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가족 맞춤여행|완도

봄의 왈츠 울려퍼지는 동화 속 풍경

  • 양영훈 한국여행작가협회 총무 blog.empas.com/travelmaker

봄의 왈츠 울려퍼지는 동화 속 풍경

[첫째 날] 07:00 서울 출발→10:30 서해안고속도로 목포IC(서서울톨게이트에서 320km) 도착→ 12:00~13:00 완도군 군외면 불목리의 ‘해신’ 촬영지(061-550-5745)와 장좌리의 청해진 유적지 관람→13:20~14:15 점심식사(완도항 활어회 센터)→14:30 청산도행 청산고속카페리호(061-552-9388) 승선→15:20 청산도 도착→15:20~19:00→청산도 일주관광 및 ‘봄의 왈츠’ 촬영지 관람→19:00~20:00 저녁식사(해물탕) 후 취침

[둘째 날] 05:00 기상→05:20~05:40 진산리-신흥리 간의 해변이나 해안도로에서 해돋이 감상→06:00~08:00 짐 정리 후 아침식사(전복죽)→08:00~09:30 도청리 초분 답사 및 당리 돌담길 산책→09:50 완도행 청산고속카페리호 승선→10:40 완도항 도착→11:00~12:10 신지도 일주관광→12:20~13:10 완도 읍내에서 점심식사(해물한정식)→13:30~15:30 정도리 구계등 탐방과 소세포(061-554-2216)의 ‘해신’ 촬영지 구경→17:00 서해안고속도로 목포IC 진입

봄의 왈츠 울려퍼지는 동화 속 풍경

당리마을 언덕배기를 노랗게 물들인 유채밭.

완도가 뜨고 있다. 두어 해 전에 방영된 TV 드라마 ‘해신’과 현재 방영 중인 ‘봄의 왈츠’의 오픈세트장이 들어선 뒤로 완도를 찾는 관광객의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특히 ‘가을동화’ ‘겨울연가’로 국제적인 명성을 얻은 윤석호 PD의 계절 연작 완결편인 ‘봄의 왈츠’가 촬영 중인 청산도에는 주말과 휴일마다 수천 명의 관광객들이 몰려든다. 수도권에서 청산도까지는 찾아가는 데만도 꼬박 한나절이 걸리는 먼 길이다. 그럼에도 수많은 관광객들이 몰리는 이유는 드라마 속의 청산도 풍경이 그야말로 동화처럼 아름답기 때문이다.

완도항과 청산도를 오가는 철부선이 닿는 곳은 청산면 소재지인 도청리. 당리, 읍리, 신흥, 국화, 진산, 지리 등 청산도의 거의 모든 마을을 둘러 가는 일주도로의 시점이자 종점이기도 하다. 여기서부터 일주도로를 따라 느긋하게 서너 시간만 돌면, 섬 전체가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속하는 청산도의 아름다운 자연풍광과 향토색 짙은 풍물을 대부분 구경할 수 있다.

도청리에서 남동쪽으로 1km쯤 떨어진 당리에는 아직까지도 아담한 초가와 돌담길이 남아 있다. 그래서 임권택 감독의 대표 작품인 영화 ‘서편제’의 주요 촬영지가 되기도 했다. 지금도 영화가 촬영됐던 초가집은 옛 모습 그대로 보존돼 있다. 이 초가에서 어린 동호(김규철), 송화(오정해) 남매가 아버지 유봉(현 문화관광부 장관인 김명곤)에게 야단맞으며 소리를 배우는 장면이 촬영됐다고 한다.



당리마을 동구 밖 언덕에는 ‘봄의 왈츠’ 세트장이 세워져 있다. 초록빛 보리밭과 노란 유채꽃, 그리고 짙은 갈색 돌담길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언덕에 다소 생뚱맞은 유럽풍의 ‘봄의 왈츠’ 세트장이 자리 잡았다. 합판으로 겉모습만 그럴싸하게 지은 여느 세트장과는 달리 7억원의 예산을 들여서 건축한 진짜 2층 건물이라고 한다. 이곳 언덕은 ‘서편제’에서 유봉과 그의 자식들이 구성진 진도아리랑 가락에 맞춰 어깨춤을 추며 걸어가는 장면을 찍은 곳으로도 유명하다. 5분 20초 동안의 롱테이크(long-take) 기법으로 촬영된 ‘진도아리랑’ 장면은 “한국 영화사상 가장 아름다운 장면”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사실 당리마을 언덕배기를 상쾌한 초록과 현란한 노랑으로 수놓은 보리밭과 유채밭은 영화의 한 장면보다 더 영화 같다.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찬찬히 이 길을 걷노라면 “보리밭 사잇길로 걸어가면 뉘 부르는 소리 있어…”라는 가곡이 절로 웅얼거려진다. 게다가 산 중턱까지 구불구불 이어진 돌담길에서 바라보는 당리마을과 읍리마을의 전경, 그리고 도락포와 도청항 저편의 바다를 오렌지 빛으로 물들인 저녁노을은 가슴 뭉클할 정도로 서정미가 넘친다.

