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알렉산드리아 도서관’ 2000년 만에 부활

이집트, 고대 지식의 보고 재현… 2억3천만 달러 투입 착공 7년 만에 문 열어

  • < 안윤기/ 슈투트가르트 통신원 > ykan1970@hotmail.com

‘알렉산드리아 도서관’ 2000년 만에 부활

‘알렉산드리아 도서관’ 2000년 만에 부활
고대 서양 문명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전설적인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에 대해 들어보았을 것이다. 기원전 4세기, 마케도니아의 알렉산드로스 대왕은 지중해를 넘어 이집트를 점령한 후 이 나라 북부에 자신의 이름을 딴 기획도시 알렉산드리아를 세웠다. 알렉산드로스 대왕이 죽은 후 이 지역의 통치권을 쥐게 된 프톨레마이오스 1세는 기원전 323년에 당시로서는 보기 드문 거대한 도서관을 건립했다. 이 도서관은 로마군에 의해 전소되기까지 300년 동안 서양 헬레니즘 문명의 요람 구실을 한다.

이 전설적인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이 지난 2000년간의 긴 잠에서 다시 깨어났다. 이집트 정부는 4월23일 세계 책의 날에 맞추어 무바라크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알렉산드리아 도서관 재개관식을 열었다.

변변한 서점 하나 없고 600만명의 시민 중 3분의 1이 문맹인 오늘날의 알렉산드리아 지역에 2억3000만 달러의 거액을 들여 대형 도서관을 세운다는 것은 엄청난 모험이었다. 그러나 1980년대 말부터 이집트 정부와 유네스코가 이 일을 추진하고 나서자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라크 등 중동 세계를 중심으로 한 여러 나라에서 도움의 손길을 전달했다. 마침내 1995년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이 착공에 들어가 올해 4월 재개관을 맞은 것이다.

‘알렉산드리아 도서관’ 2000년 만에 부활
2000년 전 처음 도서관을 연 프톨레마이오스 1세는 광적인 도서 수집가였다. 예컨대 배가 항구에 들어오면 곧바로 전담팀이 배 안을 수색해 모든 책(파피루스나 양피지 두루마리)을 압수할 정도였다. 원 주인은 필사본만 돌려받을 수 있었다. 또한 프톨레마이오스 1세는 세계 여러 나라에 사절을 파견해 책을 보내줄 것을 요청했다. 그 결과 인도에서는 불교 경전이, 페르시아에서는 조로아스터교의 자료들이 전해졌다. 아테네로부터는 유명한 3대 비극 작가인 아이스킬로스, 소포클레스, 에우리피데스의 희곡 원본을 입수하는 데 성공하기도 했다.

기원전 43년 로마군에 의해 전소



이렇게 책을 통해 세계 각국의 지식들을 모은 결과, 알렉산드리아는 아테네를 능가하는 고대 문명의 중심지로 발돋움했다. 이곳에서 유클리드의 기하학이 탄생했고 에라토스테네스는 지구의 둘레를 계산했다. 코페르니쿠스보다 1500년 앞서 지동설이 설파된 곳도 알렉산드리아였다. 도서관에서 불과 몇 백m 떨어진 곳에 세워진 파로스의 등대는 당시 활짝 꽃피웠던 알렉산드리아의 영광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기자의 피라미드, 바빌론의 공중정원 등과 함께 고대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로 꼽히는 높이 170m의 이 등대는 고도로 발달한 알렉산드리아 과학기술의 총화였다.

기원전 43년 로마군이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을 불태울 때 함께 소실된 두루마리의 숫자는 70만권에 달했다. 2002년 4월 현재 이 도서관의 소장 도서는 25만권에 불과하다. 그러나 도서관측은 2020년까지 장서 규모를 800만권으로 늘릴 계획이다.

새로 지어진 도서관 건물은 막 수평선 위로 솟아오르는 태양의 모습으로 지중해를 바라보고 있다. 고대 이집트의 수호신이었던 태양신 ‘라’를 상징한 것이다. 또한 마이크로칩을 연상시키는 알루미늄 소재의 건물 표면은 첨단 과학기술을 상징한다. 고대의 전통을 살리면서도 현대과학의 빠른 발전에 뒤떨어지지 않으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피라미드를 닮은 건물 표면에는 수백개의 상형문자, 아라비아 숫자, 온갖 기호, 수치들이 새겨져 있다. 그리고 건물을 둘러산 연못 위에는 고대세계에서 종이 구실을 했던 파피루스가 자라고 있어 방문객들에게 이 도서관의 역사적 의미를 다시 한번 일깨워준다.



주간동아 333호 (p56~56)

< 안윤기/ 슈투트가르트 통신원 > ykan1970@hot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2021.12.03

위기의 롯데, ‘평생 직장’ 옛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