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 피플

아파트 공동구매 ‘의미 있는 실험’

  •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아파트 공동구매 ‘의미 있는 실험’

아파트 공동구매 ‘의미 있는 실험’
대구에서는 지금 ‘희한한 실험’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 9월 첫째 주부터 추진 중인 전국 최초의 아파트 공동구매가 그것.

“아직 성사되지는 않았지만, 현재 서너 개 주택업체와 아파트 가격을 조율하고 있어 올해 안으로 결실을 볼 수 있을 겁니다.”

전대미문의 ‘공구(공동구매)’에 앞장서고 있는 주인공은 ㈜부동산써브 대구·경북 상임위원 김영욱(47·대경대 겸임교수) 씨. 그는 10월 말 현재 8000가구에 육박하는 대구의 미분양 아파트 물량 해소책으로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한 공동구매를 제창하고 있다. 미분양 아파트는 달서구에 가장 많지만, 실수요자들의 선호 지역은 학군과 다른 입지 여건이 좋은 수성구다.

공동구매 방식은 다수의 실수요자가 김씨를 통해 시공사 및 시행사와 협의해 아파트값을 할인받아 구매하는 것. 이들은 주택업체들의 마진에서 모델하우스 유지운영비, 광고선전비, 예비비, 금융비 등의 경비를 일부 절감하면 공동구매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예상되는 할인폭은 아파트 분양가의 5~10%.

현재 아파트 공동구매 인터넷 카페(cafe.daum.net/startq)와 공동구매 관련 세미나 등을 통해 구매 의사를 밝힌 사람은 2100여 명. 하지만 김씨는 이 중 절반 정도를 허수로 본다. 따라서 실제 공동구매에 참여할 이들은 1000여 명일 것으로 전망된다.



“공동구매로 아파트를 판매할 경우 해당 아파트의 이미지가 실추되거나 기존 계약자들의 반발이 있지 않을까 우려하는 시각이 없지 않습니다. 하지만 주택업체들의 반응이 긍정적이어서 곧 공동구매가 현실화될 겁니다.”



주간동아 2006.12.12 564호 (p107~107)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