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추천 녹색 여행지 BEST 10

인도네시아 발리 | 포시즌스 리조트 열대우림 속 호화 빌라

포시즌스 리조트 황홀

인도네시아 발리 | 포시즌스 리조트 열대우림 속 호화 빌라

인도네시아 발리 | 포시즌스 리조트 열대우림 속 호화 빌라

포시즌스 리조트 사얀의 메인 풀장.

인도네시아 발리에는 두 개의 ‘사계절 리조트’가 있다. 짐바란 베이에 있는 포시즌스 리조트 짐바란 베이(Four Seasons Resorts at Jimbaran Bay)와 사얀에 있는 포시즌스 리조트 사얀(Four Seasons Resorts at Sayan). 두 곳 모두 밀림 같은 울창한 숲과 정원을 자랑한다.

포시즌스 리조트 짐바란 베이

고운 해변, 청량한 바다 내음, 오래된 나무는 짐바란 베이를 나타내는 대표적 수사다. 이곳에서는 맑고 깨끗한 공기 때문에라도 깊은 호흡을 하게 된다. 리조트는 바다를 끼고 있는 원숙하고 거대한 정원 같다. 50만평. 일산 호수공원의 2배에 이르는 드넓은 땅에는 키 큰 열대 관목이 자라고 뿌리 깊은 나무들이 깊은 그늘을 만든다. 1993년 리조트가 개장한 이후 훌쩍 커버린 꽃과 나무를 돌보는 사람들은 매년 늘어나 현재 80여 명에 달한다. 물 주고 가지 치는 정원사들은 1년 내내 바쁘다.

우아한 리조트 내 밀림에는 147채의 빌라가 있다. 빌라는 짐바란 만을 마주 보고 있다. 볕 좋은 날 풀장에 몸을 담그고 만 쪽을 바라보면 바다가 아득하게 펼쳐진다. 발리의 바다는 보라카이의 그것처럼 눈부시지 않지만, 쨍한 바다나 탁한 바다나 마음에 파장을 일으키기는 마찬가지다. 빌라에서 해변에 이르는 산책로는 강한 여운을 남긴다. 3분만 걸어도 등줄기에 땀이 송골송골 맺힐 정도로 덥지만, 마음은 덥지 않다. 눈으로 가득 들어오는 꽃과 나무 덕분이다. 만약 포시즌스 리조트가 이제 막 손님을 받기 시작한 신생 리조트였다면 그곳에서는 진한 숲의 향기가 나지 않았을 것이다. 매일 아침 튼튼한 목청으로 이방인을 깨우는 새 가족도 없었을 것이다.

포시즌스 리조트는 스파로 최고의 명성을 자랑한다. 방대한 규모의 이곳 리조트는 스파 시설에 많은 공간을 할애한다. 모로코풍의 커다란 항아리, 열대 꽃과 향초로 장식된 로열 스파 스위트는 고급스럽고 고혹적인 분위기다. 손님 한 명에는 두 명의 마사지사가 붙는다. 2인 1조로 팀을 이룬 이들은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 듀엣처럼 완벽한 호흡으로 상체와 하체, 팔과 다리, 손바닥과 발바닥 등 대비를 이루는 신체의 구석구석을 동시에 매만진다. 마사지 시간은 아마추어 선수의 마라톤 풀코스 완주 기록에 맞먹는 3~4시간이다. 바다 소금 보디 스크럽, 미역 보디팩, 레인 샤워 프로그램 등이 이어지는데, 재료 대부분이 바다에서 채취한 것이라 눈을 감고 누워 있으면 바다 냄새가 난다.



인도네시아 발리 | 포시즌스 리조트 열대우림 속 호화 빌라

서핑을 즐기는 관광객.

