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가족 맞춤여행|제주도 서부

생태관광 즐기고 옥빛 바닷물에 풍덩!

  • 양영훈 한국여행작가협회 총무 blog.empas.com/travelmaker

생태관광 즐기고 옥빛 바닷물에 풍덩!

생태관광 즐기고 옥빛 바닷물에 풍덩!

옥빛 바다와 고운 백사장, 아담한 비양도가 어우러져서 이국적 정취를 물씬 풍기는 금릉해수욕장.

첫째 날 06:00 기상 → 06:20~07:00 서귀포항의 어판장 구경 → 07:00~07:40 세면 및 짐 정리 → 07:40~08:20 아침식사(갈치조림 또는 성게미역국) → 08:30 생태체험 및 트레킹 전문여행사인 제주에코(www.jejueco.com) 대표 빅토르 라쉔체브 씨와의 만남 → 08:50~09:40 쇠소깍에서 테우 타기 → 10:00~11:30 황우지해안에서 스노클링 체험 → 11:30~12:00 외돌개-돔베낭골 해안산책로 걷기 → 12:00~12:30 돔베낭골에서 용천수로 몸 씻기 → 12:30~13:10 점심식사(자리물회) → 13:30~14:30 예래동(동사무소 064-738-1542) 갯깍 일대의 주상절리해안 트레킹→ 14:30~15:30 예래동 해안도로변의 논짓물에서 담수욕 즐기기 → 15:30~17:00 예래동 질시슴해안-대평포구-박수기정 등의 해안절경 둘러보기 → 17:00~18:00 안덕계곡의 비경을 둘러본 뒤 빅토르 씨와의 일정 정리 → 18:00~19:00 화순, 산방산 입구를 경유해 사계-송악산 해안도로 드라이브 → 19:00~19:30 모슬포시장에서 두 끼니용 부식 구입 → 19:30 숙소(펜션)로 이동해 여장을 푼 뒤 저녁식사(제주 흑돼지오겹살 숯불바비큐)

둘째 날 06:00~07:00 기상 후 펜션 주변 산책 → 07:00~08:30 아침식사(직접 취사) 후 짐 정리 → 08:30~11:00 한경면 고산리 자구내포구로 이동하여 배낚시(문의:수용횟집 064-773-2288) 체험 → 11:00~11:30 수월봉 정상에서 자구내포구와 차귀도 일대 조망 → 11:30~12:30 서회선일주도로(12번 국도)를 타고 선인장마을인 월령리, 비췻빛 바다가 아름다운 금릉해수욕장과 협재해수욕장을 경유해 한림으로 이동 → 12:30~13:20 점심식사 → 13:40~16:00 곽지해수욕장에서 해수욕한 뒤 과물에서 멱감기 → 16:00~17:30 애월-신엄-구엄-하귀 해안도로를 거쳐 제주공항으로 이동

생태관광 즐기고 옥빛 바닷물에 풍덩!

외돌개와 돔베낭골 사이의 해안절벽을 따라 이어지는 산책로. 바다에는 범섬이 떠 있다.

나는 늘 서귀포를 꿈꾼다. 사시사철 푸른 그 항구의 바다를 꿈꾸고, 한겨울에도 따사롭게 온몸을 감싸는 그곳의 해풍이 그립다. 서귀포가 그리운 까닭은 또 있다. 서귀포 바다처럼 해맑은 러시아인 친구 빅토르 라쉔체브 씨의 삶 터라는 점도 간과할 수가 없다. 깍듯이 “양 선배님”이라고 부르며 늘 환하게 웃는 그의 얼굴을 잠시 떠올리기만 해도 기분이 절로 좋아지곤 한다.

블라디보스토크 극동대학에서 한국어를 전공한 빅토르 씨는 1994년에 친구들과 함께 제주도를 처음 찾았다가 첫눈에 반했다고 한다. 그러다 서울에서 몇 년 동안 계속해오던 러시아어 강사직을 그만두고 2001년에는 아예 부인과 함께 제주도에 정착했다.

