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조주청의 골프雜說

몽골 골프장 사장은 모두 한국인

몽골 골프장 사장은 모두 한국인

몽골 골프장 사장은 모두 한국인

칭기즈칸 CC는 수려한 경관을 자랑한다.

울란바토르 공항 세관 검사대.어깨에 달랑 맨 색 밖으로 삐죽이 나온 것이 궁금했는지 세관원이 나를 붙잡는다. 후줄근한 유니폼 차림의 그는 그걸 뽑아보라는 시늉을 한다.

비닐천에 싸인 길다란 것을 잡고 지퍼를 열자, 그 세관원이 생전 처음 보는 것일 괴상한 물건이 튀어나왔다. 가느다란 쇠막대기 한쪽 끝은 고무 손잡이, 반대쪽 끝은 납작한 쇳덩이가 삐딱하니 붙어 있것다? 그는 동료 세관원 한 사람을 데리고 왔다. “이것이 무엇이냐?” “골프클럽이다. 피칭웨지.” 클럽을 들고 이리저리 만지작거린 뒤 내게 돌려주고도 두 세관원은 그게 무엇인지 모르겠다는 듯 고개를 갸우뚱한다.고비사막에서 며칠 머물 때 할 일이 없을 때마다 혼자서 골프공 3개를 날리며 10리나 갔다가 돌아오곤 했다. 지금으로부터 11년 전인 1995년의 일이다. 당시 몽골에는 골프장이 없었다. 파란 초원에 구멍만 18개 파면 골프장이 될 텐데 말이다. 어느 날 오이도프가 권영순 우리나라 초대 주몽골 대사를 찾아왔다. 오이도프는 몬트리올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양정모의 숙적으로 세계 레슬링계를 주름잡던 몽골의 영웅이다. 오이도프 왈 “대사님, 제가 이번에 정부로부터 골프장 허가를 받았습니다. 한국의 합작선을 소개해주십시오.” 권 대사가 물었다. “오이도프 씨 핸디캡이 몇이지요?” “핸디캡이 뭡니까?” 권 대사는 오이도프에게 골프에 대해서 알고 난 뒤 사업을 시작해야 실패하지 않을 거라며 타일러 보냈는데, 그는 두 번 다시 찾아오지 않았다. 대초원의 나라 몽골에 골프코스가 없다가 최근 몇 년 사이에 두 개의 코스가 개장했다. 2003년 4월30일 개장한 U.B(Ulan Bator) 컨트리클럽은 울란바토르 시내에서 불과 20분 거리에 있는 전장 2450m의 9홀이다. 방갈로가 5동 있어 이곳에서 숙식을 할 수 있다.

골프 불모지에 2003년 개장 … 클럽하우스 식단은 갈비탕

2005년 5월10일 개장한 또 하나의 코스 칭기즈칸 CC는 울란바토르에서 한 시간이나 떨어져 있지만 전장 5790m의 정규 18홀 코스다. 한 가지 흠이라면 그린이 인조잔디라는 것. 상태가 엉망인 자연잔디 그린보다 인조잔디 그린이 낫다는 게 그들의 변이다. 방갈로는 없다.

캐디피를 포함한 그린피가 만만치 않다. U.B CC는 50달러, 칭기즈칸 CC는 80달러다.



기막힌 일은 두 개의 골프코스 주인이 모두 우리 교민이라는 사실이다. U.B CC의 조상환 씨는 코스 디자인을 직접 했고, 칭기즈칸 CC의 이명확 씨는 우리나라 코스건설 전문 업체에 설계까지 맡겨 완공시켰다. 두 코스 모두 클럽하우스 식단은 갈비탕, 라면, 김밥 등으로 도배했다.

몽골에는 자원봉사자·의사·기업인 등 우리 교민이 1000여 명 있는데, 이들이 경영하고 몽골 아가씨들로 북적대는 노래방(가라오케)이 28개로 울란바토르의 밤은 후끈 달아오른다.



주간동아 2006.08.29 550호 (p90~9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