마사지를 끝내고 빌라로 돌아가면 캔들 라이트 디너가 준비돼 있다. 밤바람에 흔들리는 30여 개의 초는 낭만적이다. 딸기 카나페, 캐비어, 로브스터, 점보 새우 요리, 훈제 황새치 등이 주요리다. 조약돌만한 캐비어 한 통이 40만원이나 하는데, 이란산이 러시아산보다 덜 짜서 손님들이 선호한단다. 스파에서부터 호화 저녁까지 책임지는 서비스는 ‘로열 선셋 로맨스 패키지’라는 이름으로 판매되는데 가격은 100만원 정도다.

쿠킹 클래스는 짐바란 베이가 제공하는 ‘맛있는’ 액티비티다. 이른 아침 ‘장 보러 가는 것’으로 액티비티는 시작된다. 주방장과 함께 하는 나들이엔 해설이 있어 좋다. 인도네시아 생강인 갈랑갈, 서양 파의 일종인 샬롯, 레몬그라스 등 식재료를 둘러보는 시간이 흥미롭다. 리조트에 돌아온 뒤에는 인도네시아 전통음식을 만든다. 주방장은 칼 사용법, 채 써는 법, 재료 특성, 발리인들의 음식문화에 대해서도 자상하게 설명해준다.

포시즌스 리조트 사얀

짐바란 베이와 8년의 시차를 두고 탄생한 두 번째 포시즌스 리조트는 곳곳에 진화와 혁신, 창의적 디자인을 품고 있다.

압도적인 풍광은 리조트에 들어서자마자 확인된다. 성(城)으로의 입성을 환영하는 리셉션 직원들을 지나 메인 건물로 들어서면 잔잔한 연못이 펼쳐진다. 육상 경기장만큼 큰 연못에는 연꽃이 하늘거리고 찰랑이는 물 위로는 하늘이 반사된다. 리조트가 고지대에 자리한 까닭에 여기서 사진을 찍으면 하늘연못에 서 있는 듯 황홀한 배경이 나온다. 한 계단을 내려가 마주하는 풍경 또한 아름답다. 대리석으로 바닥을 깐 원형 레스토랑 옆으로 열대우림이 펼쳐지는데, 메인 건물을 겹겹이 둘러싼 관목들은 건물보다도 키가 크다. 찬란하게 꽃을 피운 벚나무 한 그루에도 마음이 흔들리는데, 거대하고 내밀한 숲의 기운이 온몸으로 전해진다.

인도네시아 발리 | 포시즌스 리조트 열대우림 속 호화 빌라

전통 의상을 입은 발리 여인들(왼쪽). 포시즌스 리조트 짐바란 베이의 원베드룸 빌라 전경.

2001년 문을 연 리조트는 싱그럽고 활기차다. 숲길로는 아융(Ayung) 강이 흐르고 강 위로는 환호를 지르며 래프팅을 즐기는 한 무리의 청춘들이 지나간다. 리조트 최고의 미학은 사랑스러운 조경이다. 메인 빌딩에서 스파센터로, 수영장으로 가는 길목엔 벼를 심은 논과 가지·오이 등이 자라는 텃밭이 있는데, 그곳 관리인은 농부가 아니라 정원사다. 3000평의 숲과 계곡 사이에 총 60채의 객실만 있으니 리조트는 그 자체로 녹색 생태마을을 닮았다.

‘부티크’라는 수사를 붙여도 좋을 만큼 세련된 얼굴의 사얀 리조트는 스파에서도 현대적인 면면을 자랑한다. 투숙객은 메인 빌딩의 스파센터에서 제공하는 발리 전통 마사지는 물론, 야외수영장 옆에 있는 스파 빌리지에서 인도의 전통 치료요법인 수키 다라(Suci Dhara) 마사지를 받을 수 있다.

인도네시아 발리 | 포시즌스 리조트 열대우림 속 호화 빌라

사얀의 포시즌스 리조트는 고지에 자리해 녹음을 전망하기에 좋다.

