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조주청의 골프 雜說

골프 양극화가 총리 잡았네

골프 양극화가 총리 잡았네

골프 양극화가 총리 잡았네
미국 골프 역사상 가장 큰 영향력을 미친 사람은? 잭 니컬러스? 벤 호건? 타이거 우즈? 아놀드 파머? 정답은 아이젠하워 대통령이다. 골프잡지의 대명사 미국 ‘골프다이제스트’의 결론이다.

당시 아이젠하워의 정적들은 ‘벤 호건을 대통령으로’라는 배지를 달고 다녔다. 기왕 골프광이 대통령이 될 거라면 골프 잘 치는 사람을 뽑자는 비아냥이 담긴 뜻이었지만 아이젠하워는 그에 아랑곳없이 주중, 주말 가리지 않고 재임 중 211라운드를 돌고 또 돌았다. 그러나 여론은 골프광 대통령을 질타하기는커녕 국력을 걸고 소련 공산당 제1서기와 매치플레이라도 하는 듯 박수를 보냈다.

클린턴은 어느 날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플로리다로 날아가 폭우가 쏟아지는 밤 그렉 노먼 집에서 골프 얘기꽃을 피우다 집을 나오며 계단에서 미끄러져 다리 골절상을 입었다. 며칠 후, 헬싱키 공항에 각 나라 정상들이 도착해 트랩을 내려오는데 클린턴은 한쪽 다리에 깁스를 한 채 목발을 짚고 절뚝거리며 내렸다. 미국 국민은 그 일을 애교스런 가십으로 입에 올렸을 뿐 대통령의 골프에 대해 손가락질하지 않았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총리의 골프로 온 나라가 발칵 뒤집혔다. 철도파업 중이라지만 총리가 앞장설 일도, 앞장서서도 안 될 일이었고 또한 그날은 휴일이었다. “미국과 우리나라 고위 공직자들의 골프를 어떻게 수평 비교할 수 있는가”라고 핏대를 세우는 사람이 있다면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 피지 얘기를 해보자.

골프 하지 않는 다수가 이 악물고 골프 씹어



피지 수상 람부카가 1995년 8월 우리나라를 방문한 적이 있다. 당시 김영삼(YS) 대통령이 청와대 오찬에 초대했을 때 람부카는 “얼마 전 각국 대사 초청 골프대회에서 한국 대사가 말레이시아 대사에게 졌습니다”라며 골프 얘기를 꺼내자 YS 왈 “아, 글쎄 난 골프를 하지 말라고 지시를 내린 적이 없는데…”라고 답했다. 눈이 둥그레진 람부카가 “스포츠도 대통령이 하라, 하지 마라 합니까?”라고 되물었다. 말문이 막힌 YS는 홍당무가 되었다. 이 일은 지구촌 가십 거리로 떠올라 호사가들의 웃음거리가 되었다.

몇 년 전 아르헨티나의 메넴 대통령이 방한했을 때 그는 골프 코치를 대동했고, 필리핀의 라모스 대통령은 말라카낭 궁 안에 6홀 코스를 만들어 시도 때도 없이 골프를 즐겼다. 다른 나라 국민들은 자기 나라 지도자의 골프에 대해 왈가왈부하지 않는데 우리나라 국민들은 왜 그렇게도 말이 많은 걸까.

나의 결론은 양극화다. 청와대 홈페이지조차 우리 사회를 잘나가는 20%와 희망 없는 80%로 갈라놓고 분열과 갈등을 조장한다. 다수에게 소수의 옆구리를 찌르라고 끊임없이 충동질을 해댄다. 골프를 하지 않는 다수가 골프를 하는 소수를 이를 악물고 씹어대는 골프 양극화도 저절로 이 나라 양극화 광란의 한 축이 되었다.

문제는 희망 없는 80% 편에 서서 20%를 공격 목표로 설정한 집권층이 그들 자신은 20% 속에 굳건히 박혀 잘나가는(?) 단맛에 흠뻑 취해 있다는 것이다. 이해찬 총리가 던진 양극화 부메랑이 돌아와 자신의 정수리를 때렸다.



주간동아 528호 (p59~59)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3

제 1323호

2022.01.14

예상보다 빨라진 美 긴축 시간표, 신흥시장 자금 유출 우려 커진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