제주도에 대한 빅토르 씨의 애정과 지식은 웬만한 토박이를 훨씬 능가한다. 270여 쪽 분량의 제주여행 가이드북을 펴낸 필자조차도 제주도에 관한 의문이 생길 때면 수시로 그에게 자문한다. 그는 외국인과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제주도의 독특한 절경과 자연생태를 오감(五感)으로 느끼게 하는 생태체험 및 트레킹을 전문으로 하는 여행사를 운영하고 있다. 예컨대 효돈천 하류에 위치한 ‘비밀의 연못’ 쇠소깍, 서귀포시 예래동의 갯깍 주상절리해안, 천연해수풀장이 형성돼 있는 황우지해안, 날마다 ‘신비의 바닷길’이 열리는 강정동의 서건도 등과 같이 일반 관광객들에게는 이름조차 낯선 비경들을 그는 즐겨 찾는다.



빅토르 씨의 투어 코스에는 스노클링, 바다 카약, 해안 트레킹 등과 같은 레포츠 체험프로그램도 한둘쯤 포함돼 있는가 하면, 제주 토박이들만의 맛집을 찾는 별미기행도 곁들여진다. 물론 가이드는 영어, 러시아어, 한국어 등의 3개 국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빅토르 씨가 직접 맡는다. 가이드 비용도 놀랄 정도로 저렴하므로 서귀포에서 하루 이틀 정도의 일정은 빅토르 씨에게 의뢰해볼 만하다.

빅토르 씨의 가이드를 받지 않더라도 그가 즐겨 찾는 비경들은 꼭 한 번쯤 찾아볼 만하다. 거기에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바닷가 산책코스인 외돌개-돔베낭골 해안산책로, 촘촘한 주상절리 돌기둥과 폭포수처럼 쏟아지는 용천수가 인상적인 돔베낭골, 아이들도 안심하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천연담수풀장 논짓물, 중문관광단지와 산방산(395m)뿐만 아니라 멀리 송악산과 마라도까지도 한눈에 들어오는 군산(334m), 기암절벽과 상록수림에 둘러싸인 안덕계곡 등은 제주도가 세계적인 생태관광지로 꼽히는 이유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생태관광 즐기고 옥빛 바닷물에 풍덩!

한경면 고산리 자구내포구에 널린 한치.뒤편에 아름다운 무인도이자 바다낚시터인 차귀도가 보인다

해수욕·낚시 즐길 곳 즐비 … 돔베낭골·안덕계곡도 가볼 만

제주도 3박4일 여정의 마지막 날은 다소 느긋하고 여유 있게 운용한다. 한경면 고산리의 자구내포구는 제주도에서 바다낚시를 즐기기에 가장 좋은 조건을 갖춘 곳이다. 포구 앞 바다에 떠 있는 차귀도에는 대물의 입질이 잦은 일급 포인트가 즐비하고, 자구내포구와 차귀도 주변 바다는 배낚시의 최적지다. 요즘 낮에는 쥐치, 노래미, 볼락 등이 올라오고 밤에는 한치, 고등어가 곧잘 낚인다. 간혹 참돔(황돔), 돌돔, 혹돔, 감성돔, 벵에돔 등 고급 횟감이 되는 어종도 짜릿한 손맛을 안겨준다. 자구내포구는 포구의 풍경도 매우 아름답다. 옛 등대인 도대불이 지금도 남아 있고, 포구 주변에서 한치를 널어 말리는 광경도 이채롭다. 그리고 손에 닿을 듯 가까운 차귀도, 천혜의 바다전망대인 수월봉도 자구내포구의 매력을 한층 돋워준다.

생태관광 즐기고 옥빛 바닷물에 풍덩!

서귀포 외돌개 근처의 황우지해안에서 스노클링을 즐기는 빅토르 씨 일행.

