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섹시한 핫핑크, 봄 거리 활보

옷·화장품부터 휴대전화까지 대유행 … 모자·가방 등 한 가지 소품 사용이 이상적

  • 전원경 기자 winnie@donga.com

섹시한 핫핑크, 봄 거리 활보

섹시한 핫핑크, 봄 거리 활보

모토로라의 ‘핑크 레이저폰’. 테니스 스타 샤라포바가 이 휴대전화를 들고 다녀 ‘샤라포바폰’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직장인 최정윤(34) 씨는 4월 첫 주말, 새 구두를 사러 갔다 깜짝 놀랐다. 보통 블랙이나 화이트, 또는 베이지, 연두색 등 얌전한 색 일색이던 구두 매장이 화려한 ‘핫핑크’로 대변신을 한 것이다. “다른 때 같으면 굉장히 야해 보일 색깔인데, 매장 안에 가득 찬 핫핑크색 구두가 그날따라 너무너무 예뻐 보이는 거예요. 결국 참지 못하고 핫핑크 리본이 달린 구두를 사고 말았죠.”

21세기판 로맨티시즘의 절정

하늘을 뒤덮은 초강력 황사가 마음까지 우울하게 하는 요즈음이다. 하지만 거리로 시선을 한번 돌려보자. 뿌연 하늘을 비웃기라도 하듯, 화사하고도 강렬한 핫핑크의 물결이 가득하다. TV에서는 연일 전지현이 분홍빛 화장품 케이스를 든 채 “핫핑크로 말해요”라며 여성들의 마음을 부추기고 있다. ‘핫핑크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라네즈의 관계자는 “올해 색조화장품의 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50%나 증가했다”고 귀띔한다. 옷과 화장품뿐만 아니라 구두와 모자, 가방, 머리핀과 귀고리, 휴대전화까지 핫핑크의 물결은 다양하고도 거세다.

가만있자, 그런데 핫(Hot)핑크가 무슨 색깔이더라? 핫핑크는 기존의 핑크보다 진한 핑크, 쉽게 말해 ‘꽃분홍색’이다. 기존 핑크가 여성스럽고 우아한 색상이었다면 이보다 강한 핫핑크는 도도하고 섹시하다. 올봄에 나온 신조어가 아닌가 싶지만 패션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꽤 오래전부터 통용돼오던 단어라고 한다.

섹시한 핫핑크, 봄 거리 활보

기존의 핑크가 여성스럽고 우아한 색상이었다면 그보다 진한 핫핑크는 한층 화려하면서도 섹시한 느낌을 준다.

원래 봄의 색상은 핑크다. 봄에는 핑크, 가을에는 브라운 계열 색상이 유행하는 것은 패션계 불변의 진리다. 기노시타 요리코의 책 ‘색으로 말하는 성공심리’가 분석하는 핑크는 행복하고 평화롭게 지내고 싶은 마음을 담은 색상이다. 색채심리학의 시각으로 보아도 핑크는 따스한 봄에 가장 어울리는 색깔인 셈이다.



그런데 올해는 왜 그냥 핑크가 아닌 ‘핫’한 핑크일까? 삼성패션연구소의 서정미 팀장은 핫핑크의 유행은 21세기판 로맨티시즘의 절정이라고 진단했다. “20세기 말에 미니멀리즘과 동양적 모드가 유행한 데에 대한 반동으로 21세기 들어서는 로맨티시즘이 유행하기 시작했지요. 그런데 21세기의 5년째인 올해, 이 로맨티시즘이 절정에 이르렀고 로맨티시즘의 상징 같은 핫핑크가 유행의 상징으로 떠올랐다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또 여성뿐만 아니라 핑크색 셔츠, 넥타이 등으로 남성들에게도 어필하는 것이 올해 핫핑크 유행의 특징이라고 볼 수 있지요.” 서 팀장은 “핫핑크 같은 독특한 색상의 유행은 디자인과 패션을 바라보는 시각이 그만큼 감성적이고 자유로워졌다는 증거”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기존의 ‘화이트 컬러 대유행’에서도 핫핑크의 유행 이유를 찾는다. 올봄에 인기를 끌고 있는 화이트 블라우스나 화이트 원피스 등은 여성스럽고 청순해 보이지만 자칫하면 밋밋하거나 뚱뚱해 보일 수 있다. 이런 위험을 피하기 위해 등장한 포인트 컬러가 바로 핫핑크다. 화이트 룩에 핫핑크 액세서리나 메이크업을 살짝 가미해주면 화이트 특유의 청순한 이미지를 유지하면서 화려한 모드로 안전하게 변신할 수 있다는 것.

