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피플

“국제광고제 ‘원쇼’에서 금상 먹었어요”

  •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국제광고제 ‘원쇼’에서 금상 먹었어요”

“국제광고제 ‘원쇼’에서 금상 먹었어요”
제일기획 이유신(40) 국장은 경력 18년차의 광고장이다. 1999년 카피라이터로 제일기획에 입사했고, 6년 전부터는 광고 기획과 제작을 전담하는 CD(Creative Director)로 활동하고 있다. 아빠와 아들의 여행 모습을 담은 삼성의 ‘함께 가요, 희망으로’, KTF 희망세탁소 편, 현재 방영 중인 삼성전자의 ‘또 하나의 가족’이 그의 손을 거쳤다. 메시지를 강하게 던지기보다 작고 소소한 일상을 비추면서 특별한 감정을 이끌어내는 게 그의 특기다.

그는 얼마 전 큰 선물을 받았다. 국제광고제 ‘원쇼(One Show)’에서 옥외광고 부문 금상을 수상한 것. 1975년 미국 뉴욕에서 시작돼 33회째를 맞은 ‘원쇼’는 올해만 해도 60개국에서 2만3825편의 광고가 출품되는 등 칸 국제광고제 못지않은 규모와 명성을 지닌 광고제다.

“(수상을)예상치 못해서 5월 초 뉴욕에서 열린 시상식에도 참석하지 못했어요. 슈퍼마켓이라는 뻔한 소재를 뻔하지 않은 방식으로 다뤘다는 점에서 좋은 반응을 얻은 것 같아요.”

이번에 상을 받은 광고는 삼성테스코 홈플러스의 옥외광고. 2007년 홈플러스 잠실점 개점을 앞두고 서울 지하철 2호선 잠실역사 8개 기둥에 홈플러스 매장 진열대의 사진을 덧씌웠다. 역사에 들어서자마자 대형마트에 온 듯한 착각을 느끼게 한 것. 제일기획에 따르면, 이 광고는 소비자가 잠실역과 홈플러스를 자연스럽게 연결시켜 예상매출액보다 500%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

“착각이 즐거운 경험이 될 수 있다는 점으로 광고주를 설득했어요. 상대적으로 브랜드 크기가 작게 나가는데도 광고주가 흔쾌히 응해줘 저희가 원하는 결과를 이끌 수 있었죠.”



초등학교 6학년 아들을 둔 학부모이기도 한 그는 아이디어의 원천으로 ‘생활’을 꼽았다. 매일 똑같은 일상의 반복 같지만 “경계나 벽을 허물려고 노력한다면 새로운 길이 보인다”고 한다. 그 길 찾기의 재미는 그를 20년 가까이 3D 업종이라 불리는 광고판에 머물게 하는 원동력이 됐다.

“광고를 만드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 길을 새롭게 만드는 게 아니라, 있었지만 모르고 있던 길을 찾는 거라고 생각해요. 몸은 힘들어도 저는 여전히 그 길을 찾는 게 재미있어요. 재미없으면 어떻게 버티고 있겠어요.”



주간동아 640호 (p94~94)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12.03

위기의 롯데, 절대로 잘리지 않는 기업은 옛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