인생’. 차이니즈폴을 활용한 고공 곡예가 관객들을 숨죽이게 만든다. [조영철 기자]

영국 초청작 ‘매듭’. 체조와 현대무용을 가미한 작품으로 강렬하고 역동적인 몸짓이 매력적이다. [조영철 기자]

영국 초청작 ‘매듭’. 체조와 현대무용을 가미한 작품으로 강렬하고 역동적인 몸짓이 매력적이다. [조영철 기자]

예술집단 시파프로젝트가 선보인 ‘로봇필리아’. 아담과 하와, 그들을 쫓는 카인과 아벨의 이야기를 외발자전거, 트램펄린, 정글짐 등을 이용해 표현했다. [조영철 기자]

예술집단 시파프로젝트가 선보인 ‘로봇필리아’. 아담과 하와, 그들을 쫓는 카인과 아벨의 이야기를 외발자전거, 트램펄린, 정글짐 등을 이용해 표현했다. [조영철 기자]

‘서커스 캬바레’, 제목부터 심상치 않다. 곡예·묘기 공연 서커스와 음지의 장소 카바레의 만남이라. 하지만 어떤 편견도 가질 필요가 없다. 5월 1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18 서울 서커스 페스티벌:서커스 캬바레’는 어린이부터 노년층까지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이었다.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는 서커스 탄생 250주년을 맞아 국내외 서커스 10편을 무대에 올렸다. 스릴 넘치는 서커스에 구경꾼들의 심장은 쫄깃해졌다.


Canon EOS-5D Mark IV, ISO125, f/7.1, T-1/250Sec, Lens 16-35mm






주간동아 2018.05.23 1139호 (p4~5)

조영철 기자 kore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