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현대미술 카페

유럽 미술품 트렌드 20세기 초반으로 또 회귀

  • 파리=이지은 오브제아트 감정사

유럽 미술품 트렌드 20세기 초반으로 또 회귀

유럽 미술품 트렌드 20세기 초반으로 또 회귀
미술품도 유행을 탄다. 다만 미술계의 트렌드는 패션계처럼 계절마다 변하지 않아 사람들이 쉽게 느끼지 못할 뿐이다. 미술계의 트렌드는 3~4년 주기로 변한다. 3~4년간 세계적인 페어를 다니다 보면 미술계의 트렌드가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짐작하기는 어렵지 않다.

매년 파리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앤티크 페어 ‘파비용 데장티케르(pavillon des antiquaires)’가 올해는 ‘파비용 데자르 에 뒤 디자인(pavillon des arts et du design)’이라는 명칭으로 이름까지 바꿔 3월28일부터 4월1일까지 튈르리 정원에서 열렸다.

페어 측의 메시지는 분명하다. 디자인 계열의 오브제와 조각, 가구, 건축 등을 적극적으로 선보이고 20세기 초·중반의 작품들을 대거 취급하겠다는 의지다. 제대로 장사를 해보겠다는 속셈이 느껴진다고 할까? 페어 측의 적극적인 공세 덕분에 현장의 열기도 뜨거웠다.

올해 페어에서 느껴진 또 다른 흐름은 3~4년간 20세기 중반 작품에 집중된 트렌드가 점차 20세기 초반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것. 하지만 무작정 유행을 따라간다고 성공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유행은 돌고 돈다. 트렌드에 상관없이 고고한 멋쟁이가 되는 방법은 미술계에서도 마찬가지다. 어느 유파든 블루칩에 투자하고, 가장 기본이 되는 작가들의 작품을 챙기는 것. 지나치게 트렌드를 따라가지 않는 관록 있는 컬렉터의 모습이란 쉽게 얻어지지 않는 법이다.



주간동아 2007.04.17 581호 (p77~77)

파리=이지은 오브제아트 감정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