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 피플

못 말리는 축구사랑 최우수 주심 심판賞

  •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못 말리는 축구사랑 최우수 주심 심판賞

못 말리는 축구사랑 최우수 주심 심판賞
“보잘것없는 사람이 이런 큰 상을 받게 돼 쑥스러울 뿐입니다. 제가 좋아서 쫓아다닌 것뿐인데…. 정말 영광입니다.”

평범한 샐러리맨이 대한축구협회가 시상하는 올해의 ‘최우수 주심 심판상’을 수상했다. 영광의 주인공은 축구 국제심판이기도 한 현대자동차 사원 박상구(45·사진 오른쪽) 씨. 그는 한마디로 축구에 미친 ‘축구형 인간’이다.

1980년대 초까지 실업팀 축구선수로 활약했던 박씨는 현대차 입사(1987년) 후인 94년 2급 축구심판으로 심판계에 발을 들여놓았다. “나이가 들어서도 그라운드를 떠나지 않으면서 축구를 제대로 공부하고 이해하고 싶었던” 것이 이유였다. 이후 박씨는 평소 산업현장에 근무하는 중에도 프로(K리그)와 내셔널(실업리그)에 걸쳐 매년 20게임 이상씩 주심을 맡으며 전국의 그라운드에서 맹활약했다. 특히 2000년 FIFA 국제심판 자격을 획득한 이후에는 월드컵예선과 아시안게임 등 총 120여 회의 국내외 경기에서 주심을 맡았다. 지난해에는 아시아축구연맹(AFC)으로부터 ‘아시아 엘리트심판’에 선정되는 영광도 누렸다.

그런데 박씨의 축구사랑은 ‘심판’으로만 그치지 않는다. 현대차 내 80여 개에 달하는 축구동호회의 ‘대표감독’으로도 불리는 그는 현재 사내 축구팀 중 하나인 ‘하나로’와 울산 시민들이 만든 ‘대현축구회’, 고향인 경북 고령군 축구팀 등에서 감독을 맡고 있는, 그야말로 축구에 ‘올인’한 사람이다. 특히 축구 불모지와도 같았던 고령군에 그가 불과 4년 전 창단한 축구팀은 올해 열린 경북도민체육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해 그를 기쁘게 했다. 박씨는 “근무시간 외에는 축구만 합니다. 아침에도 저녁에도 주말에도 축구만 하죠”라면서 “회사측의 배려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입니다. 국제심판 자격을 얻기 전에는 주말과 휴일, 휴가를 이용해 심판을 보고 선수들을 지도했으며, 국제심판 자격을 획득한 이후에는 회사에서 특별히 배려해줘 각종 대회에 설 수 있었습니다”라고 말했다.

“AFC에 진출해 명실공히 국제심판으로 일해보는 게 꿈”이라는 박씨. “주말에도 전국을 돌며 축구를 하느라 가족들에게 미안할 뿐”이라는 그의 ‘축구사랑’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궁금하다.



주간동아 565호 (p102~102)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