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흑백 19로|제1회 도요타·덴소배 32강전

봤지? 한국 여류기사의 힘!

요다 노리모토 9단(흑):박지은 3단

  • < 정용진 / 바둑평론가>

봤지? 한국 여류기사의 힘!

봤지? 한국 여류기사의 힘!
열아홉 살 여류기사 박지은 3단이 도쿄에서 개막된 제1회 도요타·덴소배 32강 1회전에서 현 일본 명인(名人) 요다 노리모토(依田紀基) 9단을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일본바둑계가 경악의 도가니에 빠질 만도 하다

흑1을 둘 때만 해도 일본의 명인은 세계무대에 처음 데뷔하는 이 한국의 소녀기사를 얕보았음에 틀림없다. 당연히 백 ‘가’로 꼬리를 내리리라 여겼을 테고 그러면 흑2에 막겠다는 속셈이었다. 그런데 이것 봐라,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르고 백2로 당차게 덤벼드네…. 그렇다면 흑3, 어디 한번 맛 좀 보여줄까…. 이때 요다 9단의 트레이드마크인 ‘장작패는 타법’으로 반상에 백4가 힘차게 착점되었고, 명인의 표정엔 당황하는 빛이 역력했다.

백8까지 진행되자 백은 하변의 세력과 자연스레 연결된 반면, 흑은 차단에 나선 석 점이 졸지에 곤마 신세로 몰렸다.

봤지? 한국 여류기사의 힘!
의 백1엔 흑2로 서는 것이 일감이긴 하나 이때는 백3·5가 준비된 강타여서 11까지 흑이 떨어진다. 다만 처럼 타협하는 수는 있었다. 그러나 요다 9단은 흑7로 실리를 밝혔고 백8의 호구를 허용하는 순간부터 반상 여전사의 호된 공격에 혼비백산해야 했다. 214수 끝, 백 불계승.



주간동아 328호 (p91~91)

< 정용진 / 바둑평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