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가족 맞춤여행|통영·거제

남녘 바다 봄 향기에 취해 ‘울렁’

  • 양영훈 한국여행작가협회 총무 blog.empas.com/travelmaker

남녘 바다 봄 향기에 취해 ‘울렁’

남녘 바다 봄 향기에 취해 ‘울렁’

한낮의 햇살 아래 은빛으로 일렁이는 거제도 여차마을 부근의 바다 풍광.

[첫째 날] 07:00 서울 출발→11:00 대전-통영간고속도로 통영IC(서울 양재IC에서 346km) 도착→11:20~11:40 세병관 관람→11:50~12:30 남망산공원 산책→12:30~13:10 점심식사(굴솥밥 또는 충무김밥)→13:20~14:00 서호시장(각종 해산물이 풍부한 통영 제일의 재래시장) 구경→14:30~17:30 미륵도 일주(풍화리 해안도로, 달아공원, 통영수산과학관)→18:00~19:00 저녁식사(해물뚝배기 또는 다찌집)→19:00~20:30 여항산 북포루(통영 야경 조망포인트)→22:00~ 취침

[둘째 날] 06:00 기상→06:30~07:10 통영어항 어판장 구경→07:30~09:00 짐 정리 및 아침식사(도다리쑥국 추천)→09:00~11:00 거제도로 이동(거제도 서쪽 해안을 따라가는 1018번 지방도 이용)→11:00 거제시 남부면 저구항에서 매물도해운(055-633-0051)의 소매물도행 여객선 승선→11:30 소매물도 도착→11:30~14:00 소매물도와 등대섬 구경→14:00 소매물도 출발→14:30 저구항 도착→14:40~15:20 여차-홍포 간 해안도로(남해안 제일의 해안도로)→16:30 대전-통영간고속도로 동통영IC 출발

통영은 미항(美港)이다. ‘한국의 나폴리’라는 수사가 어김없이 따라붙을 만큼 아름답다. 지난해 말 대전-통영간고속도로가 완전 개통되기 전까지만 해도 수도권 사람들에게 통영은 큰맘 먹어야 한번 찾아갈 수 있는 곳이었다. 그러나 이제는 수도권에서 당일 일정도 가능할 만큼 가까워졌고, ‘놀토(노는 토요일)’와 일요일을 이용해 거제도까지 아우른다면 1박2일의 가족여행 코스로 가히 환상적이다.

통영은 또한 예항(藝港)이다. 남망산공원의 팔각전망대나 여항산의 북포루에 올라서면 아무리 가슴이 메마른 사람도 감수성이 용솟음칠 만큼 서정적인 통영 바다가 눈앞에 펼쳐진다. 그 바다의 빼어난 풍경과 탁월한 서정미가 세계적인 음악가 윤이상, ‘깃발’의 시인 유치환과 극작가 유치진 형제, 대하소설 ‘토지’의 작가 박경리, 시인 김상옥과 김춘수 등을 낳았다.

통영 바다의 진면목을 보려면 미륵도를 둘러봐야 한다. 통영항 남쪽에 주머니처럼 매달린 이 섬은 봄날 여행지로 제격이다. 섬을 한 바퀴 돌아오는 산양일주도로(1021번 지방도)의 길가 양쪽에는 아리따운 동백꽃과 진달래가 흐드러지게 피어나고, 나그네의 상기된 볼에 와 닿는 해풍에는 따사롭고 싱그러운 봄기운이 물씬 배어난다.



23km에 이르는 산양일주도로의 하이라이트 구간은 산양읍 원항마을부터 달아공원까지의 약 5km다. 비췻빛 바다와 아련히 떠 있는 섬들이 시야를 가득 채우고, 길을 굽이굽이 돌 때마다 갯마을과 포구의 아담한 풍경이 불쑥불쑥 나타난다. 달아공원과 인근 통영수산과학관에서는 해넘이와 해돋이를 감상하기에 좋다.

천혜의 바다전망대인 달아공원에서 바라보는 한려수도는 참으로 곱다. 하지만 400여 년 전 이곳 바다는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이 왜군을 크게 무찌른 전쟁터, 바로 임진왜란 3대 대첩의 하나로 꼽히는 한산대첩의 현장이다.

달아공원에서 손에 잡힐 듯 가까운 한산도 저편에는 거제도의 우람한 산줄기가 불끈 솟아 있다. 거제도는 제주도 다음으로 큰 섬이지만, 막상 그곳에 가보면 섬이라는 느낌이 별로 없다. 거제도와 통영 사이의 견내량 해협에는 한강다리만큼 큰 신거제대교가 놓여 있고, 이 다리를 지나 장승포항까지는 고속도로처럼 넓은 14번 국도가 이어지기 때문이다. 거제도의 아름다운 자연을 실감하려면, 섬의 서쪽 해안을 구불구불 돌아가는 1018번 지방도를 이용해야 한다. 주변에 명소는 없어도 섬 특유의 아늑하고 서정 넘치는 풍경이 줄지어 나타난다. 1018번 지방도를 타고 거제도 최고봉인 가리산(580m)을 넘어서면 남부면 저구항에 다다른다. 이 작은 항구에서는 우리나라 섬 가운데 최고 절경을 자랑하는 소매물도행 여객선이 출항한다.

