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EDITOR's Letter

거창한 미래 청사진 앞서 당면 과제부터 풉시다

  • 편집장 송문홍

거창한 미래 청사진 앞서 당면 과제부터 풉시다

제 오랜 습관 가운데 하나가 ‘책 쇼핑’입니다. 대략 2주일에 한 번꼴로 광화문 A서점에 가서 늘 다니던 동선(動線)을 따라 한 바퀴 돌고 옵니다. 두세 달에 한 번 정도는 인근 B서점으로 갑니다. 책 배열 방식이 달라 그동안 놓치고 있던 ‘물건’을 발견하는 즐거움이 있죠.

얼마 전 B서점을 배회하다가 건진 책 가운데 하나가 ‘퓨처와이즈’라는 미래학 관련 서적입니다. 이제까지 미래 전망을 다룬 책들은 ‘앞으로 세상은 이러이러하게 바뀐다’는 항목을 죽 나열하거나 미래를 읽는 방법론에 대한 설명이 대부분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책은 미래의 특징을 여섯 개의 양상으로 구분해놓은 점이 특이하더군요. 속도전(Fast), 도시화(Urban), 부족주의(Tribal), 세계보편주의(Universal), 급진주의(Radical), 윤리의식(Ethical) 등 여섯 항목의 첫 글자를 따면 ‘FUTURE’가 된다는 머리말에 혹해서 곧바로 계산대로 들고 갔습니다.

그런데 문득 이런 의문이 들더군요. ‘나는 왜 이런 책을 열심히 사 모으는 것일까?’ 앞으로 세상이 어떻게 바뀔지 미리 알고 싶어서? 내 미래가 불안하기 때문에? 미래학에 대한 호기심? 지은이가 얼마나 똑똑한 인물인지 궁금해서? 중요한 정도는 달라도, 이 모두가 답이 될 수 있을 것 같네요.

미래에 대한 불안은 저뿐 아니라 이 시대 대다수 사람들의 공통된 고민일 것입니다. 가속도가 붙어 점점 더 빠르게 변해가는 세상에 미약하나마 대응태세를 갖춰야겠다는 생각도 마찬가지일 테죠.

대선 후보들의 생각도 궁금합니다. 분명 개인보다 나라의 미래를 더 고민한다고들 말하겠죠. 하지만 새 대통령이 책에 소개된 식의 거창한 미래 전망에 입각해 정국 운영을 펼쳐줄 것을 기대하는 국민은 많지 않으리라는 생각도 듭니다. 시급하게 매달려야 할 어려움과 고민거리들이 너무 많고, 당파적 이해관계에 따라 미뤄온 숙제들도 산적해 있기 때문입니다.



거창한 미래 청사진 앞서 당면 과제부터 풉시다
이런 기대와 희망을 담아낸 것이 이번 호 커버스토리입니다. 새 대통령이 온전히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집권 초기 1년 내에 꼭 해야 할 일 10가지입니다. 하나같이 고난도의 해법을 요하는 난제들이지요. 이번만큼은 이 가운데 몇 가지라도 똑부러지게 해낼 수 있는 인물이 대통령이 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그래야 저 개인의 미래에 대한 고민도 조금은 줄일 수 있을 테니까요.

편집장 송문홍



주간동아 616호 (p8~8)

편집장 송문홍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6

제 1316호

2021.11.26

“삼성전자 승부수는 차량용 반도체기업 인수합병”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