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PECIAL INFO

‘우리 어머니 신주련 여사 수예품 전시회’

‘우리 어머니 신주련 여사 수예품 전시회’

‘우리 어머니 신주련 여사 수예품 전시회’
‘우리 어머니 신주련 여사 수예품 전시회’

헨델 ‘메시아’ 원전연주회, 한국 고음악협회 주최 , 헤이그 왕립음악원 바로크 오케스트라, 11월3일,



◀ ‘우리 어머니 신주련 여사 수예품 전시회’

‘헝겊 조각 하나 버리지 않고 자수를 놓으며 평생을 보낸’ 노모가 93세로 돌아가자 그 딸이 어머니의 유작품을 모아 ‘우리 어머니 신주련 여사 수예품 전시회’를 마련했다. 고(故) 신주련 씨는 고베 기예전문학교에서 자수를 배워 틈틈이 자수 작품을 만들다가 자식들이 출가한 뒤인 쉰 살에 다시 공예 공부를 시작했다. 그는 고려청자와 와당의 도안을 현대적 기법으로 발전시켰고, 말년에는 정통 동양자수 연구에 몰두했다. 허동화 한국자수박물관장이 “직접 색실을 만들어 수를 놓는 등 공예가로서의 성실성과 열정이 전업작가 이상”이라고 평한 작품들이 공예전문 공간으로 유명한 쇳대박물관에서 전시된다. 11월1~ 7일, 02-766-6494



주간동아 558호 (p69~69)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3

제 1293호

2021.06.11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