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과거 복원하는 ‘미다스의 손’

  • 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과거 복원하는 ‘미다스의 손’

과거 복원하는 ‘미다스의 손’
“요즘 이순신과 임진왜란에 대한 관심이 높은데, 사실 어떻게 싸웠는지 상상하기 어렵잖아요. 3D 애니메이션 ‘진주대첩’을 보면 타임머신을 탄 듯 대포는 어떻게 터지고, 배는 어떻게 항해했는지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을 겁니다.”

디지털 복원전문가 박진호(33) 씨의 관심은 끝간 데를 모른다. 동서교류학 전문가인 정수일 교수와 함께 ‘혜초의 왕오천축국전’의 인물들을 디지털로 복원하기도 하고, 탈레반이 폭파한 아프가니스탄의 마애석불, 경주 황룡사 등을 컴퓨터로 복원해 유명해진 박 씨가 8월31일까지 서울국립과학관에서 상영 중인 ‘진주대첩’(드림한스 제작)의 복원 자문을 맡아 영화에도 ‘진출’했다. 원래 진주 국립박물관에서 상영하던 ‘진주대첩’의 3D 전투장면이 인터넷을 통해 소문이 나면서 서울에서도 볼 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역사와 디지털 테크놀로지에 ‘똑같이’ 매료됐다는 박 씨는 대학원에서 미술사와 멀티미디어를 전공하고 역사를 디지털로 복원하는 일에 전념하고 있다. 8월21일까지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열린 ‘평양과 서울이 함께 하는 고구려전’에서 대성산성을 디지털 복원하기도 한 그는 “역사를 인식하는 데 새로운 패러다임과 수단을 제공하는 것이 나의 소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간동아 2005.08.30 500호 (p97~97)

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