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줌 업

북핵만큼 답답한 韓·美 속마음

북핵만큼 답답한 韓·美 속마음

북한 핵실험을 의제로 마주 앉은 노무현 대통령과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 “핵실험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는 데 공감했다지만, 두 사람의 거리는 멀었다. 논란의 중심에는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사업이 있었다. “한국이 판단해 해결할 문제”라고 말한 라이스 장관의 속내는 무엇일까. ‘서로 터놓고 얘기한 자리’였다는 회담에 대해 “더 할 말이 없다”며 입을 다문 청와대와 노 대통령의 속내도 궁금하긴 마찬가지다.

주간동아 558호 (p6~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