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피플

막사이사이상 수상한 아름다운 시민운동가

  •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막사이사이상 수상한 아름다운 시민운동가

막사이사이상 수상한 아름다운 시민운동가
“부끄럽습니다. 조용히 일하고 평가는 후대에 받겠다는 생각을 늘 했는데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되니 부담도 큽니다.”

시민운동가 박원순 변호사가 ‘아시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막사이사이상 ‘공공 봉사’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사회정의와 기업활동의 공정성, 정부 부패 청산 등을 위해 활동해온 점이 높이 평가받은 결과다. 박 변호사는 참여연대 사무처장을 거쳐 현재 아름다운재단과 시민사회계 인사가 중심이 돼 만든 민간 싱크탱크 ‘희망제작소’의 상임이사로 일하고 있다. 그는 “참여연대나 아름다운재단에서 활동한 점을 높이 평가한 것 같다”며 내내 쑥스러워했다.

“당대에 높은 평가를 받은 많은 운동가들에 대한 역사적인 평가가 냉정했던 예를 많이 봤다. 그런 점에서 역사적으로 평가받을 수 있는 일만 하자는 게 내 생각이었다. 때문에 당대에 이런 상을 받았다는 것이 마냥 기쁜 것만은 아니다.”

그의 이름은 최근 시민운동에서보다 정치권에서 더 많이 거론된다. 야권 후보에 필적할 만한 범여권 대권후보로 그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움직임에 대해 그는 “정치권 러브콜은 사실 언론이 만들어내는 것이고, 나는 정치에는 큰 뜻이 없다”면서 “조용히 맡은 일을 하는 것이 내 소임”이라고 손사래를 쳤다.

막사이사이상은 라몬 막사이사이 전 필리핀 대통령을 기념해 1958년 제정된 상으로 한국에서는 장준하 선생(62년), 이태영 변호사 (75년), 오웅진 신부(96년), 법륜 스님(2002년) 등에 이어 지난해 시민운동가 윤혜란 씨가 수상한 바 있다. 시상식은 8월31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열린다.



주간동아 548호 (p91~91)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7

제 1307호

2021.09.24

“50억 원까지 간다, 한남뉴타운 미래 궁금하면 반포 보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