봄의 왈츠 울려퍼지는 동화 속 풍경

당리마을 언덕의 보리밭과 돌담길. 뒤편의 유럽풍 건물은 드라마 ‘봄의 왈츠’ 세트장이다(왼쪽). 청산면 부흥리 들녘의 자운영 꽃밭을 찾은 관광객들이 서로의 머리에 꽃을 꽂아주고 있다.

길가 보리밭 옆 선사시대 지석묘와 조선시대 하마비가 있는 읍리마을을 지나고 야트막한 고개를 하나 넘어서면, 청산도 맨 동쪽 마을인 신흥리가 한눈에 들어온다. 양중리, 부흥리 등의 산비탈에서 신흥리 바닷가까지 이어지는 들녘이 제법 넓다. 이 논들은 모두 청산도 주민들이 피땀 흘려 일군 ‘구들장논’이다. 구들장논은 바로 청산도 사람들의 억척스런 생활력과 근면성을 상징한다.

청산도의 대표적인 풍물 중 하나로 다도해 지방 특유의 장례 습속을 보여주는 초분(草墳)도 빼놓을 수 없다. 지역에 따라 초빈, 초장, 외분, 고름장, 구토 등으로도 불리는 초분은 글자 그대로 ‘풀무덤’이다. 다도해 섬사람들은 시신을 곧바로 땅에 묻으면 지신이 노한다고 여겼을 뿐만 아니라, 돌아가신 부모의 시신을 초분으로 모시는 것이 자식 된 도리라고 여겼다. 초분을 두는 기간은 대체로 3년이지만, 이장할 곳이 여의치 않거나 집안의 애경사가 겹치면 4~5년, 심지어는 10년을 넘기는 경우도 있다. 지금도 청산도 도청리에는 두어 기의 초분을 찾아볼 수 있다.

청산도를 오가는 길에 완도에서 잠시 들러볼 만한 곳으로는 신지도, 장좌리의 청해진 유적지, 정도리 구계등, ‘해신’ 촬영지 등이 있다. 명사십리해수욕장으로 유명한 신지도는 2005년 12월에 길이 840m의 신지대교가 완공된 뒤로 배를 타지 않고서도 드나들 수 있게 됐다.

신지대교 부근의 완도읍 장좌리는 통일신라 때 ‘해상왕’ 장보고가 청해진을 설치했던 곳이다. 지금도 마을 앞 장도에는 당시 목책 흔적과 토성, 장보고를 신으로 모신 당집 등이 남아 있다. 그리고 완도읍 정도리 구계등(명승 제3호)은 ‘자그르르~ 쏴아~, 자그르르~ 쏴아~’ 하며 쉴 새 없이 해조음을 쏟아내는 몽돌해변과 울창한 상록수림이 퍽 운치 있는 곳이다.

봄의 왈츠 울려퍼지는 동화 속 풍경

청산면 도청리 산비탈에 자리 잡은 초분(왼쪽). 완도군 군외면 불목리 드라마 ‘해신’ 신라방 세트장.

여행 정보

숙박 청산도에는 호텔이나 콘도는 없고 등대모텔(061-554-8558), 칠성장(061-552-8507), 멤버스모텔(061-555-0660) 등의 모텔 몇 곳이 도청항에 몰려 있다. 전체 객실 수가 많지 않아 청산도에서 하룻밤 묵으려면 예약하는 것이 좋다. 완도 읍내에는 씨월드관광호텔(061-554-0225), 씨애틀모텔(061-555-5500), 두바이모텔(061-553-0688), 제우스모텔(061-554-0070), 시드니모텔(061-555-1076) 등 숙박업소가 많다.

봄의 왈츠 울려퍼지는 동화 속 풍경
맛집 청산도 도청항의 청산도식당(061-552-8600)은 전복죽(사진)이 맛있는 집이다. 청산도 해역에서 양식해 육질 좋은 전복을 푸짐하게 넣은 죽맛이 일품이며 매운탕, 아구찜, 생선회 등의 메뉴도 있다. 읍리에서 권덕리 넘어가는 도로에 위치한 보적산장(061-555-5210)은 생선회, 불고기, 백반 등을 잘한다. 완도 읍내 대도한정식(061-553-5029)은 한정식(4인 기본, 한 상에 10만원)을 주문하면 전복젓, 키조개젓, 전복 넣은 삼계탕, 병어회, 해삼물회 등의 해물요리를 비롯한 40~50가지 음식을 상다리 휘어지도록 차려내는 ‘남도별미집’이다.

배편 완도항 제1부두에서 청산농협(061-552-9388)의 청산고속카페리호가 하루 4회(08:00, 11:20, 14:30, 18:00) 출항. 약 50분 소요. ※ 날씨, 계절, 요일에 따라 출항 시간과 횟수가 바뀔 수 있으니 반드시 사전에 확인할 것.




주간동아 535호 (p84~85)

양영훈 한국여행작가협회 총무 blog.empas.com/travelmake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