남녘 바다 봄 향기에 취해 ‘울렁’

일명 ‘동백로’라 불리는 통영시 미륵도의 산양일주도로변에 핀 동백꽃(왼쪽). 여항산 북포루에서 내려다본 통영항 야경.

저구항에서 소매물도까지는 약 30분밖에 걸리지 않는다. 소매물도는 본섬과 등대섬으로 나뉘는데, 두 섬 간의 거리는 30여m에 불과하다. 썰물 때에는 드러난 몽돌해변을 통해 두 섬 사이를 걸어서 왕래할 수 있다. 등대섬은 그림엽서의 풍경처럼 아름답다. 하늘빛을 고스란히 담은 바다, 기암절벽, 융단 같은 초원, 철 따라 피고 지는 야생화, 그리고 언덕 위의 하얀 등대…. 소매물도가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섬이라는 찬사를 받는 것은 순전히 이 등대섬 덕택이다. 본섬의 4분의 1 크기에 불과해 걸어서 20~30분이면 섬 전체를 둘러볼 수 있다. 그러나 용바위, 부처바위, 거북바위, 촛대바위 따위의 기암괴석과 신비한 전설이 전하는 글씽이굴 등의 절경은 유람선을 타야만 구경할 수가 있다.

소매물도와 등대섬 여행은 깨어나고 싶지 않은 봄꿈이다. 그야말로 일장춘몽 같은 소매물도 구경을 마치고, 거제도를 떠나기 전에 꼭 들러볼 곳이 하나 더 있다. 남부면 여차마을과 홍포(무지개)마을 사이의 깎아지른 절벽을 따라가는 해안도로다. 거제도는 물론이고 남해안 전역을 뒤져도 이곳만큼 풍광 빼어난 해안도로는 찾기 어렵다. 수십 길 높이의 가파른 절벽, 원시림처럼 울창한 숲, 눈이 시도록 푸른 바다의 조화가 절묘하기 그지없다. 더군다나 대·소병태도, 가왕도, 다포도, 대·소매물도 등의 섬들이 오롱조롱 떠 있는 바다 풍광은 오래도록 잊혀지지 않을 장관이다.

여행 정보

남녘 바다 봄 향기에 취해 ‘울렁’

산타모니카펜션(위). 도남식당의 굴밥.

숙박

[통영] 미륵도 도남관광단지의 금호마리나리조트(055-646-7001)는 객실에서도 해돋이를 감상할 수 있을 정도로 바다 전망이 좋다. 그밖에 도남동의 카리브콘도모텔(055-644-4070), 산양일주도로변의 엔터콘도모텔(055-646-4789) 등이 시설 좋고 깔끔하다. 새벽에 어판장을 둘러보려면 서호동의 통영비치호텔(055-642-8181)이나 항남동의 넥슨모텔(055-643-6568)을 이용하는 것이 편리하다.

[거제] 산달도, 한산도 등의 섬들과 한려수도 바다가 한눈에 들어오는 거제면 소량리의 산타모니카펜션(055-632-1571)은 바다 전망이 좋고 늘 한가로워서 자연을 벗삼아 쉬기에 더없이 좋다. 그밖에 학동 몽돌해변의 몽돌비치호텔(055-635-8883), 해금강 어귀의 솔레미오펜션(055-633-4233), 해금강의 해금강호텔(055-632-1100), 홍포마을의 외도펜션(055-633-0351~2, 5745)도 바다 전망이 좋은 곳이다.

맛집

[통영] 향토집(굴요리 전문점, 055-645-2619), 터미널횟집(도다리쑥국, 055-641-0711), 십오야숯불장어구이(055-649-9292), 이화식당(물메기탕, 055-645-7253), 도남식당(굴밥과 해물뚝배기, 055-643-5888), 충무식당(가자미찜, 055-643-3765), 분소식당(복엇국, 055-644-0495), 뚱보할매김밥(충무김밥 원조집, 055-645-2619), 원조시락국(시래깃국, 055-646-5973), 오미사꿀빵집(꿀빵 원조집, 645-3230), 울산다찌(싱싱한 해물 안주가 푸짐하게 나오는 선술집, 645-1350)




주간동아 529호 (p88~89)

양영훈 한국여행작가협회 총무 blog.empas.com/travelmake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3

제 1293호

2021.06.11

홈술로 늘어난 와인병, 재활용 골칫덩이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