수키 다라 마사지는 생경하되 매력적이다. 허브오일 보디마사지로 신경체계의 안정을 돕는 이 인도식 마사지는 개인의 마음과 몸 상태에 따라 다른 마사지를 처방한다. 먼저 한 장의 체크리스트를 완성해야 하는데, 질의서에는 모발·피부·기억력·스트레스 해소·숙면 정도나 상태 등은 물론 뼈의 굵기, 의사 결정을 번복하는 성향이 있는지에 관한 질문까지 포함돼 있다. 태양인, 태음인, 소양인, 소음인처럼 바타(Vata), 피타(Pitta), 카파(Kapha) 등의 성향으로 분류된 이들은 각기 다른 마사지 세기와 부위, 허브와 향신료를 통한 스파를 받게 된다.

로맨틱 디너는 스파보다 화려하다. 무대는(물론 빌라 내에서도 가능하다) 앞서 소개한 메인 빌딩의 하늘정원. 어둠이 내린 연꽃 정원에 하나의 테이블만 놓여 있고 커플은 그곳에서 2시간에 가까운 풀코스 요리를 맛보게 된다.

또 하나 추천하는 것은 수영장 옆 리버사이드 카페에서 주문해 먹는 피자다. 화덕에서 즉석으로 구운 피자를 선보이는데 잘 익은 토마토와 모차렐라 치즈, 오레가노, 신선한 바질 등을 곁들여 만든 마르게리타 피자는 바삭바삭함과 촉촉함이 절묘하게 어우러져 몇 조각을 먹어도 물리지 않는다. 나무를 땔감으로 하는 화덕을 사용하는 것이 비결인 듯. 거대한 숲을 옆에 두고 있는 아융 테라스 레스토랑에서의 식사 또한 잊을 수 없는 액티비티가 될 것이다. 추천 메뉴는 티핀 박스(Tiffin Box). 아시아의 도시락 문화에서 영감을 받아 선보이는 메뉴로 중국식 찬합에 불고기, 아스파라거스로 맛을 낸 대하, 각종 채소와 밥이 담겨 나온다.

유용한 리조트 Tips

① 리조트 내에서는 별도의 팁이 필요치 않다. 안내책자에도 명시돼 있으니 일부러 1달러짜리를 준비해갈 필요가 없다.

② 스파를 받을 때 부직포 소재의 속옷을 입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양해를 구하고 벗어도 상관없다.

③ 매일 날아오는 ‘통지문’을 유심히 보자. 레스토랑에서 선보이는 특별 메뉴와 이벤트 등에 관한 정보가 담겨 있다.

④ 짐바란 베이 리조트는 식스 온 더 비치와 로열 선셋 로맨틱 스파를 체험하는 모든 고객에게 무료로 기념사진을 찍어준다.

⑤ 사얀 리조트에서는 1시간에 한 대꼴로 예술가들의 마을 ‘우붓’으로 가는 교통편을 운행한다. 우붓에는 그림, 목각품 등 발리 전통 수공예품이 많다. 또한 이곳의 폴로, 프라다 매장은 한국 대비 가격이 30~40% 저렴하다.


여행정보

How To Go 대한항공이나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으로 발리까지 간 다음 택시를 이용한다. 발리의 택시는 서울 택시만큼이나 안전하므로 걱정할 필요가 없다. 공항에서는 짐바란 베이 리조트가 사얀 리조트보다 더 가깝다.

Cost 포시즌스 리조트 짐바란 베이에서 가장 저렴한 원베드룸 빌라는 1박에 585달러다. 딜럭스 오션뷰 원베드룸 빌라는 635달러며, 가장 비싼 빌라는 3500달러에 이른다. 사얀 리조트의 경우 460달러부터 숙박료가 책정되는데, 가장 대중적인 원베드룸은 585달러다. 스파 가격은 65달러에서 180달러까지 다양하다.




주간동아 2008.05.27 637호 (p42~47)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