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564

2006.12.12

입사 2년 만에 점장 된 ‘신발 판매왕’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입력2006-12-11 14:38: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입사 2년 만에 점장 된 ‘신발 판매왕’
    신발 전문 대형 멀티숍 ABC마트 대전점(중구 은행동)의 점장 차경옥 씨는 1978년생 말띠다. 올해 초 입사 2년 만에 28세의 나이로 초고속 승진을 이뤄냈다. 그는 70평 규모 매장에서 직원 8명을 진두지휘하며 매달 수천 켤레의 신발을 판매하고 있다.

    실업계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작은 회사의 사무직과 서울 코엑스에 있는 메가박스, 의류업체 아이겐포스트 등에서 일한 그는 2004년 2월 우연한 기회에 ABC마트에 입사했다. 당시에는 여러 신발 브랜드를 한곳에 모아 파는 멀티숍 개념이 생소했다. 회사에 대한 설명을 듣고 차씨는 속으로 “이거다!” 하고 외쳤다.

    “장래성이 있는 사업 아이템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무엇보다 학력이나 경력, 성별에 연연하지 않고 오직 실력으로만 직원을 평가한다는 인사 시스템이 매력적이었죠. 그래서 한번 도전해보자고 마음먹었어요.”

    차씨는 다른 직원들보다 일찍 출근하고 매장 내 신발 전시에도 신경 쓰는 등 부지런히 일했다. 혼자서 한 달에 600~700켤레까지 파는 등 영업 성적도 눈에 띌 정도였다. 덕분에 6개월 만에 매니저로 승진했고, 올 초 마침내 ‘20대 여점장’의 꿈을 이뤘다. 차씨는 “고객의 스타일을 재빨리 파악해 좋아할 만한 디자인을 추천해드리는 것이 판매 비결”이라고 귀띔했다.

    일곱 자매 중 여섯째인 차씨는 반은 농담으로 “나는 ABC마트와 결혼했다”고 말한다. 다섯 언니가 모두 결혼을 하고 이제 자기 차례가 됐지만 일이 무척 좋아 결혼할 생각은 들지 않는다고. 그보다는 대전점 매출 규모를 늘리는 일에 더 관심이 많다. 회사에서 인정받아 규모가 더 큰 매장의 점장이 되는 게 목표라는 사실도 숨기지 않는 솔직한 아가씨다.



    “주말에도 하루 종일 일해요. 손님이 많아서 무척 바쁘거든요. 그래도 불만은 없어요. 일하지 않는 게 더 괴로워요.”(웃음)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