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군납 식자재에서도 식중독균 검출

원자력硏, 지난해 실태조사서 확인 … 보안 준수 조항 들어 내용 쉬쉬

  •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군납 식자재에서도 식중독균 검출

군납 식자재에서도 식중독균 검출
6월 발생한 사상 최악의 학교 급식 식중독 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해 식자재에 대한 방사선 조사(照射)가 추진되고 있지만, 반대 여론이 만만찮아 성사 여부는 불투명하다. 이와 달리 대표적 집단 급식인 군 급식의 관리체계는 지금껏 안전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 급양 관리의 부실이 곧 ‘전투력 손실’로 이어지는 만큼 국방부가 군 급식의 원재료 선정에서부터 재료 검수, 조리, 위생까지 총괄하기 때문일 것이다. 일부 언론은 학교 급식이 ‘국방부표 짬밥’을 배워야 한다고 역설하기까지 했다.

과연 군 급식은 ‘식중독 무풍지대’일까? 절대 그렇지 않다. 군 급식 역시 학교 급식을 방불케 할 정도로 식중독에 노출돼 있다.

‘주간동아’는 군당국이 한국원자력연구소(소장 박창규)와 방사선 기술을 이용한 급식체계 개선 등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 사실을 최초로 확인했다. ‘주간동아’가 입수한 ‘육군종합군수학교(이하 ‘종군교’)와 한국원자력연구소(이하 ‘원연’)의 상호협력협약서’를 보면, 양 기관은 “방사선 기술을 이용한 군 급식체계 개선 및 미래 군 식품류 개발과 비무기체계(장비·물자) 분야를 개발함에 있어 상호 긴밀한 협력을 통한 종군교의 정책개발 소요와 원연의 기술적 지원을 위해” 2005년 5월25일 기본협약을 맺었다.

협력 분야는 △공동 연구 및 인력 교류 △방사선 기술을 이용한 군 급식체계 개선 및 미래 군 식품류 개발 △방사선 기술을 이용한 비무기체계 개발 연구 △학술·기술 및 정보의 공동 활용 등이다. 협약기간은 5년이다.

2008년부터 방사선 조사 시범사업



군납 식자재에서도 식중독균 검출

군 내 식중독 사고 예방을 위해 방사선 기술을 이용하기로 합의한 육군종합군수학교와 한국원자력연구소의 협약서.

군이 원연과 이러한 협약을 체결한 이유 중 하나는 군 내에서 빈발하는 식중독 사고 때문이다. 이는 종군교 보급학부가 작성한 ‘공동 연구개발 추진계획’ 문건에서 연구개발의 필요성을 ‘식품 저장 및 조리 간 식인성(食因性) 질병 예방과 전투식량 및 비축 식량의 장기 저장을 위해 인체에 무해하고 위생환경 향상과 경제성 있는 방사선 기술을 이용한 식품 저장 및 가공기술 연구개발, 실용화’로 명기하고 있는 데서 분명히 드러난다. 식인성 질병의 대표격이 바로 식중독이다.

대규모 인원을 상대로 한 급식인 만큼 군의 식중독 사고는 치명적일 수 있다. 원연의 한 관계자는 “군은 중대나 대대급에서 여러 건의 식중독 사고가 발생해도 사단 단위로 통계를 잡아 1건으로 분류한다”며 “특히 혹독한 훈련으로 신체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오염된 급식을 먹을 경우 식중독에 잘 걸릴 수 있는데, 아직 사망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군 조직의 특성상 군 내부의 식중독 사고는 외부로 공개되지 않는다. 그러나 군 급식의 위생 상태가 좋지 않아 식중독에 취약하다는 명백한 증거는 있다. 취재 결과, 원연은 2005년 7월부터 5개월 동안 군 급양대에 식자재를 납품하는 민간 업체 10여 곳의 가공식품들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벌여 다종(多種)의 식중독균을 발견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원연은 구체적인 조사결과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종군교와 맺은 협약에 ‘양 기관은 상호 교류 및 업무상 지득한 상대방의 비밀사항 및 정보를 상대방의 동의 없이 공개 또는 제3자에게 제공하거나 타 목적으로 이용하여서는 안 된다’는 ‘비밀 유지 및 보안 준수’ 조항이 들어 있기 때문이다.

군당국은 원연과 2008년부터 군 급식 식자재에 대한 방사선 조사 시범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원연 측은 “올여름 실시된 경희대 학군단의 훈련 당시 방사선을 쬔 ‘포켓 샌드위치’와 육포를 시범적으로 공급했다”며 “이미 미군과 러시아군, 나토(NATO)군, 남아공 용병부대 등의 경우 C-레이션 등에 방사선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棟



주간동아 551호 (p34~34)

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6

제 1306호

2021.09.10

시어머니도 엄지척! 여수 삼합·해운대 대구탕·강릉 짬뽕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