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추천 녹색 여행지 BEST 10

핀란드 난탈리 축제와 휴식의 어울림

여름 관광객의 천국

핀란드 난탈리 축제와 휴식의 어울림

핀란드 난탈리 축제와 휴식의 어울림

청명한 하늘과 암석으로 눈부신 난탈리의 전경.

대부분의 핀란드인들은 여름철마다 교외에 마련한 자신의 캐빈으로 떠나지만, 좀더 편안하고 활기찬 여행을 원하는 사람들은 난탈리로 차를 몬다. 그들의 대열에 자연을 사랑하는 당신도 합류하기를.

“주말과 여름휴가를 어디에서 보내나요?”라는 질문에 대부분의 핀란드인은 “내 통나무집(my cabin)에서”라고 답한다. 얼마나 많은 핀란드인이 통나무집을 소유하고 있는지 정확한 통계는 나와 있지 않지만 핀란드관광청의 대외마케팅매니저 카리나 씨는 “전 국민의 60~70%가 본인 소유의 캐빈이 있다”고 어림잡는다.

통나무집에서 주말을 보낸 이야기, 이를테면 통나무집에서 자다가 소나기 소리에 아침 일찍 잠에서 깼는데 현관문 바로 앞까지 새끼곰이 먹이를 찾으러 왔더라 등의 에피소드는 핀란드인들이 직장이나 가정에서 가장 많이 나누는 대화 중 하나다. 수도시설이 없어 호수에서 물을 길어다 쓰고 난방이 제대로 안 돼 장작불을 때면서도 그들은 통나무집이 있어 행복하다고 한다. 핀란드 사람들이 생각하는 ‘화려한 인생’은 우리의 그것과는 한참 다르다. 참고로 핀란드 전체 면적의 70%가 숲으로 둘러싸여 있다.

숲과 호수를 앞마당처럼 거느리며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핀란드인들이 여름휴가를 위해 가장 자주 찾는 곳이 바로 난탈리(Naantali)다. 난탈리가 가장 활기찬 시기는 6월에서 8월 중순까지. 자녀들의 개학과 동시에 관광객들이 썰물처럼 빠져나간다. 그러나 난탈리는 ‘도시’라는 삭막한 단어 대신 ‘마을’이라는 온기 있는 단어와 더 잘 어울린다. 수십 개의 크고 작은 호텔과 상점, 화가들의 갤러리가 마을 안쪽을 차지하고, 마을 바깥으로는 잔잔한 바다가 흐른다. 건물은 모두 나무로 지어졌다. 하늘, 연두, 주황 등 수수한 색깔로 칠해진 집들은 마당 한가득 꽃을 내놓고 있다.

핀란드 난탈리 축제와 휴식의 어울림

난탈리 대통령 별장의 본관 1층 외관.

차분하고 조용한 색감의 마을 난탈리는 6월부터 생기와 활력으로 가득 찬다. 6월에는 세계 전역에서 날아온 뮤지션들이 참가하는 음악축제가 열리고, 7월에는 마을에서 가장 게으른 사람을 뽑아 바다에 던지는 축제 ‘잠꾸러기의 날(Sleepyhead Day)’이 개최된다. 바다에 빠진 ‘잠꾸러기’가 봉변(?)을 계기로 소처럼 성실한 사람으로 변할지는 확인할 길이 없으나, 어찌 됐건 핀란드의 축제는 참 독특하다. ‘마누라 업고 달리기 대회’ ‘홀딱 벗은 채 개미집 위에 오래 앉아 있기’ 등 익살스런 이벤트가 7월 내내 펼쳐진다.



핀란드인들처럼 난탈리를 즐기고 싶다면 나룻배 타고 섬 주위를 돌며 낚시를 할 것. 미끼는 필요치 않다. 보통 꽃새우처럼 작은 새우를 쓰기도 하지만, 핀란드 사람들은 등 푸른 생선 모양을 한 금속판을 미끼 대신 사용한다. 바다 속으로 던져 넣은 이 ‘생선 금속판’은 언뜻 보면 작은 피라미 같다. 하지만 아무렴 물고기가 금속판을 먹이로 착각할까. 이런 의문에 핀란드인 선장은 “물고기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멍청하다”며 너털웃음을 터뜨렸다.

핀란드 할로넨 대통령도 난탈리 마니아

핀란드의 여름, 난탈리로 몰려오는 사람들 중에는 핀란드 대통령도 포함돼 있다. 타르야 할로넨(Tarja Halonen) 대통령은 매년 7월 난탈리로 날아온다. 수행인원은 약 50명. 비서와 요리사, 경호원, 제빵사 등 대통령의 휴가를 기름지게 할 각계 전문가가 동원되고 정원에만 8명의 정원사가 배치된다고 한다.

핀란드 난탈리 축제와 휴식의 어울림

난탈리 대통령 별장의 본관 1층 외관(왼쪽)과 난탈리 스파 호텔의 요트 사이드(오른쪽).

