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공병호의 북 컨설팅

리더십 대가들의 ‘섬기는 법’

  • 공병호경영연구소 소장 www.gong.co.kr

리더십 대가들의 ‘섬기는 법’

리더십 대가들의 ‘섬기는 법’

리더십
스티븐 코비·켄 블랜차드 지음/ 김윤창 옮김/베이스캠프 펴냄/ 518쪽/ 2만4000원

리더가 누군가를 진정으로 섬긴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최근 시국과 관련해 이런 질문에 대한 답을 찾고 싶은 독자들이 많을 것이다. 전통적인 리더십에 대응해서 ‘서번트 리더십’을 처음 내놓은 사람은 로버트 K. 그린리프다. 그가 1964년 세운 응용윤리학센터는 현재 그린리프센터가 돼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스티븐 코비와 켄 블랜차드가 펴낸 ‘리더십’은 그린리프센터가 주도해 서번트 리더십에 대한 리더십 대가들의 글을 모은 책이다. 서번트 리더십의 이론적 배경, 리더십의 응용 사례, 실천 방법 등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다. 저자들은 스티븐 코비, 워런 베니스, 주디 윅스, 디 호크 등 쟁쟁한 인물들로, 25편의 멋진 논문에 이들이 제시하는 서번트 리더십의 핵심 내용이 들어 있다.

누가 서번트 리더이며, 서번트 리더십이란 무엇인가? 최초의 제안자는 그린리프이고 그가 발표한 1970년의 ‘리더로서의 서번트’라는 에세이가 최초 작품이다. 그린리프는 학자 출신이 아니라 무려 40년간 AT·T사에서 근무하다 1964년 퇴직해 오늘날 그린리프센터로 불리는 기관을 만들어낸 인물이다. 그의 기념비적 에세이가 이 책의 첫째 장에 소개돼 있다. 쓰인 지 40년 가까이 됐지만 이 글은 서번트 리더와 리더십의 본질을 정확하게 제시한다. 헤르만 헤세의 ‘동방순례’에 등장하는 레오라는 인물은 서번트 리더의 대표적 인물로 꼽힌다. 그린리프는 서번트 리더를 이렇게 정의한다.

“레오가 보여주듯 서번트 리더는 우선 서번트다. 서번트 리더는 섬기고자 하는, 먼저 섬기고자 하는 자연스러운 마음에서 시작된다. 그런 다음 의식적인 선택에 의해 다른 이들을 이끌려는 열망을 지니게 된다. 서번트 리더는 처음부터 리더인 사람들과 뚜렷이 구별된다. 서번트 리더는 다른 사람들의 최우선적인 요구가 충족되는지 확인하는 데 주의를 기울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어떤 사람이 서번트 리더인지, 아닌지를 손쉽게 구분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그린리프는 “섬김 받는 사람들이 인간적으로 성장하는가, 섬김 받는 동안 그들이 더욱 건강하고 현명하고 자유롭고 자율적인 모습으로 변하면서 스스로도 서번트가 될 것처럼 보이는가”라는 질문을 던져보라고 권한다. 그린리프의 열렬한 팬이자 강연자, 작가인 켄 블랜차드는 1960년 오하이오 대학에서 그린리프를 만난 이후 깊은 영향을 받았다고 이 책에서 고백한다. 블랜차드가 예수의 리더십에 관심을 갖고 연구하게 된 계기도 서번트 리더십의 대표적인 사례로 예수를 꼽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또 스티븐 코비는 서번트 리더십의 정신은 도덕적 권위에서부터 나온다고 말한다. 결국 도덕적 권위를 얻고자 하는 사람은 늘 타인의 모범, 즉 선례가 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스티븐 코비는 리더십의 네 가지 역할로 모델이 되는 것, 비전을 제시하는 것, 비전을 구조와 체계에 확실히 반영하는 것, 그리고 사람들이 이를 실천하도록 힘을 실어주는 것을 든다. 물론 이 가운데 으뜸은 모델이 되는 것이다. 모델이 되기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서번트 리더십에서 해답을 찾아야 하며, 이에 대해 그는 “나는 당신을 비롯해 다른 사람들을 섬기는 데 몰두한다. 그리고 나는 내가 서번트임을 안다. 나는 모델이 되어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서번트의 정신을 잃고, 단지 섬기는 ‘외양’을 취해 사람들이 나를 더욱 높게 평가하기만을 바라게 된다”고 강조한다.

이 책에 담긴 메시지는 혼란한 우리 사회에 중요한 교훈을 준다. 누구나 서번트 리더가 되기를 원한다면 먼저 자기 자신에서부터 출발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리더십의 학장’이라 불리는 워런 베니스는 진정한 의미에서 서번트 리더가 되기를 소망하는 사람들에게 리더의 10가지 특성을 제시한다. 그가 본 리더의 특성은 자기인식과 자기평가에 능할 것, 경계를 뚫고 그 너머를 볼 수 있을 것, 엄밀한 의미의 목적과 비전을 지닐 것, 여성적인 섬세함을 유지할 것, 신뢰를 조성할 것, 말이 아니라 행동을 할 것, 단순한 비전이 아니라 의미 있는 비전을 창출할 것, 첨단기술 및 첨단기술이 가져올 변화를 기꺼이 받아들일 것, 작은 리더들은 크게 행동하고 큰 리더들은 작게 행동할 것, 협력관계를 적극적으로 조성할 것 등이다.

현재 그린리프센터를 이끌고 있는 래리 스피어스는 ‘서번트 리더십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논문에서 이 책의 내용을 체계적으로 정리해 제시하고 있다. 그는 주의 깊은 연구를 통해 서번트 리더의 10가지 특징을 간결하게 제기하는데, 서번트 리더십을 실천하는 데 관심을 가진 사람이라면 정독할 가치가 있는 내용이다. 그가 든 10가지 특징은 듣기, 공감, 치유, 인식, 설득, 개념화, 선견, 스튜어드십, 사람들의 성장을 위한 혁신 그리고 공동체 형성이다.

예를 들면 스피어스는 서번트 리더가 반드시 갖춰야 할 자기인식 능력에 대해 그린리프의 지적, 즉 “유능한 리더들은 보통 예민하게 깨어 있고 사리분별에 고심한다. 그들은 위안을 구하지 않으며, 내면의 평온을 유지한다”를 환기시킨다. 다시 말하면 늘 깨어 있음으로써 스스로 서번트 리더로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자각하고 실천에 옮기는 것이 중요하다는 말이다. ‘리더십’은 서번트 리더십뿐 아니라 리더십 전반에 대한 귀중한 지식과 경험을 전달하는 책이다.



주간동아 2008.06.10 639호 (p86~87)

공병호경영연구소 소장 www.gong.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