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바둑|제49기 국수전 도전5번기 1국

독기 품은 이창호 ‘기선 제압’

최철한 9단(백) : 이창호 9단(흑)

  • 정용진/ 바둑평론가

독기 품은 이창호 ‘기선 제압’

독기 품은 이창호 ‘기선 제압’
3년 연속 국수전에서 맞붙는 이창호 9단과 최철한 9단의 대결은, 병술년 바둑계 최고의 대결로 꼽힌다. 국수(國手)는 최철한 9단. 이창호 9단이 청코너(도전자)의 위치에 섰다는 점도 낯설다. 3년 전 최철한 9단은 예상을 뒤엎고 이창호 9단을 꺾고 국내 최고 전통을 자랑하는 타이틀 국수를 차지한 데 이어, 지난해 리턴매치에서도 ‘천하의 이창호’를 3대 0 영봉으로 돌려세워 세계를 놀라게 했다. 요 몇 년간 속기전이 아닌 본격 타이틀전에서 이창호 9단에게 4전 전승을 거두면서 ‘이창호 킬러’로 주가를 높이고 있는 최철한 9단! 이번 대결에서마저 이창호 9단이 진다면 더는 할 말이 없게 된다. 이창호의 시대가 급속도로 마감될 가능성이 크기에 그 어느 때보다 이목을 집중시키는 대결이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듯, 승부에서 기선을 제압한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하물며 향후 바둑계 판도를 가늠하는 대결임에랴. 여기까지 형세는 백이 좋다고 한다. 따라서 흑은 1로 바짝 다가서 좌중앙 백대마를 한껏 위협하며 우중앙에 흑집을 도톰하게 붙이고자 했는데, 이때 백2로 갖다붙인 수가 역전의 빌미를 준 수였다. 다음 흑이 5 쪽이 아닌 3 쪽으로 젖히니 문제가 발생했다(흑5로 받으면 백A에 젖혀 대마를 안정시키려 했는데).

흑 를 당한 이상 백은 1에 끊어야 체면이 선다. 하지만 이는 흑6까지 뒤로 돌리는 수단이 있어, 한 점을 잡아봐야 집이 되지 않는다. 이건 백대마가 위험천만이다.

할 수 없이 최철한 국수는 백4로 대마의 안전을 도모했으나 흑5에 백6의 후수 보강이 필요하다. 한시가 급한 때에 두 수(백4·6)나 공배를 두며 이어간 꼴. 그렇다면 애초 흑1 때 백이 3의 자리에 받느니만 못했다는 결론이다. 여기서 명암이 갈렸다. 185수 끝, 흑 불계승.



주간동아 2006.02.14 522호 (p77~77)

정용진/ 바둑평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1

제 1241호

2020.05.29

정대협 박물관 개관 당시 5억 원 행방 묘연, 윤미향은 그 무렵 아파트 현찰 매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