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556

2006.10.17

그때 그 시절의 독수리 5형제

  • 입력2006-10-16 15:48: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그때 그 시절의 독수리 5형제
    17년 전 고등학교 시절의 사진입니다. 고등학교 1학년 때 시골에서 도시로 유학 와 처음에는 적응하기가 어려웠는데, 좋은 친구들 덕분에 잘 지낼 수 있었습니다. 시골 출신이라고 따돌림 당하는 일도 없었고, 매일 신나게 어울리며 고교 3년을 함께 지냈습니다.

    대부분의 학창 시절이 그렇겠지만 공부하는 것보다 노는 것이 더 좋았던 그때 그 시절…. 지금 생각해봐도 무척이나 그립습니다. 사진 가운데가 바로 저입니다.

    사진 속의 친구들 석진, 광수, 철민, 은석이는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정말 궁금합니다. 저는 지금 군산에서 작은 라면가게를 하고 있는데, 친구들과 연락이 되면 제가 만든 맛있고 얼큰한 라면을 대접하고 싶습니다.

    친구들아, 다시 뭉치고 싶다! 예전의 독수리 5형제로 다시 만나 한번 날아 보자꾸나.

    ■ 김범진/ 전북 군산시 신창동



    '그리운 얼굴'에 실릴 독자들의 사진을 기다립니다

    잊지 못할 추억이 담긴 사진과 함께 간략한 사연을 적어 보내주시면 됩니다. 사진이 실린 분께는 애경의 프레시스 액티브 이스트 하이드라 밸런싱 화장품(www.presis.co.kr) 2종 선물세트를 보내드립니다.

    사연을 보내주실 때는 성명과 주소,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해주십시오. 사진은 우편으로 보내주시거나 JPG파일로 저장해 동아닷컴 '포토&디카(http://photo.donga.com/)'의 그리운 얼굴에 올려주시면 됩니다. 우편으로 보내주신 사진은 게재 여부에 상관없이 반송해드립니다.

    보내주실 곳 : 120-71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3가 139 동아일보사 출판국 주간동아 '그리운 얼굴' 담당자 앞.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