서회선일주도로(12번 국도)를 타고 다시 제주 방면으로 달린다. 길가에는 한창 피어난 붉은 협죽도 꽃과 주황색의 칸나 꽃이 화사하다. 우리나라 유일의 선인장 자생지가 형성돼 있는 한경면 월령리부터는 왕복 4차선의 확장구간을 벗어나 왕복 2차선의 옛 국도를 따라가는 것이 좋다. 그래야 바다가 더 가깝고, 환상적인 물빛을 자랑하는 금릉해수욕장과 협재해수욕장에 쉽게 진입할 수 있다. 앞바다에 비양도를 띄워둔 채 서로 이웃한 두 해수욕장의 물빛과 백사장은 그림엽서의 풍경처럼 아름답다. 그래서 오히려 더 낯설게 느껴진다. 달력에서나 봤던 남태평양 어느 섬나라 해변처럼 이국적이다. 선뜻 발을 담그는 것조차 망설여질 정도로 바다가 투명하다.

제주도를 떠나기 앞서 마지막으로 바다에 온몸을 던져보고 싶다면 애월읍 곽지해수욕장으로 달려가라. 이곳은 협재, 중문, 함덕 해수욕장과 함께 제주도의 대표적인 해수욕장으로 손꼽힌다. 조개껍데기가 곱게 부스러져 형성된 모래해변은 눈부시도록 새하얗고, 옥빛을 띤 바닷물은 깊은 산중의 계곡 물처럼 깨끗하다. 하지만 최고의 매력 포인트는 백사장 서쪽 ‘과물’이라는 용천수다. 차가운 샘물이 풍부하게 솟아나는 과물 주변에는 네모진 돌담이 둘러쳐져 있는데, 이곳은 여름철에 피서객들이 바닷물과 모래를 씻어내는 샤워장으로 활용된다. 여유가 있다면 곽지해수욕장의 수평선 너머로 오메가(Ω)를 그리며 떨어지는 해넘이 광경도 감상해볼 만하다.

여행 정보

생태관광 즐기고 옥빛 바닷물에 풍덩!
▶ 숙박

애월읍 유수암리의 로그캐빈(064-799-2070·사진) 펜션은 잠시나마 번잡한 세상사를 잊고 느긋하게 쉬는 데 딱 좋다. 바다 전망을 숙소 선정의 첫 번째 기준으로 삼는다면 서귀포시 대포동 포구의 나폴리펜션(064-738-4820), 한경면 금등리의 IGH펜션(064-772-3340), 한경면 판포리의 스위스콘도(064-773-0700), 한림읍 월령리의 월령코지펜션(064-796-7138)과 ‘풍차와 바다’(064-796-9966), 협재해수욕장의 ‘꿈의 바다’(064-796-7272) 등을 권할 만하다.

▶ 맛집

사계-송악산 해안도로변에 자리잡은 성원식당(794-0085)은 현지 택시기사들이 제주 최고의 맛집 중 하나로 꼽는다. 게, 낙지, 새우, 조개 등 각종 해물이 푸짐하게 들어간 해물탕을 하나 시키면 값비싸고 귀한 전복회와 옥돔구이가 덤으로 딸려 나온다. 그밖에 서귀포시 법환동 포구의 포구식당(자리물회, 064-739-2987), 서귀포시 상예동의 쉬는팡가든(흑돼지구이·동치미국수, 064-738-5833), 안덕면 사계리의 남경미락(다금바리회, 064-794-0055), 대정읍 모슬포항 어귀의 해녀식당(회덮밥, 064-794-3597), 자구내포구의 수용횟집(생선회, 064-773-2288), 한림읍의 보영반점(냉우동 및 중화요리, 064-796-2042) 등도 토박이들이 인정하는 맛집들이다.




주간동아 547호 (p78~)

양영훈 한국여행작가협회 총무 blog.empas.com/travelmake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