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현대미술 카페

휘트니 뮤지엄, 도살장 동네로 이사한다

  • 뉴욕=박준 자유기고가

휘트니 뮤지엄, 도살장 동네로 이사한다

휘트니 뮤지엄, 도살장 동네로 이사한다
얼마 전 ‘뉴욕 타임스’에는 ‘휘트니 뮤지엄(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이 5년 안에 미트패킹 디스트릭트(Meatpacking District)로 이주한다’는 기사가 났다. 육류포장 지역쯤으로 번역할 수 있을까? 미트패킹 디스트릭트에는 1900년대 250개의 도살장이 있었고, 지금도 35개가 남아 있다. 서울과 뉴욕은 다르지만 거칠게 비교하면 이건 마치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이 서울 어디 도축장으로 이사한다는 식이다.

미트패킹 디스트릭트는 지금 뉴욕에서 가장 뜨겁고 가장 히프(hip)한 거리다. 그러나 ‘hip’란 단어와 ‘Meat Packing’이란 단어의 충돌처럼 여전히 피 묻은 하얀 앞치마를 두른 인부들이 핏빛 선연한 고깃덩어리를 어깨에 하나씩 메고 거리를 오간다. 고기 썩는 듯한 냄새가 사방에서 진동하는 거리 곳곳에는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나 알렉산더 매퀸(Alexander McQueen) 같은 세계 최고 디자이너의 숍과 수십 개 고급 레스토랑, 나이트클럽이 있다.

언뜻 보아선 좀처럼 눈에 띄지 않는 나이트클럽들은 밤이면 슬며시 피어난다. 쓰레기더미 위에 깔린 붉은 카펫, 클럽 안으로 들어가는 화려한 선남선녀들, 건장한 가드들의 모습이 이곳이 클럽임을 알려준다. ‘섹스 앤드 더 시티’ 덕에 한국에도 많이 알려진 ‘LOT61’이나 ‘APT479’ 같은 클럽도 무심코 이곳을 지나다간 눈에 띄지 않을 만큼 숨어 있다.

뉴욕을 찾는 관광객이면 대개 한번 브런치를 먹고 싶어하는 레스토랑 ‘Pastis’의 야외 테라스 바로 코앞에는 커다란 쓰레기 트럭 짐칸이 방치돼 있다. 그 맞은편에도 두 개의 레스토랑이 더 있는데 그중 하나인 ‘Nero’는 길가에 테이블을 세팅해놓았다. 쓰레기더미 옆에서 하는 럭셔리 식사나 도축장으로 이전한다는 현대미술관이나 해괴망측해 보이지 않나? 하지만 이런 극단적인 대조와 파격이 자연스러운 곳이 뉴욕이고 가장 ‘뉴욕다운’ 거리 풍경이다.



주간동아 2007.01.16 569호 (p74~74)

뉴욕=박준 자유기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