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님도 여행작가가 되고 싶으세요?”

  • 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님도 여행작가가 되고 싶으세요?”

“님도 여행작가가 되고 싶으세요?”
원하는 곳으로 마음껏 여행 다니고, 거기에 돈까지 벌 수 있다면? 꿈같은 ‘1석2조’다. 여행작가가 그런 직업이다. 세월이 흘러도 여행작가가 꾸준히 인기 있는 직업으로 꼽히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그러나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직업이기도 하다.

“일견 화려해 보이는 여행작가에 대해 궁금해하는 분을 많이 봤습니다.”

그들의 궁금증을 풀어주고자 여행작가 김남경(37) 씨는 최근 ‘여행도 하고 돈도 버는 여행작가 한번 해볼까?’라는 제목의 책을 펴냈다. 원고료 등 여행작가의 수입원 내용부터 여행작가가 되는 방법, 여행과 글쓰기 노하우까지 여행작가의 A to Z가 담겨 있다.

김씨는 1996년 ‘한국여행신문사’ 기자로 여행업계에 첫발을 내디뎠다. 2005년 여행전문 주간잡지 ‘트래비’를 창간해 취재팀장으로 현장을 뛰었고, 2007년에는 ‘내일여행’ 마케팅팀에서 일하는 등 여행 관련업종을 떠나본 적이 없다. 그는 여행작가의 매력을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재미있게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요약했다.

“여행하는 동안은 얼굴 찌푸릴 일이 없어요. 여행은 자신이 좋을 때 떠나는 거잖아요. 신혼여행도, 배낭여행도. 기쁘게 일을 할 수 있다는 점이야말로 가장 큰 매력이죠.” 지난해 9월 그는 여행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마케팅 1인 회사 ‘스토리발전소’를 설립했다. 여행과 관련한 다양한 매체를 제작, 운영하고 마케팅과 PR 등을 전문적으로 기획한다.



“여행전문작가 되는 길은 두 가지가 있습니다. 많은 곳을 다녀봐서 여행 경험이 풍부하고, 이른바 ‘글발’이 좋아서 이를 바탕으로 자신의 감수성을 진솔하게 표현해나가는 것이 첫 번째 길입니다. 두 번째는 여행 관련업계의 수요에 맞춰 여행 콘텐츠를 개발하는 것입니다. 스토리발전소를 만든 것도 이 두 번째 길을 통해 여행전문작가로 거듭나기 위해서죠.”

그는 스토리발전소를 통해 핀란드관광청 PR 컨설턴트,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종합안내책자 기획, 서호주·퍼스 자유여행 가이드북 등을 만들어냈다. 공식 여행 블로그를 만드는 것도 그의 업무 중 하나. 여행작가로서 그의 도전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인 셈이다.

“여행작가를 꿈꾼다면 무엇보다 ‘동경’이 중요합니다. 냉정한 현실에 전력투구하기보다는 꿈을 찾아나서는 동경. 그것만 있으면 여행작가로 변신하는 건 절대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주간동아 706호 (p180~181)

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9

제 1279호

2021.03.05

윤석열, ‘별의 순간’ 붙잡았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