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 포인트

반전팀의 국적 포기 선언 ‘박수 半 비난 半’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반전팀의 국적 포기 선언 ‘박수 半 비난 半’

반전팀의 국적 포기 선언 ‘박수 半 비난 半’

4월3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앞에서 이라크 반전평화팀 팀원 배상현 오김숙이 임영신씨(왼쪽부터)가 노무현 대통령 면담을 요구하며 면회실로 가고 있다.

4월3일 한국이라크반전평화팀(이하 반전평화팀) 소속으로 이라크와 요르단에서 활동하다 귀국한 배상현(27), 임영신씨(33)가 인천국제공항에서 열린 귀국 기자회견에서 국적 포기를 선언했다. “무고한 시민을 죽이는 야만적인 전쟁에 동조하고 파병을 결정한 한국 정부에 정면으로 맞서기 위해 개인적으로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 국민으로서의 모든 권리를 포기한다.”

이들의 ‘국적 포기 선언’ 이후 반전평화지원연대, 배씨가 소속한 열린사회희망연대, 임영신씨의 개인홈페이지 등에서는 국적 포기를 둘러싼 찬반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부도덕한 전쟁을 반대하기 위해 국적까지 포기한 이들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는 지지 의견과 “반전운동과 국적 포기가 무슨 관계냐”며 비판의 목소리가 팽팽히 맞서고 있는 실정. 일부에서는 “행동이 따르지 않는 ‘언론 플레이’에 지나지 않는다”며 인신공격성 발언도 나오고 있다.

반전평화팀 지원연대측은 공식 입장 발표에서 “임영신씨는 유엔의 승인을 받지 못한 전쟁을 도발한 미국과 영국에 동의하고 이를 지지·협력하는 한국이라는 국가를 거부하는 차원에서 국적 포기 의사를 분명히 했다. 재외동포로서 한국에 거주하며 반전평화 운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배상현씨의 경우 개인적으로는 포기를 선언했으나 소속단체가 반대하고 있어 아직 불투명한 상태. 반전평화팀 지원연대측은 “우리는 그들의 국적 포기 의사를 존중하며 이것이 전쟁반대와 파병반대 논의의 연장선상에서 논의되기를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일부 반전평화운동가들은 “성급한 국적 포기 선언으로 반전운동이 논지에서 벗어난 것 같다”고 안타까워하기도 했다. 반전평화팀은 2월7일부터 네 차례에 걸쳐 13명을 이라크로 파견했고 그 가운데 4진으로 출국한 유은하씨가 바그다드에 남아 있다.



주간동아 380호 (p19~19)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7

제 1367호

2022.12.02

청약 초읽기 국내 최대 재건축 단지 ‘둔촌주공’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