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평창 오대산과 인제 미산계곡

칠십 리 산허리 곱게 두른 ‘색동 치마’

  • 글·사진=양영훈 한국여행작가협회 총무 blog.empas.com/ travelmaker

평창 오대산과 인제 미산계곡

평창 오대산과 인제 미산계곡

오대산의 남북을 가로지르는 446번 지방도. 최고의 단풍 드라이브 코스로 꼽을 만하다.

깊어가는 가을이면 적잖은 사람들이 가슴앓이를 한다. 빛 고운 가을 속으로 떠날 수 없음이 아쉽고, 속절없는 세월의 흐름이 애달파서 생기는 ‘가을병’이다. 사람마다 경중은 있겠지만 가을병의 특효약은 여행이다. 집을 나서는 그 순간부터 언제 그랬냐는 듯 마음이 환해지고 발걸음이 날아갈 듯 가뿐하다. 내 ‘가을병’의 특효약은 오대산이다. 내 고향 지리산과 흡사한 육산(肉山)이라 산세가 부드럽고 듬직하다. 게다가 우리나라 불교 문수신앙의 본거지이기 때문인지 이 산중에 있으면 왠지 마음이 편안하고 아늑하다. 오대산 언저리만 맴돌아도 저절로 기분이 좋아진다.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명산들 중에서는 드물게도 오대산 공원구역의 남북을 관통하는 도로가 개설돼 있다. 446번 지방도다. 오대산 월정사 동구 밖 병안삼거리에서 시작하여 오대산을 관통해 홍천군 내면 명개리로 빠지는 길이다. 명산 오대산과 청정하천 내린천, 심산유곡 미산계곡을 모두 껴안은 셈이다. 명개리에서 잠시 56번 국도와 합류한 이 길은 내면 원당삼거리부터 다시 홀로 내린천을 따라가며 미산계곡을 가로지른다. 길이 지나는 곳은 대체로 산이 높고 골이 깊어 숲도 좋다. 숲이 좋으면 단풍도 고운 것은 당연하다. 처음부터 끝까지 단풍의 눈부신 향연이다.

상원사 입구 주차장에서 명개리 매표소까지의 오대산 숲길은 446번 지방도의 하이라이트 구간이다. 30km쯤 이어지는 오대산 숲길은 전나무, 단풍나무, 참나무, 자작나무 등이 빽빽하게 들어찬 숲과 전망 좋은 산허리를 굽이굽이 돌아간다. 활활 타오르는 단풍길과 온 산자락을 강렬한 원색으로 물들인 단풍숲도 조망할 수 있다. 산꼭대기에서 아래쪽 골짜기에 이르기까지 고도에 따라 조금씩 다른 자연의 색조가 기막히게 아름답다. 더욱이 길은 너무 더디거나 빠르지 않게 달릴 수 있는 흙길이어서 대자연과 내가 하나 된 듯한 일체감을 느끼게 한다. 천년고찰 월정사와 문수신앙의 중심사찰 상원사, 그리고 너와지붕의 북대 미륵암을 둘러볼 수 있다는 점도 이 길만의 매력이다.

내면 명개삼거리에서 오른쪽으로 꺾어지면 곧장 56번 국도의 구룡령 고갯길에 들어선다. 이 고갯길도 둘째가라면 서운할 정도로 화려한 단풍을 자랑한다. 명개삼거리에서 원당삼거리까지 56번 국도변에는 유난히 굵은 적송이 많다.

446번 지방도는 원당삼거리에서 56번 국도를 벗어나 내린천 물길과 나란히 달린다. 우리나라에서 제일로 청정한 내린천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맑아지는 듯하다. 길과 계곡 양쪽에는 소나무와 단풍숲이 뒤섞여 있어 단풍빛이 더욱 선명하다. 가다 쉬고, 또 가다 쉬며 한없이 달리고픈 가을길이다.



여행정보(지역번호 033)

숙박 명개삼거리 부근 삼봉자연휴양림(435-8536)의 울창한 낙엽송숲과 활엽수림에는 멋진 통나무집과 복합산막이 여러 채 있고, 위장병에 특효라는 삼봉약수터도 있다. 미산계곡 물가에 자리잡은 산새소리송씨네(463-7789)는 유럽식 목조주택과 전통황토집을 모두 갖춰 취향이 제각각인 사람들끼리도 이용하기 좋은 펜션이다. 주인이 직접 만든 손두부를 비롯해 다양한 향토음식도 내놓는다. 10명 이상의 단체일 경우에는 내면 을수교 근처의 리븐델펜션(435-5421)을 권할 만하다.

맛집 월정사 매표소 근처 오대산통일식당(333-8855)은 오대산에서 채취한 산나물로 차려낸 반찬이 맛깔스럽다. 미산계곡 큰길가 미산식당(463-6921)은 마을 앞 내린천에서 잡은 민물고기로 조리한 민물고기조림과 주인아주머니가 옛날 식대로 직접 만든 손두부 맛이 일품이다. 내면 광원리 56번 국도변에 자리한 달뜨는언덕(435-5972)도 막국수, 토종닭요리 등을 괜찮게 하는 집이다.

가는 길 영동고속도로 진부IC(6번 국도)→병안삼거리(446번 지방도, 월정사 방면)→월정사→상원사→북대 미륵암→명개삼거리(좌회전, 56번 국도)→원당삼거리(우회전, 446번 지방도)→살둔→미산계곡→상남면 소재지(31번 국도, 운두령 방면)→고석평교삼거리(451번 지방도, 내촌 방면)→내촌→철정검문소(44번 국도, 홍천 방면)→홍천→양평→서울




주간동아 555호 (p138~138)

글·사진=양영훈 한국여행작가협회 총무 blog.empas.com/ travelmake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6

제 1316호

2021.11.26

“삼성전자 승부수는 차량용 반도체기업 인수합병”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