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비만 오면 욱신욱신 허리에도 습기 찬다

장마철 ‘습요통’ 예방법 기름진 음식 피하고 냉방 실내에선 보호대 착용해야

  • 김철수 자생한방병원 척추디스크센터 원장

비만 오면 욱신욱신 허리에도 습기 찬다

비만 오면 욱신욱신 허리에도 습기 찬다


“아가야! 비 내리겠다. 빨래 걷어라.” 비만 오려고 하면 욱신욱신 쑤시는 관절과 허리. 장마철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관절 통증은 기상청 예보보다도 정확할 정도다.

요즘 같은 장마철에 악화되는 관절과 허리 통증의 원인은 습기다. 장마철 습도는 최고 90%에 이른다. 특히 요통 환자의 경우 날씨가 흐리거나 비가 오면 몸에 습기가 스며들어 허리근육의 기능을 약화시켜 척추 건강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

이를 한방에서는 “허리에 습(濕)이 찬다”고 해서 ‘습요통’이라 부른다. 습요통은 지하실처럼 습기가 많은 곳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에게 생기기 쉽다. 장마철이나 물속에 오래 있을 때도 나타난다.

허리 무겁고 아프면서 화끈거리는 증상



습요통은 불필요한 습기가 땀구멍을 통해 몸속으로 들어가 허리근육 조직과 신경계에 혼란을 일으키기 때문에 생긴다. 증상은 허리에 돌을 얹은 것처럼 무겁고, 몸이 물에 젖은 솜처럼 축 늘어진다.

오락가락하는 장마철 날씨는 습요통뿐 아니라 ‘습열(濕熱)요통’‘한(寒)요통’ 등 다양한 요통을 유발한다. 습열요통은 무더위와 폭우가 번갈아 나타나면서 열기와 습기가 인체에 자극을 주기 때문에 생긴다. 외부에서 들어온 습기와 열이 몸 밖으로 제대로 빠져나가지 못하는 것이 원인이다. 장마철에 비가 적게 오거나 갠 날이 계속되는 ‘마른장마’ 때 더 자주 발병한다.

식습관에도 영향을 받는다. 중년 남성의 경우 장마철에 몸을 보하기 위해 보양식 같은 기름진 음식을 지나치게 섭취하는데, 순환능력과 소화능력이 떨어지는 장마철의 과다한 보양식 섭취는 오히려 습열요통을 일으킬 수 있다. 또 술처럼 열이 많은 음식을 오래, 자주 먹는 경우에도 발병할 수 있다. 주요 증상은 허리가 무겁고 아프면서 열 때문에 화끈거리기까지 해 2배의 고통이 따른다.

날씨로 인한 또 다른 요통은 허리가 차가워져 생기는 한요통이다. 한요통은 외부의 찬 기운이 몸 안으로 침입해 뼈, 근육, 방광, 생식기 등을 주관하는 신(腎)이 손상돼 허리에 통증이 나타나는 것이다. 냉방이 지나친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장인들에게 발병하기 쉽다. 열대야를 피해 야외에서 잠을 잘 때 바닥에서 올라오는 한기가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한요통이 있으면 허리가 찬물에 가라앉은 듯 심한 통증이 밀려오며, 몸을 따뜻하게 하면 좀 나았다가도 에어컨이나 한랭한 날씨 등으로 온몸에 한기가 차면 재발한다.

장마철에 불청객처럼 찾아오는 이들 요통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해서는 ‘습’부터 잡아야 한다. 습열요통이든 한요통이든 습이 더해지면 증세가 악화되기 때문이다. 비 오는 날에는 비를 맞지 않는 것이 좋다. 습도가 높은 야외에서의 활동과 장시간 외출을 자제해 간접적으로도 습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비가 오지 않는 날에도 운동이나 외출 후에는 되도록 빨리 샤워를 해서 흘린 땀이 다시 땀구멍으로 들어가지 않게 한다. 만성요통 환자나 요통을 앓은 적이 있는 사람은 장마철에 요통이 재발하기 쉬우므로 늘 실내 습도 조절에 신경 써야 한다. 따뜻한 성질을 가진 약재인 오적산(五積散) 같은 한약을 복용해 몸속의 습을 말려주는 것이 좋다.

만성 환자 ‘오적산’ 같은 한약 복용 도움

비만 오면 욱신욱신 허리에도 습기 찬다
하루 종일 냉방이 된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사람은 허리 보온을 위해 보호대를 착용하거나 퇴근 후 30분 안에 온욕을 하면 한요통을 예방할 수 있다. 헤어드라이어로 차가워진 허리에 따뜻한 바람을 쐬어줘도 좋다.

요통이라고 해서 무조건 가만히 누워 쉬는 것은 좋지 않다. 오히려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몸을 움직이는 것이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양발을 어깨 너비로 벌리고 서서 손으로 허리를 받치고 몸을 뒤로 젖혀 5초 정도 기다린 뒤 다시 펴주는 동작을 반복한다. 틈틈이 5~10초간 기지개를 켜거나 허리를 돌려주는 것만으로도 근육의 긴장을 풀 수 있다.

하지만 통증이 심해 참기 어려울 때는 곧바로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요통의 종류에 따라 습과 열을 제거하는 약제나 열치료, 고주파 치료 등을 시행한다. 이미 척추에까지 영향을 끼쳤을 때는 비수술적 방법의 척추 치료를 시행한다. 한방에서는 디스크 등 요통을 유발하는 척추질환의 80~90%를 수술 없이 치료해 불필요한 수술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있다. 척추와 주변 근육의 긴장을 풀어 통증 부위의 혈액순환을 좋게 하고, 흐트러진 척추와 근육을 바로잡는 ‘추나요법’이 대표적이다. 여기에 약물요법과 침 등을 병행하기도 한다.

매년 장마철이면 찾아오는 불청객 요통을 잡고, 건강한 여름을 나기 위한 준비를 서두를 때다.

Tips

장마철 요통 줄이는 한방차


비만 오면 욱신욱신 허리에도 습기 찬다
장마철엔 외출에서 돌아와 샤워를 한 뒤 한방차로 몸을 따뜻하게 해주면 요통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두충차] 성질이 따뜻해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요통과 관절통에 특히 효과가 있다. 두충차는 물 200㎖에 물색이 약간 노랗게 변할 정도로만 두충(잎)을 넣고 약한 불로 달여서 만든다. 쌉쌀한 맛이 싫으면 꿀을 조금 넣어 마신다. 따뜻한 차가 싫다면 끓인 차를 냉장고에 넣어두고 물 대신 마셔도 좋다. 두충(잎)은 약재상 등에서 구할 수 있으며, 요즘엔 인터넷을 통해서도 살 수 있다. 시중에 제품으로 나와 있는 두충차를 마셔도 괜찮다.

[갈근탕] 으슬으슬 춥고 몸과 등이 뻣뻣하거나 요통 등의 증상이 나타날 때는 칡뿌리를 원료로 한 갈근탕을 마시면 도움이 된다. 갈근탕은 여름 감기에도 효과가 있다. 갈근 4g을 쓸 경우 마황, 감초, 생강 등을 각각 2g 정도 섞어 달여 마시면 된다. 갈근, 마황, 감초는 약재상에서 구할 수 있다.




주간동아 594호 (p66~67)

김철수 자생한방병원 척추디스크센터 원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2021.12.03

위기의 롯데, ‘평생 직장’ 옛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