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미국의 바비큐, 바비큐의 미국

풋볼 못지않은 대표적 문화코드 바비큐 대회마다 쫓아다니는 마니아도 부지기수

  • 워싱턴D.C. = 송보림 자유기고가 brs77@columbia.edu

미국의 바비큐, 바비큐의 미국

미국의 바비큐, 바비큐의 미국

6월23일 부터 이틀 간 워싱턴 D.C에서 열린 바비큐 축제.

얼마 전 한국에서 인기리에 방영 중이라는 한 TV드라마를 보다 깜짝 놀란 장면이 있었다. 온 가족이 집 앞마당에 모여 와인을 곁들인 바비큐 파티를 벌이는 장면이었다. 한국을 떠난 지 만 8년. 가족모임이라고 하면 으레 불고기와 잡채가 연상되는지라 “이게 웬 미국식 풍경이야?”라는 말이 절로 튀어나왔다.

바비큐는 미국인의 대표적인 문화코드다. 풋볼에 열광하듯 미국인들은 바비큐를 사랑한다. 그래서 미국인의 가족모임에는 바비큐가 꼭 등장한다. 고기나 해물 등을 숯불에 푸짐하게 구워 온 가족이 나눠 먹는다. 그리고 그릴 담당은 항상 아버지다.

바비큐 전문요리사 셰릴 재미슨과 빌 재미슨은 그들의 공동저서 ‘굽기 위해 태어난 : 미국식 축하의례(Born to Grill: An American Celebration)’에서 “미국인이 야외요리를 발명한 것은 아니지만, 이를 재미있게 만든 장본인인 것만은 분명하다”고 적었다. 인류가 불을 이용해 요리를 시작한 때부터 지금까지 다른 민족들이 요리의 중심을 집 안으로 옮겨오는 데 성공했다면, 미국인들은 여전히 바깥에서 요리하기를 고집하며 이를 흥겨운 파티로 만들었다는 것이 저자들의 분석이다.

가정집 마당, 아파트 베란다에도 그릴 시설 필수

맞는 말이다. 미국에서는 언제 어디서나 바비큐 파티가 벌어진다. 대부분 가정집 마당에는 그릴 시설이 갖춰져 있다. 심지어 아파트 베란다에서도 바비큐 요리를 한다. 아무리 작은 동네공원이라도 바비큐를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다. 따뜻한 봄날이 되면 슈퍼마켓 숯불 코너는 동이 날 만큼 붐비고, 바비큐 소스만 수십 가지나 된다.



이런 미국인이 바비큐 페스티벌에 열광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요리대회, 음식먹기대회를 좋아하는 미국인이지만 그중에서도 바비큐에 대한 애정은 특별하다. 바비큐 문화가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남부지역뿐만 아니라 미국 전역에서 봄부터 가을까지 각종 바비큐 페스티벌이 열린다.

바비큐 대회는 우승 경쟁이 무척 치열하며, 그런 만큼 우승자는 사람들의 관심을 많이 받는다. 바비큐 챔피언이 TV 프로그램 고정 출연자가 되기도 하고, 책을 쓰기도 하며, 다큐멘터리의 주인공도 된다. 평생을 바비큐 요리에 바치고 전국 바비큐 대회마다 쫓아다니며 참여하는 미국인도 많다.

미국의 바비큐, 바비큐의 미국
6월23일부터 이틀간 미국 수도 워싱턴D.C.의 중심가인 펜실베이니아 애비뉴에서는 내셔널 캐피털 바비큐 배틀이 열렸다. 이 대회는 미국의 10대 바비큐 이벤트의 하나이자 미국 100대 이벤트의 하나로 선정된, 전국적으로 유명한 행사다.

2만5000달러(약 2300만원)의 상금과 ‘내셔널 바비큐 챔피언’이라는 타이틀을 놓고 전국에서 모인 바비큐 팀이 경쟁을 벌인다는 이 행사장을 찾았다. 뜨거운 여름 일요일, 주요 행정부서의 건물이 빼곡히 들어찬 미국 수도의 중심도로를 막아놓고 페스티벌을 벌이는 것 자체가 초현실적으로 여겨졌다.

뜨거운 날씨에도 가족 단위로 찾은 사람들로 행사장은 붐볐다. 한 유명 슈퍼마켓 체인이 15년째 주최하는 행사인 만큼 음식샘플과 식품업체 제품샘플을 나눠주고 받기에 바빴고, 그 샘플만 먹어도 배부를 만큼 푸짐하게 제공됐다. 각 업체 부스는 홍보의 장이라기보다는 공연장을 연상시키는 큰 규모로 신제품을 홍보했고, 6개의 요리 스테이지에서는 유명 요리사들이 연이어 요리시범을 보였다.

그리고 당연히 바비큐 대회가 열렸다. 이틀 동안 다양한 종류로 나뉜 ‘배틀’이 열려 참가자들이 자웅을 겨뤘다.

대회에 참여한 바비큐 팀들과 더불어 이 지역의 바비큐 전문 레스토랑의 부스에는 연기가 자욱했다. 그 연기 사이로, 뜨거운 날씨에도 바비큐를 먹기 위해 줄선 사람들이 가득했다. 대체 미국인들에게 바비큐란 무엇인가.

‘시끌벅적’ 가족의 정 나누는 매개체 구실

바비큐란 그릴을 이용한 다양한 육류와 해물 요리를 일컫는다. 각 지방마다 인기 있는 고기 종류가 다른데 남부는 돼지고기, 텍사스는 쇠고기다. 바비큐 소스도 무척 다양하다. 바비큐 전문가들은 소스를 연구하는 데 많은 시간을 쏟는다. 말하자면 바비큐는 미국인들의 일상에 뿌리 깊게 박혀 진화를 거듭해왔다. 동네마다 특색이 있고, 가풍처럼 이어져 내려오는 비법이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에 사람들, 특히 가족이 있다.

바비큐는 우아하게 앉아 나지막한 목소리로 대화를 나누며 먹는 요리가 아니다. 시끌벅적한 분위기에서 접시를 돌리며 먹는 음식이다. 바비큐 전문가 릭 라저스는 자신도 모든 미국 남자들처럼 아버지에게서 바비큐를 배웠다고 했다. 결국 바비큐에 대한 미국인들의 애정은 가족을 중심으로 사회를 지탱하는 미국이라는 나라를 보여주는 예인 것이다.

미국의 한국음식점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갈비다. ‘코리안 바비큐(Korean Barbecue)’라는 이름으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 단어가 갈비의 원래 뜻과 분위기를 제대로 전달하는 것 같지 않아 아쉬웠는데, 미국인들에게 바비큐가 그런 의미라면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



주간동아 594호 (p60~61)

워싱턴D.C. = 송보림 자유기고가 brs77@columbia.edu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9

제 1299호

2021.07.23

“싸고 간편해 핵이득” 찜통더위 이기는 쿨템 불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