난탈리의 대통령 별장은 넓이가 54헥타르(약 16만3500평)에 이르는 방대한 저택이다. 총 46개 건물이 있는데 그중 10개가 사우나 시설이다. 호수를 바라보는 가장 전망 좋은 자리는 대통령 자신은 물론 국빈급 VIP들을 위한 사우나 시설로 할애된다. 가장 인상적인 점은 VIP를 위한 사우나 시설도 이케아(IKEA)의 가구처럼 단순하고 수수하게 설계됐다는 점. 외관에 붙은 CCTV가 아니라면 누구라도 이곳이 ‘세계의 별’들이 투숙하는 집이라곤 상상하지 못할 것이다.

핀란드 난탈리 축제와 휴식의 어울림

난탈리에서 가장 오래된 교회(위). 관광객들을 데리고 바다낚시를 다니는 선장.

대통령만큼이나 화려한 휴가를 보내는 주인공은 바로 대통령의 고양이와 거북이라고 한다. 동물애호가로 알려진 할로넨 대통령은 휴가 시즌, 애완동물인 고양이와 거북을 대동하고 난탈리의 저택을 찾는다. 고양이는 대통령이 머무는 메인 건물에 당당히 자신의 방까지 가지고 있으며, 거북은 빌딩 앞에 마련된 물이 찰랑거리는 연못에서 여름을 난다. 특히 고양이는 위치추적 장치가 탑재된 목걸이까지 차고 방대한 정원을 노닌다고 하니 그야말로 ‘고양이 팔자 상팔자’다. 국가 소유의 이 별장은 매주 금요일 오후 일반인에게 무료로 개방된다.

선상 객실에서의 호화로운 하룻밤

난탈리의 역사는 길다. 중세시대 헬싱키 이전의 수도였던 투르쿠(Turku), 배 타고 고기 잡던 핀란드의 과거가 고스란히 남아 있는 라우마(Rauma) 등에 이어 핀란드에서 세 번째로 오래된 도시다. 가톨릭수도원의 개원과 더불어 1443년 처음 마을의 간판을 올렸으니 벌써 그 역사가 500년을 넘어섰다. 난탈리가 휴양도시로 탈바꿈한 것은 1772년 온천수를 발견하면서부터. 1970, 80년대 난탈리는 ‘스파의 도시’로 명성을 날렸다.

‘난탈리 스파 호텔(Naantali Spa Hotel)’은 그러한 영광의 상징으로 스칸디나비아 반도의 국가들을 통틀어 가장 규모가 큰 스파 시설을 자랑한다. 또 스칸디나비아 반도에 있는 스파 호텔로는 유일하게 ‘귀족 클럽’이라고 할 수 있을 ‘로열 스파 오브 유럽 (Royal Spas of Europe)’의 회원이기도 하다.

난탈리 스파 호텔은 메인 건물과 요트 사이드로 나뉘는데, 더 매혹적인 것은 아무래도 요트 쪽이다. 요트 사이드는 타이타닉호처럼 거대한 배가 그대로 바다에 정박해 있는 선상 객실이다. 모터가 없으니 소음이나 진동이 있을 리 없다. 들려오는 소리라곤 찰랑이는 물결소리와 바다 너머 숲에서 우짖는 새소리뿐이다. 최고의 객실은 1박에 196유로인 로열 스위트룸. 여느 5성급 호텔의 스위트룸보다 훨씬 저렴하지만 사우나 시설은 물론 선상 일광욕을 즐길 수 있는 야외 데크까지 갖추고 있다.

여행 정보

How to Go 6월 핀란드 국영항공사 핀에어(www.finnair.co.kr)가 인천~헬싱키 간 직항노선을 주 5회 취항한다. 공항에서 헬싱키 도심까지는 30~40분 소요. 난탈리까지 가는 길은 조금 복잡하다. 렌터카를 이용하는 게 부담스럽다면 헬싱키공항에서 버스나 기차를 타고 투르쿠까지 간 다음 다시 버스를 타고 난탈리로 들어간다. 헬싱키에서 투르쿠까지 약 2시간, 투르쿠에서 난탈리까지는 약 30분 소요.

Where to Stay 난탈리 스파 호텔은 350여 개 객실을 구비하고 있으며 100여 개에 이르는 마사지와 스파 시설을 제공한다. 주소 Naantali Spa Hotel, Matkailijantie 2 FI-21100 Naantali 홈페이지 www.naantalispa.fi 문의 (358) 2 4455 800

기타 유럽에서 가장 동쪽에 자리한 만큼 추위가 빨리 찾아온다. 8월 말만 돼도 초가을 날씨가 시작되고 9월에도 두꺼운 옷을 입어야 할 만큼 춥다. 5월부터 8월 초까지가 ‘공식적인’ 여름인데, 온도가 20℃ 이상으로 올라가는 경우는 많지 않다. 여름 시즌엔 낮 시간이 19시간이나 된다.




주간동아 2008.05.27 637호 (p24~29)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