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줌업

‘귀족 노조’ 보이는 게 없네

‘귀족 노조’ 보이는 게 없네

‘시무식(始務式)’은 새해 첫날 근무를 시작할 때 행하는 의식으로, 사람들은 이 자리에서 웃음과 덕담을 주고받으며 서로의 복을 빌어준다. 울산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원들은 1월3일 그런 자리를 난장판으로 만들어버렸다. 회사 측이 성과급을 150%에서 100%로 삭감했다는 이유에서다. 현대차 노조에게는 다른 무엇보다 돈이 최우선일까. 서민들의 삶은 갈수록 빠듯해져 가는 상황에서, 이런 ‘귀족 노조’의 횡포를 이해할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

주간동아 2007.01.16 569호 (p6~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