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위용 특파원의 모스크바 광장에서

재테크 제1계명 ‘신문 행간 읽기’

  • 정위용 동아일보 모스크바 특파원 viyonz@donga.com

재테크 제1계명 ‘신문 행간 읽기’

신문의 행간(行間)을 잘 읽어야 돈을 잃지 않는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러시아에도 급속도로 파급되자, 시장 전문가들이 입을 모아 하는 조언이다.

러시아 언론이 정부 통제를 받고 있는 것은 잘 알려진 얘기. 금융위기로 러시아 굴지의 기업들이 정부에 구제금융을 요청하는 상황에 이를 때까지 언론들은 정부 관리들의 발언만을 전달했다.

러시아 지상파 방송사들은 10월 러시아 주가가 4분의 1 토막 나고 외환보유고가 1000억 달러 이상 줄어들어도 ‘붕괴’나 ‘패닉’ 같은 단어를 사용하지 않았다. 신문은 이보다 사정이 조금 나았다. 정부가 장악한 이즈베스티야 등 관영매체를 제외한 일부 신문들은 시장의 위기 상황을 단편적이나마 전달하려고 애썼다. 그러나 이런 신문들도 고급 정보가 부족해 우량 기업들이 흑자 도산에 몰리고 금융시장이 마비되는 사태와 그 원인을 제대로 보도할 수 없었다.

오히려 시민들의 정보가 언론보다 앞섰다. 환율이 치솟자 달러화를 사두려고 환전소로 뛰어나온 옐레나 카리모바 씨는 “위기 상황에서는 정부 관리의 말을 믿지 않는 것이 철칙”이라고 말했다. 시민들은 정부가 대외부채 지불유예(모라토리엄) 선언을 하기 전날 보리스 옐친 전 대통령이 “디폴트 사태는 절대로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거짓말한 일을 지금도 잊지 않는다.



시민들이 어디에서 언론보다 앞선 정보를 얻어 환전소와 사채시장을 오가는지 궁금했다. 러시아 영자지 ‘모스크바 타임스’에 기고하고 있는 번역가 미하일 버르디 씨는 이런 궁금증을 풀기 위한 몇 가지 힌트를 주었다.

정부통제 받는 언론 정보 암흑 … 금융위기 제대로 된 보도 없어

그는 10월17일 낸 기고문에서 “신문의 행간을 잘 읽어야 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조언했다. 한 예로 위기가 확산되기 전인 9월 많은 신문들은 “러시아에는 특별한 안전장치가 마련됐기 때문에 세계 금융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는 관리들의 말을 반복 보도했다. 많은 사람들은 러시아 정부가 충분한 방어능력을 갖췄다고 이해했다. 그러나 버르디 씨는 “이 말을 들은 즉시 은행에서 돈을 찾았어야 재테크에 성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관리가 외환보유고를 뜻하는 ‘특별한 안전장치’를 입에 올렸으면 그것이 이미 시장에 풀렸다는 것이고, 그 여파로 환율 인상과 함께 예금 인출이 불가능한 사태가 벌어질 것으로 짐작된다는 것이다.

환전소에서 만난 사람들도 정부 관리의 말을 뒤집어보거나 사태의 진전을 암시하는 단어를 잘 찾아내는 것을 정보 암흑지대에서 생존하는 방법이라고 입을 모았다.

은행 이자율이 급속히 오르던 지난달 중순 러시아 신문들은 “우리는 지금 실시간으로 모든 과정을 추적하는 특별 실무그룹을 만들었다”는 재무부 관리들의 발언을 인용 보도했다. 많은 시민은 재무부가 금융위기를 잘 관리하고 있다고 또 안심했다. 반면 특별 그룹을 만들 정도면 상황이 극도로 악화됐다고 받아들인 사람들은 사채시장과 친척, 지인 등 모든 채널을 동원해 급전을 모았다. 당시 은행을 찾아가 대출을 신청했던 기업인들은 대부분 높은 이자율 때문에 돈을 구하지 못했거나 회사의 부도도 막지 못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깊어짐에 따라 신문 행간에서 재테크 정보를 모으는 러시아인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주간동아 2008.11.18 661호 (p71~71)

정위용 동아일보 모스크바 특파원 viyonz@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