섹시한 핫핑크, 봄 거리 활보

패션뿐만 아니라 핫핑크 계열의 액세서리와 화장품, 가방과 구두 등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이 올봄 핫핑크 유행의 특징이다.

사실 핫핑크의 물결은 지난해부터 여기저기서 감지되기 시작했다. 할리우드 최고의 패션 리더 패리스 힐튼은 여름부터 모토로라의 ‘핑크 레이저’ 휴대전화를 들고 다녔고, 지난가을 밀라노와 파리에서 열린 프라다의 패션쇼에서는 메인 모델 9명이 약속이나 한 듯 핫핑크 립스틱을 바르고 등장했다. 그리고 봄이 되자마자 핫핑크 유행이 몰아치기 시작한 것이다. 홍익대 간호섭 교수(패션디자인학과)는 “이번 핫핑크의 유행은 국내뿐만이 아니라 세계적인 현상”이라고 말했다.

재미있는 사실은 핫핑크 물결이 패션이 아니라 휴대전화에서 먼저 시작됐다는 점이다. 위기에 빠진 모토로라를 구원해준 ‘레이저폰’의 핑크색 버전 ‘핑크 레이저’가 대표적 사례다. 모토로라코리아의 민혜원 과장은 “국내에서 핑크 레이저가 출시되기 전부터 패리스 힐튼, 샤라포바 등의 톱스타들이 이 휴대전화를 들고 다니는 모습이 인터넷을 통해 알려졌다. 그 때문에 국내 소비자들에게서 ‘언제 핑크 레이저를 출시하느냐’는 문의가 빗발쳤다”며 이제 휴대전화가 구두나 가방, 액세서리처럼 패션 아이콘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4월7일 기존의 히트작인 ‘초콜릿폰’에 핫핑크를 입혀 출시한 LG전자 관계자 역시 “여성 소비자들은 기능보다 디자인과 컬러를 보고 휴대전화를 구매한다. 신제품 개발에서 패션 트렌드를 예측하는 일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며 휴대전화 업계에서는 곧 핑크색 휴대전화가 검은색만큼이나 일반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전자 역시 상반기 중에 핫핑크 계열의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라는 소식이다.

촌스러운 ‘핑크 팬더’는 금물

섹시한 핫핑크, 봄 거리 활보

전문가들은 핫핑크 계열의 패션은 포인트로 사용하는 게 효과적이라고 조언한다. 특히 핫핑크 색상의 머리핀이나 시계, 구두 등은 손쉽게 매치시킬 수 있는 아이템들.

그렇다면 화려하면서도 섹시한, 그리고 조금은 부담스러운 색상인 핫핑크는 어떻게 매치시켜야 할까? 사실 핫핑크는 블랙이나 화이트, 또 기존 핑크처럼 무난한 색상은 결코 아니다. 패션 전문가들은 핫핑크 소품 한 가지를 사용해 포인트를 주고 핫핑크 메이크업으로 마무리하는 정도가 가장 이상적이라고 입을 모은다.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핑크색으로 무장한 ‘핑크 팬더’는 패션 리더가 아니라 촌스러움의 극치일 뿐이라는 것.

스타일리스트 김지혜 씨는 “초보자들에게 가장 손쉬운 방법은 핫핑크색 모자나 가방”이라고 조언한다. “핫핑크색 의상을 선택할 경우에는 티셔츠가 무난해요. 아니면 상의나 하의 중 한 가지만 핫핑크를 입도록 하세요. 더욱 세련되게 차려입으려면 요즘 패션모델들이 즐겨 신는 핫핑크색 워머를 갖추는 것도 권할 만해요. 중요한 것은 한 군데에만 핫핑크를 사용해야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다는 것이죠.”

메이크업의 경우는 사랑스러운 느낌이 강했던 기존 핑크 메이크업에 비해 화려하고 진한 핑크빛 립스틱을 바르고 반짝이는 눈매로 도도한 느낌을 살려주는 것이 핫핑크 메이크업의 정석이다. 핫핑크를 돋보이게 하기 위해서 피부를 깨끗하고 맑은 톤으로 정리해주는 것도 잊지 말도록.



주간동아 532호 (p58~59)

전원경 기자 winni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