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커버스토리|한국 대표기업 밀착연구 ② LG

변신 또 변신 ‘글로벌 리더’로 우뚝

구본무號 출범 11년 만에 시가총액 46조로 7배 껑충 … 수출액 400억 달러, 세계 1위 제품도 15개

  • 윤영호 기자 yyoungho@donga.com

변신 또 변신 ‘글로벌 리더’로 우뚝

변신 또 변신 ‘글로벌 리더’로 우뚝
구본무 회장이 그룹 회장으로 취임한 1995년 2월 무렵 LG는 재계 선두 경쟁에서 뒤처져 있었다. 70년대 초반 매출액 기준의 재벌 그룹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을 정점으로 재계 내 위상이 점차 낮아져왔던 것. 그만큼 그동안 사업 확장에도 보수적인 면모를 보여왔다는 얘기다.

이런 상황에 구 회장이 그룹 회장으로 취임하자 재계 일각에서는 집안 어른과 창업 공신이 생존해 있어 그룹 회장으로서 다양한 의견을 조율해내는 것도 쉽지 않을 것으로 보았다.

그러나 그룹 회장 취임 이후 11년이 지난 지금 이런 우려는 기우에 불과했음이 드러나고 있다. 구 회장은 취임 직전 계열사 간 시너지를 제고하고, 더욱 진취적이고 역동적인 미래지향적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그룹 명칭을 럭키금성에서 LG로 변경하고, 새로운 심벌마크도 제정하는 등 기업 이미지(CI)를 대대적으로 개정했다.

외면적인 변화만 있었던 게 아니다. 내실 있는 성장도 이룩했다. LG 측에 따르면 94년 말 당시 그룹 규모는 △50개 계열사 △매출액 30조원 △수출액 148억 달러 △해외 현지법인 90개 △시가총액 6조8000억원 등이었다. 그러나 11년이 지난 지난해 말 기준으로 △계열사 수 34개(2006년 2월 현재) △매출액 84조원 △수출액 400억 달러 △해외 현지법인 130개 △시가총액 46조3000억원 등으로 변모했다.





주간동아 524호 (p22~27)

윤영호 기자 yyoungh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0

제 1310호

2021.10.15

2022년 대한민국 지배할 소비트렌드 10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