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미리 보는 6·13 지방선거 | 강원 도지사

최문순 3선 막을 야당 후보는 오리무중

정창수 전 관광공사 사장, 홍윤식 전 행자부 장관 등 거론

최문순 3선 막을 야당 후보는 오리무중

최문순 3선 막을 야당 후보는 오리무중
1월 16일 강원 춘천시 스카이컨벤션웨딩홀에서 한국당 강원도당 신년인사회가 열렸다. 이 행사는 6·13 지방선거 승리 결의대회를 방불케 했다. 이날 홍준표 대표는 “강원도 지방선거에서 한국당이 압승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고 참석자 모두 “반드시 승리하자”고 결의했다. 하지만 민주당 최문순 강원도지사의 3선 도전이 확실시되는 상황에서 한국당은 마땅한 후보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한국당의 선택은 외부 인재 영입과 당내 의원의 도전, 두 가지로 압축됐다. 영입 인사로는 정창수 전 한국관광공사 사장이 꼽힌다. 홍윤식 전 행정자치부(현 행정안전부) 장관도 물망에 올랐으나 최근 본인이 한 발 물러선 것으로 알려졌다. 

강릉 출신인 정 전 사장은 2014년 새누리당 도지사 경선에 참여한 적이 있다. 이번 신년인사회에도 참석해 마음을 굳혔다는 관측이 나온다. 3선인 황영철(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권성동 의원(강릉)의 징발설도 나오지만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 지역 정가의 반응이다. 

민주당은 최 지사 외에는 확실한 승리 카드를 찾기가 어렵다. 특히 도내 기초자치단체장 수에서 한국당에 현저히 밀리는 민주당으로선 도의 대표격인 지사 자리를 빼앗길 수 없다는 절박함이 있다. 

최 지사는 현역 프리미엄을 가진 데다 평창동계올림픽을 무사히 치를 경우 보너스 점수까지 챙길 수 있는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현재는 올림픽에 집중하느라 정치적 행보를 자제하고 있지만 올림픽이 끝나면 바로 3선 도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 

2011년 보궐선거에서 당선한 최 지사의 7년 도정은 무리가 없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그러나 중점적으로 추진하던 춘천레고랜드 사업이 지지부진한 것이 최대 약점이다. 춘천 중도에 설립할 예정이던 춘천레고랜드는 국비를 들여 다리까지 건설했지만 아직 황량한 벌판으로 남아 있다. 선거 과정에서 한국당은 이 건을 집중적으로 공격할 공산이 크다. 

합당이 임박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도지사 후보군은 여전히 안갯속이다. 정의당은 김용래 강원도당 위원장과 강선경 전 강원도당 위원장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주간동아 2018.02.14 1126호 (p27~28)

  • | 이인모 동아일보 기자 doyoc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39

제 1139호

2018.05.23

자도 자도 피곤할 땐 식초 디톡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