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방송|‘브라운관의 성희롱과 성차별 ’

쭉빵…절벽…해도 너무하네

  • 배국남 마이데일리 대중문화 전문기자 knbae24@hanmail.net

쭉빵…절벽…해도 너무하네

쭉빵…절벽…해도 너무하네

KBS ‘상상 플러스’

교육인적자원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최근 대구에서 전국 대학에 설치된 성희롱 고충상담소 상담원 및 심의위원들을 대상으로 성희롱 사례 교육을 했다. 이번 교육에서는 “내가 이렇게 열심히 가르쳐도 여자들 시집가면 다 쓸데없어” “쭉쭉빵빵” “방뎅이” “외모도 수준 이상인데 한번 발표해봐” “여자가 많으면 경쟁력이 떨어진다” 등 교수들의 발언과 여성의 몸을 빗대어 “절벽” 운운하는 것, “술은 여자가 따라야 제 맛”이라는 남학생들의 발언 등이 성희롱과 성차별의 대표적인 사례로 지적됐다. 이들 표현의 대부분은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자주 듣고 쓰는 말이어서 새삼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

생각해보면 교육인적자원부가 적시한 성희롱과 성차별 사례는 비단 학교에서만 발생하는 문제가 아니다. 방송사 오락 프로그램과 드라마에 이를 똑같이 적용할 경우 브라운관을 통해 전해지는 성희롱의 수준은 그야말로 ‘홍수’가 아닐까 싶다.

쭉빵…절벽…해도 너무하네

조혜련, 현영(왼쪽부터).

SBS의 ‘야심만만’, KBS ‘해피선데이’ 등 오락 프로그램에선 여성의 신체를 빗댄 ‘쭉쭉빵빵’ ‘절벽’이라는 단어가 남성 출연자의 입에서뿐만 아니라 여성 출연자에게서도 자연스럽게 나온다. 최근에도 한 남자 가수가 KBS ‘상상 플러스’에 출연해 자신의 아내를 묘사하면서 “큰 눈이 아름다웠고, 무용과 출신답게 몸매도 ‘쭉쭉빵빵해’ 내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고 말했다. 또한 ‘야심만만’에 나온 가수 그룹의 한 멤버가 “여자친구에게 키스를 당했다”며 키스 경험을 말하자 진행자와 출연자들은 키스를 한 여자를 이상한 사람으로 여기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남자가 여자에게 키스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고, 여자가 남자에게 사랑 표현을 하는 것은 이상하다는 식이다.

‘해피선데이-여걸 식스’에선 한 남자 가수를 놓고 조혜련과 현영이 구애작전을 펼쳤다. 현영은 특유의 섹시하고 수줍은 캐릭터로 남자 가수를 유혹한 반면, 조혜련은 솔직하고 당당한 모습으로 그에게 대시했다. 그런데 남자 가수는 조혜련의 적극적인 태도를 “나 (이 프로그램) 안 할래!”라는 말로 일축하며 그녀를 웃음거리로 만들어버렸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는 최근 낸 ‘여성의 시각에서 바라본 TV 속 남녀 캐릭터’라는 보고서에서 이 방송에 대해 “‘여걸 식스’가 강인한 의지의 소유자나 전통적 기준에 도전하는 여성을 ‘괴물’로 규정하는 남성의 시각을 고스란히 반영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 같은 성희롱 행태 외에도 드라마나 오락 프로그램에서 성차별적 언행과 시각은 곳곳에서 드러난다. 최근 막을 내린 SBS 주말 드라마 ‘하늘이시여’는 여성 등장인물 대부분을 소비성이 강하고 남성 의존적인 최악의 캐릭터로 묘사했다. 요즘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는 KBS 2TV의 주말 드라마 ‘소문난 칠공주’도 바람피우는 남편은 관대하게, 외도하는 여성은 죽어 마땅한 사람이라는 남성 중심적 시각으로 극을 전개하고 있다. 최근 막을 내린 MBC 주말 드라마 ‘불꽃놀이’의 경우 여자의 적은 여자라는, 오랫동안 반복되고 있는 성차별적 인식을 드라마의 중요한 갈등기제로 삼았다.



방송은 불특정 다수의 의식과 행동에 막대한 영향을 미친다. 방송에서 횡행하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희롱적 행태와 성차별적 언사들은 우리 사회와 학교에서 범람하는 성희롱 및 성차별과 너무나도 닮아 있다. 아니, 고스란히 반영한다. 방송사 제작진과 출연진을 대상으로 한 성희롱 및 성차별에 대한 교육이 우리 사회의 잘못된 문화를 바로잡는 가장 빠른 길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는 건 바로 이 때문이다.



주간동아 546호 (p74~75)

배국남 마이데일리 대중문화 전문기자 knbae24@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