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OVER STORY | 결혼은 비즈니스다 結婚男女 03

‘스펙’ 좋고 사랑한다면 ‘돌싱’도 괜찮아!

대한민국 미혼남녀 설문조사 “내 고민에 귀 기울여줬으면…”

  • 정리·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스펙’ 좋고 사랑한다면 ‘돌싱’도 괜찮아!

미혼남성은 ‘낭비벽과 과시욕이 있는 여성’을, 미혼여성은 ‘키스하고 싶은 생각이 전혀 안 드는 성적 무매력 남성’을 최악의 결혼 상대자로 꼽았다. 또 결혼의 가장 큰 목적으로 남녀 모두 ‘평생의 동반자 확보’를 선택했으며, ‘부부가 서로의 고민을 나누며 위로, 격려하는 모습’을 결혼 후 가장 이상적인 장면으로 꿈꾸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초혼이지만 돌싱(돌아온 싱글, 즉 이혼남)과 결혼할 수 있다’고 답한 여성의 비율이 ‘불가능하다’고 답한 것보다 높아, 이혼과 재혼에 대해 달라진 사회 인식을 반영했다. ‘주간동아’가 결혼정보회사 듀오와 듀오 홈페이지(www.duo.co.kr)를 통해 9월9~ 20일 미혼남녀 463명(남성 211명, 여성 25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최악의 결혼 상대자’를 묻는 질문에 남성의 35.5%는 ‘외모가 빼어나도 낭비벽과 과시욕이 있는 여성’을, 23.2%는 ‘경제적·정서적 측면에서 배우자에게 심하게 의존할 것 같은 여성’을 꼽았다.

반면 여성의 경우 34.9%가 ‘조건이 완벽해도 키스하고 싶은 생각이 전혀 안 드는 성적 무매력 남성’을, 16.2%가 ‘이성 사이에서 인기가 지나치게 높은 사람’을 선택했다. 배우자 선택에서 남성은 경제관념과 책임감 등 좀더 이성적인 잣대로, 여성은 좀더 로맨틱하고 정서적인 잣대로 판단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또 남성의 85.8%, 여성의 80.6%가 결혼의 가장 중요한 목적으로 ‘정신적으로 의지할 수 있는 평생의 동반자 확보’를 꼽았다.

결혼 이후 가장 기대하는 장면으로 남성 61.6%와 여성 48%가 ‘배우자의 고민에 귀 기울여주고 서로 다독이며 위로, 격려하는 모습’을 꼽았다. 그런데 그 다음으로는 여성 21.8%가 ‘배우자의 번듯한 직장 또는 직업에 대해 주변 사람들이 부러워하는 모습’을 꼽은 반면, 남성은 ‘배우자와 배낭여행을 떠나 세계 곳곳을 여행하는 모습’(17.5%)과 ‘배우자와의 만족스러운 잠자리 후 가볍게 키스를 나누는 모습’(13.3%) 등을 꼽았다. 이는 남성보다 여성이 ‘경제적 능력이 있는 배우자를 통해 결혼생활의 만족감을 얻고자 한다’는 점을 보여주는 결과로, 앞서 배우자 선택에 관한 조사 결과와 대치된다는 것이 이채롭다.

‘스펙’ 좋고 사랑한다면 ‘돌싱’도 괜찮아!




평생의 동반자 확보가 목적

또한 ‘본인과 경제적 격차가 큰 상대와 결혼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여성의 85.3%가 ‘나보다 경제력이 높을 경우만 가능하다’고 답한 반면, 남성은 단지 1명(0.5%)만이 같은 답변을 해, 배우자의 경제력에 대한 남녀 간 시각차를 보여줬다. 맞벌이에 대해선 남녀 모두 긍정적인 시각이었지만 남성의 상당수는 ‘(배우자가) 가사, 육아에 지장이 없을 정도까지의 맞벌이’를 원한 반면(69.2%), 여성은 ‘조건 없이 맞벌이 찬성’의 비율이 더 높았다(47.2%).

하지만 여성의 20%는 ‘아이가 태어나기 전까지만 일함’을 택했고 5.6%는 ‘무조건 맞벌이가 싫다’고 밝혀, 어떤 이유에서든 ‘맞벌이를 원하지 않는다’는 비율도 여성이 남성보다 높았다. 남성의 경우 ‘(배우자가) 아이가 태어나기 전까지만 일함’이 1.9%, ‘무조건 맞벌이가 싫다’가 0.5%에 불과했다.

맞벌이 남녀 모두 긍정적 시각

또 ‘장인 장모·시부모가 갖췄으면 하는 점’에 대한 질문에 남성은 (장인 장모의) ‘교양과 매너’를 압도적으로 선택한 반면(66.8%), 여성은 (시부모의) ‘지나친 관심 자제!’(45.6%)와 ‘경제적 능력’(31.7%)을 많이 꼽았다. 한편 ‘초혼인 나, 돌싱과 결혼할 수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서 ‘상대 배우자의 자녀만 없으면 가능하다’고 답한 여성의 비율(47.6%)이 ‘무조건 불가능’이라고 답한 비율(46.4%)보다 높아 눈길을 끌었다.

‘정말 사랑한다면 조건 없이 가능’이라고 답한 비율(6%)까지 합하면 ‘가능’이 ‘불가능’보다 꽤 높아, 이혼했어도 조건이 좋고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재혼도 가능하다는 인식의 변화를 반영했다. 반면 남성은 ‘무조건 불가능’(46.9%)이 ‘정말 사랑한다면 조건 없이 가능’(37.9%)과 ‘상대 배우자 자녀 없으면 가능’(8%)을 합한 것보다 다소 높았다.

통계로 본 미혼남녀의 결혼 생각

여성 응답자 3분의 1 “혼전동거 가능”


‘스펙’ 좋고 사랑한다면 ‘돌싱’도 괜찮아!
듀오가 2002~2008년 실시한 ‘배우자 이상적 연소득’ 설문조사에 따르면, 여성이 답변한 남성 배우자의 이상적 연소득은 2002년 3650만원에서 2008년 6027만원으로 2배가량 껑충 뛴 데 비해 남성이 답변한 여성 배우자의 연소득은 2002년 2300만원에서 2008년 3655만원으로 늘어나는 데 그쳤다.
경제 불황이 거듭되면서 남성 배우자에 대한 여성의 경제적 기대치가 더욱 높아진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또 ‘맞벌이 여부’를 묻는 질문에 경제 위기가 닥치기 시작한 2008년, 여성이 ‘맞벌이를 원한다’고 답변한 비율이 47.6%로 2001년 이래 가장 낮은 것도 흥미롭다.
‘혼전동거 가능 여부’에 대해서는 남성의 65.9%가 ‘가능하다’고 답한 반면 여성은 66.2%가 ‘불가능하다’고 대답해 남녀 간의 확실한 시각차를 보여줬다.
하지만 여성 응답자의 3분의 1(30.9%)은 ‘가능하다’고 대답한 점도 눈길을 끈다.
혼인신고 시기에 있어서도 남녀 간 차이가 있다.
남자는 ‘신혼여행 후 바로’를 가장 많이 꼽은 반면(50.3%), 여자는 ‘결혼 후 1년 이내에’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51.9%).




주간동아 2009.10.13 706호 (p44~48)

정리·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